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철 안 ‘에취’ 한번에 150명 ‘콜록’

손잡이, 신문이 주요 전염 경로

재채기를 한번 할 때마다 감기 바이러스를 품은 10만 개의 침방울이 시속 140km

튀어나온다. 그리고 이렇게 튀어나온 감기 바이러스는 지하철이 붐비는 출근 시간대에는

5분만에 최고 150명에게 감기를 옮길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5분만에 약효가 듣는 감기약’을 새로 발매하면서 ‘감기와 5분’을 주제로

한 여러 연구 결과를 통해 홍보하고 있는 영국 렘십이란 제약회사는 출퇴근 시간에

감기환자가 내뿜는 바이러스가 얼마나 급속히 퍼질 수 있는지를 감기 전문가 로저

헨더슨 박사에게 의뢰해 조사했다.

헨더슨 박사는 우선 직장인 1300명에게 작년 겨울에 감기에 걸렸는지와 출퇴근

수단을 설문 조사했다. 그 결과 지하철 통근자의 99%, 버스 통근자의 98%가 감기에

걸렸다고 대답했다. 걸어서 출퇴근하는 사람은 88%, 재택근무는 58%로 감기에 걸리는

경우가 훨씬 적었다.

감기 걸린 사람이 입을 손이나 휴지로 가리지 않고 재채기를 할 때 대량, 고속으로

뿜어져 나오는 감기 바이러스가 다른 사람에게 옮겨지는 경로는 지하철 에스컬레이터의

손잡이(핸드 레일), 전철 객차 속의 손잡이, 좌석 등을 통해서인 것으로 조사됐다.

헨더슨 박사의 조사에 의하면 감기 걸린 사람이 출퇴근 시간에 에스컬레이터에서

입을 가리지 않고 재채기를 하면 바로 핸드 레일에 감기 바이러스가 광범위하게 묻고,

최대 150명에게 감기 바이러스를 옮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객차 안에서라면 ‘가리지 않고 하는 재채기’ 한 번으로 주변 승객의 10%에게

감기 바이러스를 옮겨 줄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출퇴근 시간 지하철에서 많은 사람 손에 들려 있는 신문 역시 감기 전염의 주요

경로로 밝혀졌다. 신문을 보다 재채기가 나오면 신문으로 입을 가리고 재채기를 하게

마련인데, 감기 환자가 보던 신문을 보면 거의 백발백중 감기에 걸리기 쉽다는 설명이다.

헨더슨 박사는 “감기 환자는 보던 신문을 반드시 지하철 안에 놔두지 말고 들고나와

휴지통에 버려야 하며, 감기가 돌 때는 다른 사람이 보던 신문을 읽지 않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한국 지하철의 무가지는 출퇴근 길의 심심풀이로, 또는 저소득층의 수입원으로

톡톡히 한 몫을 하고 있지만, 감기 유행 시기에는 반드시 ‘새 신문’을 골라보는

센스가 있어야 하겠다는 지적이다.

무료함을 달래기 위해 전철 안에서 뭔가를 반드시 읽어야 하는 사람에게 헨더슨

박사는 “웃으면 면역력이 높아지므로 웃음을 줄 수 있는 책이 좋다”고 권했다.

 

이 조사결과는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 온라인판, 타블로이드 판인 메일온선데이

등이 5일 보도 했다.

정은지 기자 jej@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