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음식 한 끼에 거의 하루 열량…과식 조심

설 음식 대부분은 열량이 높고 나트륨이 많이 들어가 있다. 한 끼만 먹어도 하루 권장섭취량을 훌쩍 넘기기 쉬워 과식에 유의해야 한다. 떡국은 국물보다는 건더기 위주로 먹어 나트륨을 과다 섭취하지 않도록 한다.

한 끼에 떡국과 소갈비찜, 동태전, 동그랑땡, 잡채, 시금치나물, 배추김치를 먹고 후식으로 식혜와 배를 먹으면 총 섭취 열량은 1,501kcal로 하루권장섭취량(기준 2,000kcal)의 약 75%에 이르게 된다. 또한 나트륨 섭취량은 3,170mg으로 WHO(세계보건기구) 권고량 2,000mg를 초과하게 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설음식 열량 및 나트륨 함량은 다음과 같다.

– 떡국(1/2인분, 400g) 356kcal, 964mg

– 소갈비찜(1중간접시, 250g) 495kcal, 754mg

– 동태전(약3조각, 75g) 134kcal, 351mg

– 동그랑땡(약5개, 75g) 155kcal, 277mg

– 잡채(1/2 중간접시, 75g) 102kcal, 330mg

– 시금치나물(1/2 작은접시, 50g) 26kcal, 154mg

– 배추김치(1/2작은접시, 50g) 19kcal, 312mg

– 식혜(1캔, 238ml) 125kcal, 20mg

– 배(중 1/2개, 225g) 89kcal, 8mg

설 음식 조리 시 육류는 기름이나 껍질을 제거하고 갈비·삼겹살 부위보다 살코기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짠 음식은 과식을 유발하므로 되도록 싱겁게 조리한다. 나물은 기름에 볶는 대신 무치거나 데치고 남은 전이나 부침 등은 다시 기름을 사용해 데우지 말아야 한다.

설 연휴 동안 열량 및 나트륨, 지방 등의 섭취를 줄이기 위해서는 먹을 만큼만 덜어 먹는 등 과식을 조심해야 한다. 소금, 간장 사용 양을 줄이고 마늘, 생강, 고춧가루 등 천연재료를 사용해 맛을 내는 것이 도움이 된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