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플 때 인형 끌어안으면 위로가 되는 이유

 

촉각 자극 통해 감정 가라앉혀

아프거나 슬퍼지는 등 부정적인 감정 상태에 이른 사람들은 촉각적으로 예민해 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싱가포르국립대학교와 미국 플로리다대학교 공동 연구팀은 사람들에게 흔히 일어나는 감정 상태에 따라 정보를 지각하는 감각 활동에 차이가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연구팀이 진행한 실험 중 하나는 감정 상태가 긍정적인, 부정적인, 또는 보통인 188명의 대학생들에게 품질이 낮은 로션(8㎖l 물을 섞은 100㎖ 로션)과 품질이 좋은 로션(열대 꽃 향의 하늘색 100㎖ 로션)을 주면서 각각의 로션이 주는 시각, 후각, 촉각적 느낌을 말하고 그에 따라 가격을 매기게 했다.

그 결과, 마음이 아프거나 슬픔을 느끼고 있는 학생들은 긍정적 감정 상태에 있는 사람이나 보통인 감정 상태의 사람보다 로션의 촉감으로 느껴지는 질적 차이를 예민하게 알아챘다. 따라서 좋은 로션에 매긴 가격도 25%이상 뛰었다.

이에 따라 연구팀은 슬퍼하거나 마음이 아픈 사람은 촉각에 더 민감한 반면 마음이 즐거운 사람은 눈에 보이는 정보에 더 민감하다는 결론을 얻었다. 또 부정적 감정 상태에 있는 소비자는 제품의 촉감이 좋으면 더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다는 것, 부정적 감정 상태인 소비자는 제품의 질적 변화에 더 예민하다는 것을 알아냈다.

싱가포르국립대학교의 댄 킹 박사는 “포유류인 인간이 부정적 감정 상태에 있다면 다치고 슬프고 길을 잃었다는 뜻”이라며 “이 때 포유류 새끼의 뇌는 무언가 만지면 좋은 촉감의 자극을 통해 기분 좋음을 느끼려 하고 몸을 회복하려 한다”고 말했다. 이는 깊은 슬픔에 빠지면 곰 인형을 끌어안는 이유를 설명해준다.

연구팀은 “부정적 감정 상태를 촉감의 자극으로 달래려는 포유류의 본능을 안다면 세분화한 마케팅 전략을 마련할 수 있다”며 “사람이 슬프면 포근하고 부드러운 물건을 찾고, 촉각적인 자극을 위해 눈을 감는 소비자들의 행동이 설명이 된다”고 했다. 이런 내용은 미국 과학 전문지 사이언스데일리 등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