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자란 상사일수록 아랫사람 해코지

‘능력 웃도는 일’ 맡을수록 증세 심해

자기 능력으로는 감당하기 힘든 직책을 맡았다고 느끼는 윗사람일수록 아랫사람을

더 괴롭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연구 결과는 부하를 괴롭히는 상사는 야심 때문에

그렇다는 기존 학설을 정면으로 반박하는 내용이다.

미국 서던캘리포니아대학 나다니엘 패스트 교수 팀은 기존 연구 4개를 종합 분석해

이런 결론을 내놓았다.

한 연구에서 능력에 부치는 일을 맡았다고 느낀 상사는 실험 중 게임에서 부하 직원들이 돈을 딸

기회를 일부러 방해했다. 또 다른 실험에서도 직책에 부적절하다고 느낀 상사는 부하가

틀린 대답을 했을 때 가만히 있거나 조용한 벨을 울릴 수 있는 데도 불구하고 가장

시끄런 소리를 내는 부저를 누르는 악의를 드러냈다.  

이 연구들은 상사들의 업무 능력을 객관적으로 측정한 게 아니라 상사 자신이

스스로의 능력을 어떻게 생각하는지에 초점을 맞췄다. 업무능력 평가에서 좋은 점수가

나왔다고 알려 주거나, 과거에 잘 한 일을 상기시켜 자존심 수준이 올라간 상사들은

부하를 해코지하는 비율이 낮았다.  

패스트 교수는 “자존심이 높을수록 부하를 덜 괴롭히므로 상사에게 아부를 떨어

자존심을 높여 주면 덜 괴롭히지 않겠냐고 생각할 수 있지만, 이런 방법은 효과를

보지 못한다”며 “아부를 하면 할수록 그 상사는 현실에서 더욱 멀어지면서 더욱

못된 상사가 되기 쉽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심리 과학(Psychological Science)’에 발표됐으며 미국 온라인

과학뉴스 사이언스데일리, 이사이언스뉴스 등이 15일 보도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