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자칩, 자궁암 위험 높여

튀긴 음식에 있는 ‘아크릴아미드’ 원인

감자칩, 비스킷을 매일 먹으면 자궁암, 난소암 등 여성암 발병률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네덜란드 마스트리히트대 자네크 호거보스트 박사팀은 튀기거나 구운 음식에 들어

있는 ‘아크릴아미드’를 많이 섭취하면 여성암 위험이 커진다고 《암 역학과 예방지(the

journal Cancer Epidemiology, Biomarkers and Prevention)》최근호에 발표했다.

‘아크릴아미드’는 음식을 굽고 튀기는 과정에서 만들어지는 물질로 최근 미국

식품의약국(FDA·Food and Drug Administration)에서 발암물질로 규정했으며 빵, 시리얼,

커피, 바비큐 등에 함유돼 있다.

연구팀은 55~70세 여성 6만2000여명을 포함한 성인 약 12만 명을 대상으로 식습관과

암 발병과의 연관성을 조사했다.

그 결과 32g짜리 감자칩 한 봉지, 비스킷 반 봉지에 들어 있는 아크릴아미드 40mg을

매일 섭취한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난소암, 자궁암에 걸릴 위험이 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연구팀이 실험에 참가한 여성을 11년 후 조사한 결과 327명은 자궁암에, 300명은

난소암에 걸렸으며 1835명은 유방암을 앓고 있었다.

호거보스트 박사는 “이번 연구로 아크릴아미드가 자궁암과 난소암을 유발하는

것이 밝혀졌지만 유방암과의 관계는 아직 확실치 않다”며 “아크릴아미드가 많이

들어 있는 탄 음식은 피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이민영 기자 myportrai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