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 따라 식품관리도 변해야”

식약청, ‘기후변화대응 식품안전관리’ 추진

전세계적으로 기후변화가 심해지면서 우리 나라의 식품 관리기준도 변경될 전망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외국 및 국내 기후변화가 식품안전에 미치는 영향을 예측,

평가하고 수입식품 등의 안전관리방안을 연구하는 ‘기후변화대응 식품안전관리 연구사업단’을

구성, 5년간 125억원의 예산으로 해당 사업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식약청에 따르면 ‘기후변화에 따른 식중독 발생 영향분석 및 관리체계 구축’

연구 결과 식중독균인 살모넬라 장염비브리오 황색포도상구균은 월평균 기온이 1℃

상승했을 때 각각 47.8%, 19.2%, 5.1%씩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식중독

발생을 줄일 식품제조 가공 유통 단계별 관리방안을 마련하고 식품위기경보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식약청은 또 ‘이산화탄소 발생을 낮춘 식품가공 기술’을 개발 보급하고, ‘식품위기

경보체계에 따른 민관 훈련 프로그램’도 개발 운영할 예정이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정명섭 박사를 단장으로 하는 이 사업단은 △기후변화대응

식품안전예측 및 영향평가 △기후변화 시뮬레이션을 통한 위해인자 영향분석 및 관리방안연구

△기후변화대응 식품안전 기술개발 및 관리체계 구축 △기후변화 적응식품 안전 대국민

인식제고 및 정보체계 구축 등 4개 중 과제 및 23개 세부과제를 수행하게 된다. 대학교

연구기관 산업체 등 식품안전 관련 전문가 200여명이 연구원으로 투입된다.

우리나라 6대 도시 평균 기온은 지난 100년간 약 1.5℃, 해수면은 40년간 약 22㎝

상승했으며 전세계 평균을 웃도는 수준이다. 세계적으로는 한파, 폭설 등 이상 기후

변화가 관측되고 있다.

김혜민 기자 haem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