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요구르트

포만감 오래 유지시켜 칼로리 섭취량 줄여

먹어서 살 뺀다?…체중 감량에 좋은 단백질 식품 4

체중을 빨리 줄이고 싶다면 단백질 섭취에 집중하는 것이 좋다. 고단백 식단은 포만감 또는 포만감을 촉진해서 전체 칼로리 섭취를 줄여 체중 감량에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전문가에 따르면 하루 칼로리의 25~30%는 단백질 공급원에서 얻어야 한다. 그 중에서도 빠른 체중 감량을 위해서는 저지방 단백질 섭취가 중요하다. 저지방 단백질은 포화…

당근, 토마토 살짝 익혀 먹으면 영양소 흡수율 높아져

양배추·당근·토마토 쪄서 먹었더니… 몸에 변화가?

채소는 열량이 낮아 자주 먹어도 체중 증가에 대한 부담이 적다. 각종 미네랄과 비타민이 풍부해 건강 효과가 매우 높다. 여러 종류의 채소를 모아 샐러드로 만들면 최고의 건강식이 될 수 있다. 단백질과 칼슘을 보강하려면 어떤 음식을 먹어야 할까? “익히면 더 좋은 것 아시죠?”... 심장-뇌혈관 질환 예방에 기여…

중년의 근력 운동은 ‘안전’이 가장 중요... 지나치면 독

“아침은 달걀, 저녁엔 고등어”… 중년에 좋은 근육 증진 음식은?

중년(40~60세)은 건강수명(건강하게 장수)의 갈림길이다. 이 시기에 체력을 비축하면 건강한 노년을 예약할 수 있다. 심폐 기능을 올리는 유산소 운동도 좋지만 근력 운동이 중요하다. 약간의 비탈길을 올라도 금세 숨이 차오르고 다리 힘이 부친다면 체력 저하를 실감한다. 중년에 가장 가장 좋은 생활 습관은 무엇일까? 단백질, 근력…

뚱뚱한 엄마 때문에 자녀들이 매일밤 살아있는지 호흡 확인해...체중감량 위해 위 우회술(비만대사수술) 받은 여성의 달라진 삶 공유

“3년간 92kg 감량”…170kg 육박했던 女, 확 변신한 사연은?

엄마가 뚱뚱하면 아이들은 많은 영향을 받는다. 식단 뿐 아니라 부모가 통제할 수 없는 영역에서도 마찬가지다. 특히 학교 친구들로 부터 엄마의 몸이 놀림 대상이 되면 아이들은 위축되기 마련이다. 영국 베드포드에 사는 한 여성이 168kg이나 나가던 자신의 뚱뚱했던 몸 때문에 아이들이 놀림 받고, 혹시나 엄마가 죽지 않았는지 매일 확인하는 일이 생기면서…

히스타민 함량 높은 음식은 피해야...고추, 마늘은 코막힘 완화시켜

“코 막힐 때 ‘소시지·김치’ 먹지 마라?”… ‘이 성분’ 때문에 더 심해져

감기에 걸리거나 알레르기로 고생할 때, 미세먼지 농도가 안 좋을 때 코가 막힌다. 감염이나 알레르겐과 같은 무언가가 비강 내막을 자극하면 염증과 부기가 발생하고 몸은 이를 제거하기 위해 더 많은 점액을 생성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무심코 먹는 음식과 음료가 이러한 코막힘을 악화시킬 수 있다. 반대로 코막힘을 어느 정도 완화시켜줄 수 있는 음식도 있다.…

장 건강 개선 위해 흔히 하는 실수 3가지

“유산균 먹으면 좋아진다?”…장 트러블 더 심하게 하는 3가지

50세 미만의 대장암 발생률이 증가하며 장 건강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그런데 부정확한 의료 지식으로 오히려 장 건강을 해칠 때도 있다. 위장병 전문의인 윌 불지비츠 박사는 미국의 경제매체 ‘비지니스 인사이더(Business Insider)’와의 인터뷰에서 “사람들이 장을 관리하려고 할 때 저지르는 세 가지 가장 큰 실수가 있다”고 말했다.…

나른할 땐 다크 초콜릿, 음주 전에는 치즈 등…

운동 전과 후에는 뭘 먹지?…상황에 맞는 음식 6

우리 몸은 특정 시간이나 상황에 따라 다른 에너지를 요구한다. 언제 무엇을 먹으면 좋을지 미국 건강·의료 매체 ‘웹 엠디’에 소개된 상황에 따른 적합한 식품들을 알아봤다. 피부 가꿀 때는?: 해조류=기름기 많은 음식이 피부 트러블을 유발한다는 이야기를 들어보았을 것이다. 연구에 따르면 혈당 지수가 낮은 음식이 여드름을 억제하는 데 도움이 된다.…

칼슘, 비타민D, 프로바이오틱스, 마그네슘, 종합비타민

“영양제 먹을까? 말까?”…나이들수록 꼭 챙기면 좋은 5가지

나이가 들수록 매일 챙겨 먹는 약도 늘어난다. 보충제는 만병통치약은 아니지만 건강한 식단과 함께 섭취하면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 나이가 들수록 음식에서 얻을 수 없는 영양분을 몸에 공급해주기 때문이다. 영양 전문가인 카라 번스타인은 ‘포춘(Fortune)’과의 인터뷰에서 “모두가 과일과 야채, 통곡물, 저지방 단백질을 먹고, 필요한 모든 것을…

하루 달걀 2개 정도는 콜레스테롤 걱정할 필요 없어

아침에 달걀 몇 개 먹을까?… 가장 좋은 식습관은?

건강을 위해 식사 때 단백질, 탄수화물, 지방, 비타민 등을 늘 생각하는 게 좋다. 몸에 좋다고 특정 영양소만 먹으면 안 된다. 골고루 먹어야 한다. 바쁜 아침도 마찬가지다. 기상 후 미지근한 물부터 마시고 각종 영양소가 많은 음식을 차례로 먹는 게 좋다. 아침에 어떤 음식들이 좋을까? 단백질의 양… 달걀 2개 13.49g vs…

제3인산칼륨과 구아검·잔탄검·구연산나트륨 등 유화제

“라면에도 들었다”… ‘이 첨가물’ 당뇨병 위험 높여

가공식품의 필수 성분인 유화제가 제2형 당뇨병 위험을 증가시킨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국제 학술지 《랜싯 당뇨병과 내분비학(Lancet Diabetes & Endocrinology)》에 발표된 프랑스 소르본파리노르대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25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유럽식품정보위원회에 따르면…

“섭취 부적합” 판정받은 요구르트와 오메가-3

오줌 맥주, 생닭 벌레, GMO 유전자조작 식품, 여기에 핵 오염수를 방출하는 일본 후쿠시마산(産) 식품들까지…. “위험하다”는 의혹을 받는 먹거리들이다. 안전에 대한 시민들 관심이 높지만, 아직 우리 주변엔 먹기에 부적합하거나 원료에 문제가 있어 회수, 또는 판매 중지되는 식품들이 적지 않다. GMP 시설에서 만들었다는 건강기능식품들도 여기서 빠지지…

단백질·발효식품·과일...미리 준비해 쌀, 파스타 등과 함께 곁들이면 수월

“매일 김치를?” 몸매 관리 위해 먹는다는 3가지 식품, 뭐길래

미국의 건강 관리 전문가가 몸매 유지와 건강을 위해 매일 빠뜨리지 않고 먹는 음식으로 단백질, 과일 등과 함께 발효식품 김치를 꼽아 눈길을 끈다. 최근 미국 일간 뉴욕포스트는 제나 리조가 몸매를 유지하고 건강을 챙기는 식단을 소개했다. 제나는 집에 항상 △단백질 △발효식품 △과일을 구비해둔다. 약 6년간 건강 관리 코치로 활동하고 있는 그는 “평소…

캘리포니아 레이즌, 햇살에 청포도 말린 천연 간식...칼륨·철분·파이토케미컬 풍부

첨가당 걱정된다면…천연당 ‘레이즌’ 주목, 활용법은?

야외 활동이 많은 봄철, 우리 몸은 피로를 해소할 수 있는 간식을 필요로 한다. 이때 달콤한 간식이 당기지만 당이 들었다는 이유로 꺼리는 사람도 많다. 어린 아이를 비롯 온 가족이 안심하고 영양 간식을 즐기려면 첨가당이 없는 음식을 고르는 방법이 있다. 캘리포니아 레이즌은 좋은 당을 즐기기에 제격이다. 첨가당이 아닌 자연적으로 만들어진 당분을…

장에 나쁜 습관 5가지…물 섬유질 멀리하고, 과음하는 습관도 나빠

“낮에 충분히 먹지 않으면…장 건강 해친다?”

장이 튼튼해야 뇌도 건강하다. 뇌와 장의 건강이 밀접한 관련을 보이는 것은 ‘장-뇌 축(gut-brain axis) 이론’으로 뒷받침된다. 종전 연구 결과를 보면 장내 미생물 군집(마이크로바이움)을 건강하게 유지하는 게 몸의 다양한 일상 기능을 지원하고 만성병 위험을 줄일 수 있는 핵심 요소다. 장내 미생물이 다양하지 않고 부족하면 위장병, 우울증, 불안증…

진통제와는 달리 부작용 없이 통증 완화에 도움

머리 아프고 근육 쑤실 때… ‘이런 식품’ 먹으면 통증 덜어준다?

통증을 감소시키고, 병을 치유하는 데 있어 약 이상으로 효과가 있는 음식들이 있다. 약과는 달리 부작용도 없고, 맛도 좋은 식품들을 말한다. 미국 건강·의료 매체 ‘프리벤션(Prevention)’ 등의 자료를 토대로 통증 완화에 좋은 식품을 정리했다. 고추=매운맛을 내는 캡사이신 성분이 신경말단을 자극해 통증을 없애는 역할을 한다. 고추는 관절염의…

마그네슘, 섬유질, 수분 풍부한 음식이 도움

‘지끈지끈’ 두통, 편두통…가라앉히는 데 좋은 식품 12

두통이나 편두통은 전체 인구의 90% 이상이 경험하는 흔한 증상이다. 이런 머리에 발생하는 통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건강에 좋은 음식을 다양하게 섭취하고 수분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전문가들은 “음식은 최초의 약이나 마찬가지”라며 “어떤 것을 먹는지, 언제 먹는지에 따라 통증 관리에 큰 차이를 만들 수 있다”고 말한다. 평소…

설탕, 지방 많은 ‘이 음식’, 운동 효과 떨어뜨려… 운동 전 피해야!

운동은 어느 정도 공복 상태에서 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일반적으로 운동 하기 1~3시간 전에는 간식이나 식사를 마쳐야 한다. 하지만 너무 배고픈 상태에서 무리하게 하는 운동도 몸에 부담이 간다. 보통 운동 전에는 탄수화물과 단백질을 결합한 간식이 가장 효과적이다. 예를 들어, 완숙 달걀, 견과류와 건포도 한 줌, 바나나 등이…

고등어+견과류... 핏속 정화, 근육 보강 효과

잡곡밥에 고등어·견과류 먹었더니… 고지혈증·체중에 변화가?

나이 들면 살이 찌고 혈액이 탁해진다. 방심하면 심뇌혈관질환 등 혈관병으로 진행될 수 있다. 식사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핏속의 중성지방-콜레스테롤을 줄이고 체중 조절에도 좋은 음식들을 먹어보자. 통곡물, 고등어, 견과류 등이 그것이다. 탄수화물 끊어? 잡곡밥으로... 핏속 중성지방 줄이는 효과 빵, 면, 쌀밥 등…

우유-요구르트 등 유제품이 칼슘 흡수율 높아

중년 여성의 또 다른 고민…골량-근육 지키는 식습관은?

갱년기 여성의 또 다른 건강 고민 중 하나가 골다공증이다, ‘골다공’은 뼛속에 구멍이 많이 생긴다는 의미다. 나이 들면 뼈의 양(골량)이 근육과 함께 줄어든다. 50세가 넘으면 골밀도 유지를 돕던 에스트로겐(여성호르몬)이 점차 사라져 뼈가 얇아지고 약해져 부러질 위험이 커진다. 뼈 건강에 관여하는 칼슘과 비타민 D 보강 방법에 대해…

몸에 꼭 필요한 탄수화물, 단백질, 지방, 비타민 등 챙겨야

집밥 먹을 때 달걀 꼭 추가했더니… 몸의 변화가?

집밥은 건강식이란 느낌이 있다. 일부러 가정식, 집밥을 강조한 전문 식당도 있다. 외부 식당에서 주문하는 음식과 달리 설탕이나 소금, 조미료를 스스로 조절할 수 있고 건강한 식재료를 듬뿍 넣을 수 있다. 하지만 매번 쌀밥에 김치 등 남은 음식으로 대충 때우면 오히려 건강에 좋지 않을 수 있다. 어떻게 하면 집밥을 건강하게 먹을 수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