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에 한두 번 카레 먹으면 치매 예방

커큐민 성분 효과…인도 노인들 덜 걸려

카레 음식점에 들어가기를 싫어하는 사람에게는 무슨 말을 해도 먹히지 않는다.

그러나 과학자들은 가장 멋진 이유를 찾아냈다. 카레에 있는 향이 강한 성분이 알츠하이머병에

효과적인 치료제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스웨덴 링코핑 대학의 페르 함마스트롬 교수 연구팀은 알츠하이머병과 비슷한

증상에 걸리도록 유전학적으로 조작한 초파리의 5개 집단에 커큐민을 투입한 결과

초파리들이 기동성을 더 오래 유지하고, 75% 더 오래 산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알츠하이머병은 뇌세포에 손상을 끼치는 변종 단백질 덩어리(아밀로이드 플라크)가

쌓여서 걸리게 된다. 연구팀은 초파리의 뇌나 눈에서 변종 단백질 덩어리가 감소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커큐민은 그 덩어리를 없애지는 못했으나 전단계 물질인 올리고머의

양을 줄임으로써 신경섬유의 형성을 촉진시켰다.

함마스트롬 교수는 “이번 연구로 신경세포에 가장 해로운 것은 올리고머라는

사실을 확신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올리고머가 질병을 일으키는 과정에 대해서는

이미 이론적으로 입증되어 있는데, 신경세포의 연결지점에 끼어들어 반응 신호를

억제하거나 세포막을 손상시킴으로써 뇌세포를 파괴한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가 인도 노인들의 치매 비율이 동년배의 서구인들보다 현저히

낮게 나타나는 이유를 설명해준다고 밝혔다. 기존 연구에서는 특정 인도 마을의 경우

65세 이상 노인들 중에서 단 1%만이 알츠하이머병에 걸렸다는 결과도 나와 있다.

따라서 커큐민과 비슷한 성분을 가진 약품이 알츠하이머병을 예방할 수 있다는 것이다.

커큐민은 강황의 뿌리에서 추출한 성분으로 오랫동안 치료약으로 쓰였다. 소화를

촉진하고, 전염병을 막아주며, 심장마비도 예방해준다. 최근에는 통증, 혈전증, 암

등에도 시험을 하고 있다.

이 같은 연구 결과는 미국공공과학도서관 온라인 학술지(PLoS One) 최근호에 실렸으며,

영국 일간신문 데일리메일이 15일 보도했다.

남인복 기자 nib503@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