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모 주범이 스트레스? 95%가 유전!

 

95%는 유전에 의한 것

미국 주부의 40%이상이 남편이 대머리일 바에는 차라리 뚱뚱한 것이 낫다고 생각한다. 이 때문에 미국 남성 45%는 적어지고 가늘어지는 머리숱을 감추려고 노력한다고 한다.

하지만 이렇게 머리가 빠지고 있는 사람의 절반 이상이 자신이 탈모라는 사실도 모르며 정확한 탈모 원인도 오해하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있다.

미국 웨이크필드 리서치는 성인 1000여명을 대상으로 탈모의 원인을 묻는 온라인 설문조사를 했다. 복수 응답을 허용한 결과, 75%가 ‘스트레스’를 탈모의 원인이라고 지목했다.

이어 ‘모자를 쓰기 때문’이라는 사람이 35%, ‘머리에 진한 염색을 하는 등 과도한 머리 손질 때문’이라는 사람이 24%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런 원인들의 영향은 극히 작고 대부분의 탈모는 유전성이다. 모발이식 전문가인 로버트 레오날드 박사는 “모든 탈모의 95%는 유전성 탈모”라면서 “남성들은 10대 후반에서 20대 초반에 탈모의 조짐이 나타나고, 여성들은 40세까지 40% 정도가 유전성 탈모를 경험한다”고 말했다.

유전성 탈모는 본격적인 탈모 원인의 95%를 차지하는 것으로 아버지로부터의 유전자와 호르몬의 영향뿐만 아니라 어머니로부터의 영향도 있다. 보통 남성에게 흔한 대머리는 아들들 사이에선 우성 유전을 한다. 유전성 탈모는 주로 머리칼이 빠지는 부위까지 같아 유전성을 실감하게 하다.

일반적으로 남녀 모두 하루에 100개 정도의 머리카락이 빠진다. 대부분은 머리카락이 새로 나기 때문에 탈모를 잘 인식하지 못한다. 자연적 탈모는 머리칼의 수명, 머리 손질, 노화 등이 원인이 된다.

모든 머리카락의 수명은 4.5년 정도. 새로 나오는 머리카락 때문에 빠지거나 교체되는 주기는 6개월이다. 샴푸, 헤어 드라이, 빗질 때문에도 머리카락을 빠진다.

기타 원인으로는 호르몬 변화, 임신과 출산, 먹는 피임약을 사용했을 때, 신경질을 자주 내는 것도 탈모의 원인이 된다. 다른 병을 치료하면서 화학요법이나 방사선 치료로 탈모가 일어나며 유전적인 이유가 아니라면 새로 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