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친구

아이들은 왜 자해를 할까?

인간은 본능적으로 쾌락을 추구한다. 자신에게 고통과 상처를 주는 자해는 쾌락과는 거리가 멀다. 이를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 미국 워싱턴대 연구진은 자해를 하고 나면 기분이 나아지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 때문에 스트레스가 생기면 자해로 풀려는 악순환이 반복되기 쉽다. 자해에 관한 연구는 어렵다. 자해가 발생하는 상황을 적시에 정확하게 파악하기…

건강 증진 돕는 작은 생활 습관 변화 10

전반적 건강과 체력 수준을 높이고 싶지만 지금은 시간이나 마음의 여유가 없다고 느끼는가. 만약 그렇다면, 관점을 조금 달리하면 어떨까. 몸이 날렵하고 건강해지기 위해 굳이 마라톤을 시작하거나 생활 방식을 완전히 바꿀 필요는 없다. 소소한 변화만으로 충분히 건강을 향상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인생을 바꾸기는 힘들어도 몇 가지 작은 변화를 고수하는 것으로…

정신건강 개선하는 손쉬운 방법 5

팬데믹은 정신 건강에 엄청난 영향을 끼쳤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위세를 떨치면서 외로움을 느끼고 고립돼 단절감을 느끼는 사람들이 급증했다. 언제쯤 코로나 사태가 종식될지는 예측할 수 없지만 지구촌 사람들은 서서히 일상의 감각을 되찾아가고 있다. 정신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많은 요인을 우리가 통제할 수는 없어도 실질적으로…

체취 비슷한 사람끼리 더 친해진다

비슷한 체취를 풍기는 사람끼리 금방 친해지는 경향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소규모 실험에 근거했지만 인간의 상호작용에 후각도 일정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연구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사이언스 어드밴스》에 발표된 이스라엘 바이츠만 과학 연구소의 논문을 토대로 미국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24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연구진은 소셜…

“울고 싶을 때 울고, 속마음 드러내세요” 오은영의 조언은?

자신의 단점을 결코 드러내지 않고 좋은 모습만 보여주려는 사람이 있다. 속마음을 털어놓지 않고 감추는 것이다. 이로 인해 스트레스가 쌓여도 속으로 끙끙 앓고 혼자서 풀려고 한다. 혼술(혼자 마시는 술)이 늘어난다. 마음과 몸의 건강을 다 해칠 수 있다. 이럴 때 어떻게 해야 할까? ◆ 흠 잡힐 행동은 NO... 매번 참다가 마음의 병…

멘탈이 강한 사람은 뭐가 다를까? 10가지 특징

정신적으로 건강하다는 건 어떤 의미일까.  정신을 건강하게 유지하고 회복력을 갖춘 사람들이 가진 몇 가지 공통된 특징이 있다. 소위 말하는 멘탈이 강한 사람들의 특징, 미국 건강정보사이트 사이콜로지 투데이(Psychology Today)에서 소개했다. 하루를 시작할 때 감사함을 느낀다 나는 힘든 날을 보내고 있는데 주변 사람은 행복한 모습을 볼…

살사 등 라틴 댄스, 8주 이상 하면 기억력 쑥↑(연구)

살사 등 라틴 댄스를 8개월 이상 하면 기억력이 좋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일리노이대 어바나-샴페인 캠퍼스(UIUC) 연구 결과다. 연구팀은 시카고 성인 약 330명을 두 그룹으로 나눠 한 그룹에는 8개월 동안 주 1회 라틴 댄스를 배우게 하고, 한 그룹에는 4개월 동안 주 1회 보건 교육을 받게 했다.…

잡동사니만 치워도…정신건강 돕는 작은 습관들

정신 건강은 육체적 건강 못지않게 중요하다. 건강한 정신을 가지고 있지 못한 이들은 자신의 육체적 건강을 제대로 돌보지 못하는 경우도 많다. 미국 건강매체 웹엠디는 최근 일상에서 정신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몇 가지 작은 습관들을 소개했다. 웹엠디는 "정신적 고양을 위해서는 행복해질 수 있는 습관을 만들어보는 게 중요하다"면서 "이런…

가짜 계정·거짓 프로필은 누가 만드는 걸까?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는 무수히 많은 가짜 계정들이 존재한다. 테슬라 최고경영자인 일론 머스크가 트위터 인수 계약 전 가짜 계정을 문제 삼은 것도 이러한 계정이 온라인상에 득실대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정신의학적 관점에서 볼 때 가짜 계정은 도대체 어떤 사람들이 만드는 걸까? 가짜 계정 속에는 이 세상에 존재하지 않는 가상의 인물도 있고, 전부 가짜는…

집안 둘러보면 건강 상태 알 수 있다?

먹고 자는 공간은 건강에 지대한 영향을 끼친다. 집 얘기다. 침실은 어둡고 서늘하며 TV도 잡동사니도 없는 게 좋다. 반려 동물과는 따로 자야 한다. 동물의 움직임에 따라 자꾸 잠이 깨는 것도 문제지만, 혹여 동물이 아플 경우 병균이 옮을 위험이 있다. 집을 어떻게 관리해야 건강도 챙길 수 있을까.  미국 건강 매체 '웹엠디'가 전문가의 조언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