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위에 움츠러드는 여성들 ‘이것’ 조심

 

피부 미인에게 때 이른 더위는 매력 발산의 기회이기도 하다. 특히 노출된 등과 앞가슴의 매끈한 피부는 아름다움을 더해주지만, 고온다습한 날씨에 이 부위의 피부를 깨끗하게 유지하기가 좀처럼 쉽지 않아 주의가 요구된다.

등과 가슴에는 피지분비샘이 많다. 무더위에 땀 분비량이 늘면 피지와 땀이 엉겨 모공을 막게 되는데, 모공 입구가 각질층에 막히면 피지 배출이 느려져 여드름이 잘 생긴다. 게다가 등과 가슴의 피부조직은 얼굴보다 촘촘해 땀 흘린 뒤 제대로 씻어내지 않으면 염증을 동반하는 화농성 여드름이 생기기 쉽다.

등과 가슴은 얼굴보다 멜라닌 색소 침착이 잘되고, 피부 재생 속도도 느려 거뭇한 여드름 흉터나 자국이 남기도 쉽다. 이 부위의 흉터는 패이지 않고 튀어나오는 경우가 많아 미관상 보기에도 좋지 않을뿐더러 일반 흉터보다 치료하기도 어렵다.

이렇게 몸에 난 여드름으로 시원한 여름나기가 두려워진다면 자신의 피부 타입을 잘 파악해 여드름을 관리해야 한다. 등에 여드름이 자주 생기는 경우 목욕할 때 때수건을 사용하지 말고, 비눗물을 잘 헹궈야 한다.

샤워한 뒤에는 일반적인 바디로션이 아닌 수렴작용을 하는 스킨로션을 발라주는 것이 좋다. 머리카락이나 자극적인 옷감, 목걸이 등이 피부에 닿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울긋불긋한 여드름이 생겼다면 무리하게 짜지 말고 전문적인 치료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레이저 시술이나 스킨 스케일링 치료를 할 때에는 충분한 재생과 수분관리를 신경 써야 한다. 시술 후 보습제품을 따로 구입해 바르거나, 평소 사용하던 것보다 더 많이, 더 자주 발라줄 필요가 있다.

피부과 전문의인 김희중 CU클린업피부과 삼성점 원장은 “피부과에서 기본적인 스케일링 치료를 받는 것만으로도 등과 가슴에 난 여드름을 한결 쉽게 치료할 수 있다”며 “스킨 스케일링과 함께 필링, 레이저 시술 등을 병행하면 여드름 치료뿐 아니라 울긋불긋한 자국이나 흉터에도 큰 효과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