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가지 언어 배운 아기, 집중력 높다

“산만한 환경에서도 맡은 일 잘 해”

두 가지 언어를 배우는 만24개월 무렵의 아기는 그렇지 않은 아기보다

집중력과 인지력이 더 뛰어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콘코디아 대학교 다이앤 폴린-뒤부아 교수팀은 만 24개월

아기 63명을 두 그룹으로 나눠 한쪽은 하나의 언어만, 다른 한쪽은 영어와 프랑스어

두 가지 언어를 배우게 했다.

아기들의 부모는 자기 아기가 언어를 얼마나 자주 사용 했는지,

어휘력은 어떤지에 대한 목록을 작성했고, 아기들은 집중력 인지능력 검사와 5가지

기본 어휘력 검사를 받았다. 그 결과 두 가지 언어를 배우는 아이들은 하나의 언어만

구사한 아이들보다 산만한 환경에서도 맡은 일을 잘 마쳤고 집중력 인지능력 등에서

더 점수가 높았다.

뒤부아 교수는 “생후 24개월이 되면 두 가지 언어를 하는 아이는

이미 두 언어의 어휘를 알고 있고 영어에서 프랑스어로, 프랑스어에서 영어로 바꿔

쓸 수 있다”며 “두 번째 언어에 일찍 노출되는 것은 집중력을 높인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결과는 ‘아동실험심리학 저널(Journal of Experimental

Child Psychology)’ 최신호에 게재됐고 미국 과학논문 소개사이트 유레칼러트, 온라인

과학뉴스 사이언스데일리 등이 19일 보도했다.

조상목 기자 bosspenny@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