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 동침, 건강-사랑 해친다

좁고 잠 설쳐 건강-관계 망가지기 쉬워

사랑하는 사람과 한 침대에서 자는 것을 사랑의 징표라 생각하지만 실제로는 좁은

침대에서 두 사람이 자는 형태여서 잠을 설치기 쉽고 건강과 사랑도 위험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노포크 앤 노위치 대학병원의 닐 스탠리 교수 팀은 20~49세 커플 40명에게

잠을 평소 잘 자는지를 설문조사 한 뒤 손목에 측정기를 달아 잠자는 동안 얼마나

뒤척이는지 관찰했다.

그 결과 커플들은 혼자 잘 때보다 파트너와 함께 잘 때 뒤척임이 2배나 많았다.

상대방의 코골이, 이갈이, 화장실 갈 때 일어나기 같은 행동 때문에 혼자 잘 때보다

제대로 잠자지 못하는 현상이었다.

사랑하는 사람과 한 침대에서 자는 것은 친밀함의 표시이기 때문에 당연하고 ‘각방’을

쓰는 것은 부부싸움을 한 뒤처럼 특별할 때나 해당되는 것으로 보통 생각한다. 그래서

파트너의 잠버릇이 나빠도 참는다.

그러나 연구진은 “함께 자면 수면부족 때문에 심장병, 우울증 등이 생길 수 있는

것은 물론 잠을 제대로 못자 신경이 날카로워지면서 관계도 나빠질 수 있다”고 밝혔다.

스탠리 교수는 “더블 침대의 폭은 1.4m 정도로 옆 사람과의 간격은 23cm 이하라서

어린이용 싱글침대 정도 넓이밖에 안 된다”며 “애정과 건강 유지를 생각한다면

잠자는 방법에 대해 진지하게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영국 과학 페스티벌(British Science Festival)’에서 발표됐으며

영국 일간지 텔레그라프의 인터넷판 등이 8일 보도했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