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 선장, 상태악화로 기관내 튜브 재삽관

자가호흡 하루만에 인공호흡기로 치료

‘아덴만 여명작전’ 중 해적에게 총격을 당한 삼호주얼리호 석해균 선장(58)이

의식을 찾고 대화까지 한지 약 하루만에 다시 기계에 의존해 호흡을 하게 됐다.

아주대병원은 “석 선장은 자가호흡을 시작한지 약 18시간 후인 4일 새벽 2시

30분부터 급성 호흡부전증 증세를 보여 기관튜브를 다시 넣고 인공호흡기로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석 선장은 인공호흡기와 기관튜브를 제거한 후 18시간 동안 보호자, 의료진과대화를

하는 등 자가호흡을 했으나 급성 호흡부전증 증세를 보여 기관튜브를 다시 넣고 하고

인공호흡기 치료를 다시 시작했으며 이날 오전 10시 현재 체온, 혈압, 혈소판 수치

등이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다.

급성 호흡부전이 나타난 원인으로 △여러 군데의 큰 상처, 골절 등으로 인한 심한

통증 △통증 완화를 목적으로 사용한 약제 △호전되었던 폐부종의 악화 △경미한

폐렴 등이 꼽혔다.

인공호흡기를 뗀 이후 다시 호흡기를 부착할 때는 △자발호흡을 하는 데 필요한

에너지가 부족한 상태 △폐부종이나 폐렴 때문에 호흡운동이 크게 부담스러운 상태

△호흡근육이 쇠약해진 상태 △정신적으로 무력감이 심한 상태 등이다. 인공호흡기를

오랫동안 장착하면 폐질환 또는 근육계의 기능 저하 등 합병증 위험이 증가하기 때문에

영양상태 및 근육 강화 등에 대한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아주대병원 관계자는 “석 선장에게 현재 나타난 상황은 중증외상 환자들에게는

흔히 일어날 수 있는 것”이라며 “기관튜브 삽관 및 인공호흡기 치료를 유지하면서

단계적인 정형외과적 치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