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에스트로겐

[셀럽헬스] 가수 미나 아침에 생채소 먹는 이유

50대 미나, 나잇살 걱정?…아침마다 채소 ‘이렇게’ 먹는다

가수 미나(51)가 동안 미모를 유지하는 특별한 식습관을 공개했다. 10일 방송된 TV조선 ‘퍼펙트 라이프’에 출연한 미나는 “평소 다이어트로 스트레스받는 스타일은 아닌데 50대가 되니까 나잇살이 걱정 된다”라며 “먹는 걸 좋아해서 굶지 않고, 먹을 걸 먹으면서 살이 안 찌는 체질 만들기 위해 노력 중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아침 한 끼는…

폐경부터 암 예방까지… 의사에게 자주 묻는 질문들

“폐경 앞두고 걱정?” 40대女, 의사에게 ‘이런 질문’ 가장 많이 해

40대가 넘어가면 그동안 당연하게 생각했던 신체 부위들이 예전같지 않다고 느낄 때가 많다. 남녀노소 새로운 건강 문제에 직면하게 되는데, 여성은 그 차이가 더 크다. 미국 클리블랜드의 웨스트레이크 컨시어지 메디슨의 가정의학과 전문의이자 폐경 전문가인 알렉사 피픽 박사는 40대 여성은 폐경이 다가오기에 더욱더 건강에 신경을 써야 한다고 강조한다. 다음은…

뇌졸중 환자의 동반 질환... 고혈압-고지혈증-당뇨병 순

“고지혈증+뇌혈관질환 이렇게 많았나?”… 최악의 생활 습관은?

대한뇌졸중학회가 최근 발표한 뇌졸중(뇌경색-뇌출혈) 관련 질환 분석자료에 따르면, 고지혈증(이상지질혈증)이 여러 위험인자 가운데 당뇨병을 뛰어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검진에서 흔히 발견되는 고지혈증이 생명을 위협하고 장애를 남기는 뇌혈관질환의 주요 위험인자로 급부상하고 있는 것이다. 뇌졸중 환자의 혈관 살폈더니... 고혈압…

학술지 ≪네이처≫ “침팬지 고릴라 등 영장류 희생 확 줄어들까?” 관심

“인간 면역체계 빼닮았다”…감쪽같은 ‘인간화 생쥐’모델 개발

인간의 면역체계, 장내 미생물과 흡사한 ‘인간화 생쥐’ 모델이 개발돼 생의학 연구에 새로운 돌파구를 열었다. 미국 텍사스대 의대(샌안토니오 보건과학센터) 연구팀은 인간의 면역체계와 특정 항체반응을 일으키는 장내 미생물을 갖춘 인간화 생쥐 모델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연구를 이끈 텍사스대 의대 파올로 카살리 박사(미생물학·면역학·분자유전학과…

건강한 성생활이 가져다주는 이점

“면역력 강해진다?”…성관계 자주하면 몸에 일어나는 일들

성생활은 단순히 기분 좋은 것 이상으로 우리의 건강에 다양한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다음은 미국 건강·의료 매체 ‘웹엠디(WebMD)’가 소개한 성관계가 몸에 좋은 이유 7가지에 대해 소개한다. 면역 체계 강화 성생활이 활발한 사람들은 병원에 가는 일이 적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펜실베이니아의 윌크스 대학교 연구에 따르면, 일주일에 한두 번…

중년에 시작한 ‘좋은 식단’... 70세에도 정신·신체적 건강 지켜

50~60대에 ‘이 식단’으로 바꿨더니… 염증-혈관에 변화가?

40~60대 중년은 건강수명(건강하게 장수)의 갈림길이다. 중년에 음식, 운동에 신경 써야 행복한 노년을 예약할 수 있다. 늘 아파서 누워서 지내는 부자 노인을 상상해보라. 건강하지 않으면 돈이 많아도 아무 소용 없다. 3일 미국영양학회(American Society for Nutrition)의 학술대회에서 눈에 띄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무심코 넘겼던 발목 부종의 원인 10가지

삐끗한 적도 없는데 발목 ‘퉁퉁’ …장기에 문제가?

야외 활동이 많아지는 여름. 하루종일 밖에 돌아다니다가 집에 왔는데 갑자기 부어있는 발목을 볼 때가 있다. 심지어 활동 중에 발목을 삐끗한 경우가 없는데도 발목이 부었다면 다른 증상을 의심해 봐야 한다. 때로는 이렇게 부어오르는 부종이 건강 문제의 징후일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이와 관련해 미국 건강전문매체 헬스(Health)의 자료를 바탕으로 발목이…

비만하면 에스트로겐 노출량 적을 수 있기 때문

폐경 전엔 정상체중 여성이 비만 여성보다 유방암 위험?

완경(폐경) 전에는 비만 여성보다 정상체중 여성이 유방암을 더 조심해야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비만할 때 유방암 위험도가 더 높다는 기존 통념을 뒤집은 내용이다. 이는 강북삼성병원 헬스케어데이터센터와 한양대 공동 연구팀이 20~54세 여성 12만여 명을 평균 6.7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다. 이들 여성은 2011~2019년 강북삼성병원…

생리 직전·생리 중 호르몬 변화는 식욕 상승 원인...건강 지키려면 섭취량 고려해야

[건강먹방] 생리 때마다 달콤한 디저트?…‘이런 사람’은 조심해야

평소 군것질을 즐기지 않는 여성이라도 생리 기간이 다가오면 다르다. 자신도 모르게 달콤한 음료를 마시거나 초콜릿이나 젤리 등을 찾게 된다. 식욕이 더 늘면서 폭식하는 여성도 적지 않다. 생리 때마다 음식이 당긴다고 무턱대고 먹으면 건강에 어떤 영향을 줄까. 생리 전후에는 호르몬이 변화하면서 식욕과 식습관이 평소와 달라질 수 있다. 여성은 배란 후부터…

달걀 꾸준히 먹으면 알츠하이머 병 예방에 기여

아침에 달걀 먹고 매일 일기 썼더니… 몸에 어떤 변화가?

95세, 100세가 넘어도 건강하게 활동하는 노인 중에 아침에 달걀을 먹는 분들이 많다. 가장 큰 장점은 아침 식단에서 부족하기 쉬운 단백질 보충에 좋다는 점이다. 동물성 단백질은 몸에 흡수가 잘 된다. 나이 들면 줄어드는 근육 유지에 큰 도움이 된다. 달걀의 또 다른 장점은 무엇일까? 달걀 꾸준히 먹었더니... 알츠하이머 병 예방에…

美일리노이대 “잘못된 통념 바로잡아야”…식단 부실, 섭식장애 유발도 사실과 달라

유행하는 간헐적 단식…부실해서 근육량 준다는데, 사실일까?

간헐적 단식은 열량(칼로리)을 계산하지 않고 몸무게를 줄이는 다이어트법이다. 최근 간헐적 단식에 관심을 보이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이를 둘러싼 일반인의 통념에 네 가지 잘못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일리노이대 시카고 캠퍼스 연구팀은 간헐적 단식에 대한 각종 정보를 분석하고 연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 연구…

비정상적인 질 출혈... 난소암, 자궁내막암 증상

“50~60대 자궁내막·난소암 너무 많아”…꼭 살펴야 할 ‘이 증상’은?

지난해 발표 국가암등록통계에 따르면 난소암은 2021년에만 3221명의 신규 환자가 나왔다. 난소암은 발견이 늦어 3기 환자가 50%를 차지하고 있고 5년 생존율도 23~41%로 낮다. 자궁내막증 등이 주요 원인이다. 같은 기간 자궁내막암은 3549명 발생했다. 자궁내막·난소암은 50~60대 환자가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유방암, 난소암, 췌장암 등 각종 암 위험 낮아져

“13개 암 위험 줄어”…뚱뚱한 사람 살빼면 5년 내에 무슨 일이?

살이 찐 사람이 체중을 줄이면 비만과 관련된 암 위험이 크게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전문가들은 “비만은 적어도 13가지 유형의 암에 걸릴 위험이 높아지는 것과 관련이 있다”고 말한다. 이는 주로 에스트로겐과 인슐린과 같은 호르몬 수치가 과다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미국 클리블랜드 클리닉 연구팀에 따르면 체중을 줄이면 유방암,…

‘예비 아빠’에겐 독약 될 수도…남성호르몬을 외부에서 공급받으면 정자 생성 촉진 호르몬 차단

“성욕 성기능 탓, 남성호르몬 보충제 함부로 쓰면 안 돼”

남성호르몬(테스토스테론) 보충제는 정자 생성을 촉진하는 호르몬을 차단하는 결과를 빚을 수 있으니 삼가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테스토스테론 보충제가 부작용으로 불임을 일으킬 수도 있다는 것이다. 미국 베일러의대 래리 립슐츠 교수(비뇨기과)는 “테스토스테론을 어떤 형태로든 외부에서 보충하면 안 된다. 이는 정자 생성을 촉진하는 호르몬을 차단할 수…

여성 건강의 최대 적, 호르몬의 변화

40~60세 여성이 꼭 살펴야 할 식습관… 내 몸을 바꾸는 ‘이 음식’은?

여성은 남성에 비해 흡연-음주를 덜 하는 경향이 있다. 그런데도 각종 암, 심장-뇌혈관 질환 환자 수에서 남녀 차이가 거의 없다. 60대 중반이 넘으면 오히려 고혈압은 여성이 더 많아진다. 국가암등록통계에 따르면 2021년 국내 췌장암 신규환자는 남자 4592명, 여자 4280명으로 비슷하다. 췌장암의 최대 위험요인은 흡연이지만 음식의…

‘심장 이상’ 너무 많은 중년 여성들… 최악의 식습관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최근 5년(2018년~2022년)간 심부전 진료인원(입원·외래)을 보면 2022년에만 16만6206명이 심장 이상으로 병원을 찾았다. 온몸에 피를 공급하는 심장이 나빠져 피가 끊길 위기를 맞은 사람들이다. 특히 60대 환자들이 급증하고 있다. 암 환자도 60대 환자가 가장 많은데, 엎친 데 덮친 격이다. 60세…

자가면역병 건조증후군, 온몸에 나타날 수 있어…우울증·당뇨병 약 부작용도 원인

“눈과 입, 곳곳이 바짝 마른다”…‘이런 약’ 부작용?

눈물도, 침도, 피부도 마른다. 여성은 질이 말라 성관계 때 통증을 느끼도 한다. 이런 증상을 보이는 건조증후군(쇼그렌증후군)의 고통을 호소하는 사람이 적지 않다. 미국 메이요클리닉 의료 정보에 따르면 건조증후군은 특히 40~50대 여성에 많이 발생하는 자가면역병이다. 그 원인은 아직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건조증후군은 면역계에 이상이 생겨 자기…

복합피임약 복용으로 항인지질증후군 발병...다리와 폐 등에 혈전 생긴 20대 여성, 다행히 심장과 뇌에는 혈전 이상 없어

“엉덩이 아파 못 걸어”…다리에 ‘이것’ 생긴 게 피임약 탓, 무슨 일?

엉덩이가 아파서 운동으로 인한 근육이 당긴 것이라 여겼는데 혈전 때문이라니? 영국 노팅엄에 사는 운동광인 22세 홀리 화이트홀은 지난해 10월 왼쪽 엉덩이가 아픈 것을 처음 느꼈다. 워낙 운동을 좋아하기에 좀 과하게 움직인 탓으로만 생각하고 넘어갔다. 통증이 심해진 까닭에 그는 얼음찜질과 온찜질을 해봤지만 나아지지 않았다. 엉덩이와 다리의 통증이 너무…

[셀럽헬스] 레이디제인 쌍꺼풀 수술과 체중 증가 고백

“쌍꺼풀 티 나죠?” 레이디제인…눈매 변하고 살도 9kg 쪘다, 무슨 일?

"나 달라졌죠? 티 나죠?" 가수 레이디제인이 쌍꺼풀 수술을 받은 사실과 최근 9kg까지 몸무게가 늘었다는 근황을 전했다. 지난 17일 '레이디제인' 유튜브 채널에는 "10분 만에 쌍수한 썰 최근 9kg 급찐살 근황 토크 라이브"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 됐다. 레이디제인은 영상에 “여러분 왜 나 좀 달라진 거 몰라요? 왜 아무도 못 알아봐? 방송…

물고기 실험에서 생식세포 차단하면 암컷과 수컷 수명차 줄어

“女가 男보다 더 오래 산다”…그 결정적 이유는?

여성이 남성보다 더 오래 사는 이유가 생식세포에 있다는 동물실험 결과가 나왔다. 암컷은 난자로, 수컷은 정자로 발달하는 생식세포가 수명의 성차를 유발하고, 이들 세포를 제거하면 수명이 같은 동물로 이어진다는 사실을 척추동물에서 처음으로 밝혀냈다. 《사이언스 어드밴시즈(Science Advances)》에 발표된 일본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가디언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