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기능식품 무턱대고 먹었다간 되레 위험

 

최근 건강기능식품을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이번 메르스 사태 때는 면역력에 좋다는 건강기능식품이 불티나게 팔리기도 했다. 그러나 몸에 좋다는 이유로 무턱대고 건기식품을 먹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특히 현재 복용하고 있는 약이 있다면 건기식품을 사기 전에 의사 등 전문가와 상담을 하는 것이 좋다.

고혈압 치료제=고혈압 약을 복용중인 사람이 요오드, 칼륨을 강화한 건기식품을 함께 먹으면 혈액 내 칼륨 량의 증가를 가져와 고칼륨혈증의 위험을 높일 수 있다. 혈액에서 혈청 칼륨 농도가 정상치를 초과하는 고칼륨혈증은 몸의 무력감을 유발하며 심한 경우 마비가 올 수 있다.

당뇨, 골다공증 치료제=당뇨 약을 나이아신 성분이 있는 건기식품과 함께 먹거나 골다공증 약을 마그네슘, 칼슘, 철과 함께 사용하면 약효가 떨어진다. 이들 영양소를 주성분으로 한 건강기능식품은 피하는 것이 좋다.

혈액응고 저해제=와파린 등 혈액응고 저해제를 복용하는 환자가 비타민 K, 클로렐라 성분이 들어 있는 건강기능식품을 섭취하면 혈액응고 저해작용을 방해할 수 있다.

면역 억제제=사이클로스포린 등 면역 억제제를 복용하는 장기이식 등의 환자는 클로렐라, 스피루리나 등 면역기능 증진효과가 있는 건강기능식품 섭취는 피해야 한다.

“건강기능식품은 약이 아닙니다”=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식약처에서 기능성을 인정한 제품에만 ‘건강기능식품’이라는 문구와 도안(인증마크)을 표시할 수 있다”면서 “구입 전에 제품 앞면의 ‘건강기능식품’ 표시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했다. 특히 건강기능식품은 질병 치료로 처방되는 ‘약’이 아니므로 항암효과, 당뇨에 탁월 등 ‘질병’을 치료한다는 허위․과대광고 등에 현혹되지 말아야 한다. 건강기능식품은 제품별로 기능성이 각각 다르기 때문에 콜레스테롤 개선, 체지방 감소 도움, 식후 혈당상승 억제 등의 기능성표시를 확인해야 한다. 또한 알레르기 반응 등 주의사항과 유통기한이 충분한 지 등을 사기 전에 꼭 살피는 것이 좋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