매일 소주 한 병, 위암 위험 3.5배

 

매일 소주 한 병을 마시는 사람은 위암 원인균인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에 감염되지 않았어도 술을 마시지 않는 비감염자보다 위암 발생 위험이 3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의대 예방의학교실 박수경, 유근영 교수팀은 1993~2004년 사이 일반인 1만8863명을 모집해 위암 발생 여부를 평균 8.4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연구 결과를 보면 31년 이상 음주를 한 사람은 술을 마시지 않는 사람에 비해 위암 발생 위험이 1.5배 높았다. 주7회 이상 술을 마시는 사람도 마찬가지였다.

추가로 헬리코박터균 감염 여부에 따른 음주와 위암의 상관성을 분석해보니 주7회 이상 음주를 하는 비감염자는 술을 마시지 않는 비감염자보다 위암 발생 위험이 3.5배나 높았다.

한 자리에서 55g 이상의 알코올을 섭취하는 비감염자도 이 위험이 3.3배 높았다. 알코올 55g은 소주의 경우 1병, 맥주 500cc 3병, 와인 2/3병, 막걸리 반병, 과실주 2병, 양주 3잔에 해당하는 양이다.

반면 헬리코박터균 감염자에서는 이러한 연관성이 유의하게 나타나지 않았다. 이는 헬리코박터균 자체가 위암의 원인이기 때문에 음주가 주는 위험이 겉으로 드러나지 않았을 뿐인 것으로 분석된다.

연구팀은 “실제 감염자도 과도한 음주를 지속하는 경우 위암 위험이 높아져 헬리코박터균 감염 여부를 떠나 과한 음주를 피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한 번에 많은 술을 마시는 한국 음주 문화가 얼마나 위험한 지를 객관적으로 보여준다.

박수경 교수는 “특히 위암 요인을 가지지 않는 헬리코박터균 비감염자에서도 왜 위암이 발생하는 지에 대한 중요한 단서를 제공한다” 며 “음주는 조절 가능한 인자이기 때문에 과도한 음주를 막아 위암을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고 말했다.

이 연구는 대한암연구재단의 지원을 받아 이뤄졌으며, 국제 저명학술지인 ‘영국암저널’ 최신호에 게재됐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