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플루 항바이러스제 비축량 두배로

당정협의, 10~11월 유행정점 도달 전망

정부는 신종플루 대유행에 대비해 항바이러스제 비축량을 인구의 11% 분량에서

최대 20%분량까지로 2배 가까이  늘리기로 했다.

보건복지가족부는 20일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당정협의회에서 이같은 내용이

담긴 ‘신종인플루엔자 가을철 유행 대응방안’을 보고했다.

정부는 이날 회의에서 개학 후 9월초에 인플루엔자 유행기준에 도달한 후 10~11월에

신종인플루엔자 유행이 정점에 도달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하며 항바이러스제인

타미플루와 릴렌자를 상시 비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종플루가 2차, 3차 유행할 가능성에 대비해 현재 인구의 11%가 사용할 수 있는

항바이러스제 비축량을 15~20%로 늘리고 소진되는 양은 신속하게 추가 구매키로 했다.

정부는 전세계적인 백신 부족과 가격 상승으로 인해 백신의 조기 확보가 어려워짐에

따라 11월부터 우선순위에 따라 접종을 시작해 내년 2월까지 전 인구의 27%에게 백신을

접종할 방침이다. 보건당국은 백신 접종 전까지 대유행시기를 늦추고 중증 환자를

예방하기 위해 항바이러스제를 적극적으로 투여할 계획이다.

당정협의에는 한나라당에서 안상수 원내대표와 신상진 제5정조위원장 등이, 정부

측에서는 전재희 복지부장관 이종구 질병관리본부장 윤여표 식품의약품안전청장 등이

참석했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