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장염

흡연, 당뇨, 만성 췌장염, 유전 등... 식습관 관련성 더욱 커져

“흡연자 적은데, 여성 췌장암 너무 많아”…가장 좋은 식습관은?

우리 몸에서 췌장은 소화효소를 분비하는 중요 기관이다. 췌액(췌장액)은 십이지장에 들어가 단백질과 지방, 탄수화물의 소화 흡수를 돕는다. 성인의 경우 하루 1~2 리터가 분비된다. 췌장에 병이 생기면 음식물 속 영양소를 제대로 흡수하지 못해 영양 상태가 나빠지고 체중이 줄어든다. 특히 췌장암은 일찍 발견하기 어려운 암으로 꼽힌다. 늦게…

대장암, 췌장암은 대변 잘 살펴도 증상 파악에 도움

“화장실에서 꼭 살피세요”… 췌장암, 대장암의 ‘이 증상’은?

지난해 12월 발표 보건복지부-중앙암등록본부의 국가암등록통계에 의하면 2021년에만 27만 7523명의 신규 암 환자가 발생했다. 엄청난 숫자다. 국내 전체 질병 가운데 사망 원인 1위이기도 하다. 그만큼 가장 위험한 병이다. 암은 왜 사망률이 높을까? 초기에는 증상이 거의 없어 늦게 발견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주요 암의 증상에 대해…

염증성장질환-파킨슨병, 유전적 연관성 밝혀내.... 두 병 한꺼번에 치료 가능성 열려

“궤양성대장염·크론병, 파킨슨병과 사촌이라고?”

염증성장질환과 파킨슨병이 유전적으로 매우 가까운 사이라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마운트-시나이 의대·병원 연구팀은 염증성장질환(IBD)과 파킨슨병을 모두 진단받은 환자 67명을 조사한 결과 특정 유전자(LRRK2) 변이가 이 두 병을 일으키는 원인이 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염증성장질환에는 궤양성대장염, 크론병, 베체트병…

급똥과 방귀의 과학...생활습관으로 줄일 수 있어

불닭면 먹고 운동하면 급똥?…방귀가 의외의 원인

“불닭볶음면 먹고 난 다음 날 아침이 두렵다.” 대변은 우리 몸의 건강을 알려주는 지표다. 대변을 몸 상태를 알려주는 일종의 ‘건강 신호등’이라고 불린다. 전날 먹은 것과 건강 상태에 따라 하루 만에 대변이 변하기도 하는데, 특히 매운 음식을 먹고난 뒤 폭발적인 방귀와 함께 대변을 볼 때 민망함을 감출 수 없다. 왜 이런 현상이 나타나는 걸까? 급똥이…

무릎인대 부상 후유증 오래 가 스트레스 증가... 팬들 응원 봇물

극심한 스트레스에 장염까지 왜?… 배드민턴 안세영 응원 “힘내세요”

지난해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무릎 부상을 딛고 2관왕에 오른 한국 배드민턴의 간판 안세영(22·삼성생명)을 응원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무릎 부상 후유증에다 극심한 스트레스로 장염까지 앓았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건강이 먼저”라며 격려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오는 7월 파리올림픽까지... 최대한 무릎 통증에…

일주기 리듬 등 영향 아침이 좋아...아침 배변 훈련해야, 섬유질 섭취도 중요

“모닝똥 습관화하려면?”…매일 아침 5분 변기에 앉았다 일어나라

배변은 누구나 하는 것이자 제대로 하면 건강한 삶에 도움이 되는 중요한 활동이다. 매일 혹은 적어도 일주일에 3번은 해야 정상이라지만, 하루 중에 언제 보는 것이 가장 좋을까? 미국 식품·영양 정보 매체 ‘이팅웰(EatingWell)’은 전문가 의견을 바탕으로 배변 건강을 소개했다. 이에 따르면 규칙적인 패턴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며 특히 아침이 변을…

에스트로겐 혈전 위험 높이지만 프로게스테론의 영향은 밝혀지지 않아…추가 연구 필요

“피임약 먹은 후 피 설사”… ‘이 성분’ 때문에 대장에 염증?

피임약 복용 후 허혈성 대장염을 진단받은 사례가 보고됐다. 특별한 병력이 없는 30세 미국 여성이 3주 동안 복통, 메스꺼움, 피가 섞인 설사 증상이 악화되어 응급실로 내원했다. 이 여성은 두 달 전부터 프로게스테론 단독 피임약(POP, progesterone-only pill)을 복용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처음에 의료진은 임상적으로 특별한…

기름진 음식, 설탕의 과잉 섭취도 염증 원인

몸속 망가뜨리는 염증… 가장 나쁜 식습관은?

“저는 70대입니다. 최근 온갖 질병이 생겨서 고생하고 있는데, 염증이 원인인 것으로 판단됩니다. 젊었을 때부터 기름기 많은 음식, 설탕이 많이 든 음식, 탄산음료 등을 즐겨 먹었습니다. 이것들을 끊고 나서 몸이 많이 좋아졌습니다. 젊을 때부터 이런 음식들을 절제해야 노년에 덜 고생합니다.” 이 글은 한 독자가 댓글 형식으로 의견을…

허용치의 10분의 1 농도도 장내 미생물 병들게 하고 장벽 훼손

“설탕보다 1만 배 달아” 껌의 ‘이것’…장 미생물 병들게 한다

아스파탐 대체제로 개발된 인공감미료 네오탐(성분명 E961)이 장내 미생물을 병들게 해 장 건강을 해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24일(현지시간) 《프론티어 영양학(Frontiers in Nutrition)》에 발표된 영국과 방글라데시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영국 가디언이 보도한 내용이다. 네오탐은 지난해 세계보건기구(WHO)의 발암물질 지정으로 논란이…

과도한 열량 섭취, 비만 등 음식 관련성 늘고 있어

“중년들의 췌장·쓸개가 망가진다”… 최악의 식습관은?

우리 몸에서 췌장과 담낭(쓸개)은 가까이 붙어 있다. 소화를 돕는 역할이 비슷하고 질병이 생기는 과정도 유사하다. 담도암이 췌장암으로 오인되는 경우도 있을 정도다. 최근 서구식 식단이 많아 지면서 미국처럼 췌장과 담낭에 생기는 병들이 늘고 있다. 원인과 예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췌장-쓸개, 음식의 소화 흡수에 관여... 연관 질병 잘…

땀과 소변·대변 배출이 숙취 해소 명약

봄철 숙취 더 심한 이유…술 빨리 깨려면?

등산이나 야유회, 체육대회 등 야외 행사가 많아지는 행락의 계절이다. 여러 사람이 서로 한 잔 두 잔 권하게 되면서 자기도 모르게 주량을 넘어서는 경우가 상당하다. 한의학에 따르면, 봄에는 우리 몸에 영양이 부족한 상태가 되기 쉽고 기(氣) 또한 허약해지게 된다. 이 때문에 봄철에 술을 마시면 피로가 더 심하고 후유증 또한 크다고 알려져 있다. 지나친…

염증 많으면 만성염증...세포 노화, 면역계 교란시켜

“아픈 것은 모두 몸속 염증 탓?”…염증 퇴치하는 생활습관은?

염증은 신체 방어의 자연스러운 부분이다. 그러나 염증이 많을 경우 만성염증으로 이어져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만성염증은 혈관을 통해 신체 곳곳을 돌아다닌다. 세포 노화와 변형을 일으키며 면역 반응을 지나치게 활성화해 면역계를 교란시킨다. 비만, 당뇨병 등 대사질환부터 습진, 건선 같은 피부 질환, 류마티스 관절염·천식 등…

췌장암 환자의 당뇨 유병률 일반인 3배 이상

“당뇨병, 전 단계 왜 이리 많나?”… 췌장암 위험 높이는 이유가?

대한당뇨병학회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20년 기준 30세 이상 당뇨 유병자는 605만 명이나 된다. 당뇨병 전 단계는 1497만 명으로 추정되어 ‘당뇨 대란’이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엄청난 숫자다. 전 단계는 철저히 혈당 관리를 시작하면 당뇨병으로 진행하지 않지만 아슬아슬한 상황이다. 당뇨병이 위험한 이유와 췌장암과의 관계에 대해…

"사법리스크 완화하는 특례법 신설이 우선...췌장도 5대 암 검진에 포함돼야"

美·유럽 사망 1위 췌장암…학회 “韓은 필수의료 개혁에 누락”

전체 암종 사망률과 관련해 췌장암의 추격이 심상치 않다. 2024년 기준 미국과 유럽에선 폐암을 누르고 췌장암이 암 사망률 1위에 올라섰다. 한국 역시 2022년 위암(사망률 13.9%)을 제치고 4위(췌장암·14.3%)에 올랐다. 의료계에서도 5~10년 안으로 췌장암이 모든 암을 넘어 사망률 1위가 될 것이라고 보고 있다. 췌장·담도암에 대한…

암이 항문 괄약근 침투한 경우 인공항문(장루) 가능성

“내 항문 어떡해? 너무 많은 직장암”… 최악의 생활 습관은?

작년 12월 발표 보건복지부-중앙암등록본부 자료에 따르면 2021년에만 대장암 신규 환자가 3만 2751명이나 나왔다. 이 가운데 직장암이 1만 5065명이다. 대장암 종류 중 항문과 연결되는 직장에 생기는 암이 바로 직장암이다. 발견이 늦으면 항문 손상 우려가 높아 삶의 질이 급격히 떨어질 수 있다. 직장암에 대해 다시 알아보자.…

일본 미국 한국 등 7개국 연구팀 “뇌의 젖산염 수치 높아지고 pH 낮아져”…획기적인 ‘맞춤치료법’ 기대

알츠하이머 자폐증 조현병 공통특징은…뇌의 ‘이것’

알츠하이머병, 조현병 등 각종 신경정신과 및 신경퇴행성병 환자는 뇌의 젖산염 수치 증가와 이에 따른 수소이온농도(pH) 감소를 공통적인 특징으로 보인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일본 후지타 보건대 등 국제 연구팀은 생쥐, 병아리 등 109종 동물에 대한 실험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 연구에는 일본,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 한국,…

음식으로도 변하지만, 출혈과 세균이 원인일 수도

“토마토 안먹었는데 빨간똥?”…오늘 본 대변 색깔 응급신호 4가지

우리가 먹는 음식이 우리를 구성하는 것처럼, 우리가 하루 종일 섭취한 음식은 소변이나 대변에 영향을 미친다. 특히 일반적으로 우리가 생각하는 노란색 소변이나 갈색 대변이 아닐 경우 당황하기 마련이다. 이와 관련해 최근 영국 매체 더선이 보도한 ‘대변색으로 보는 건강’에 대해 알아본다. 고구마 안 먹었는데 노란색 변? 만약 하루 종일 먹은 음식…

담낭·담도암 매년 7600명 이상 환자 발생... “여성 3532명”

“너무 많은 여성 담낭·담도암”…꼭 피해야 할 식습관은?

질병관리청이 보건소와 협력하여 39개 시·군 주민 2만 4200명을 대상으로 간흡충 등 기생충 감염 실태를 조사한다고 15일 밝혔다. 간흡충, 장흡충, 회충, 편충, 폐흡충 등 장 속의 기생충이 대상이다. 조사 지역은 강 인근 지역으로 자연산 민물고기 섭취가 비교적 쉬운 곳이다. 특히 간흡충(간디스토마)은 담도(쓸개의 길)에 기생하며…

물 충분히 마시고, 많이 움직여야 재발 막아

“아프고 냄새나고”…내 몸 속 곳곳에 ‘돌멩이’ 왜 쌓이나?

몸 안의 장기 속에 생기는 단단한 물질, 즉 결석은 우리 몸 곳곳에 생긴다. 그 가운데 신장(콩팥) 결석은 고통도 심하고, 재발도 잘 되는 편이다. 결석으로 인한 통증을 피하려면 징후가 나타났을 때 주의를 기울여야 할 필요가 있다. 미국 건강·의료 매체 ‘웹엠디(WebMD)’ 자료를 토대로 신체에 생기는 결석과 대처법을 알아봤다. 편도선=목 부위의…

규칙적으로 운동하면 증상 완화되고, 삶의 질 향상

고약한 크론병…장 질환 다스리는 데 도움 되는 운동 7

크론병은 입에서 항문까지 소화관 전체에 어디에서든 발생하는 만성 염증성 질환이다. 대장과 소장이 연결되는 부위에서 가장 많이 생기는데, 궤양성 대장염과 달리 염증이 장의 내면뿐 아니라 점막 층 이하까지 침범한다. 크론병은 아직까지 정확한 원인이 밝혀지지 않았다. 인체 면역 체계에 문제가 있으며 환경과 장내 박테리아가 영향을 끼쳐 병이 발생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