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심장질환

미처 몰랐던, 운동하면 나타나는 10가지 변화

운동이 좋다는 사실을 모르는 사람은 없다. 하지만 운동이 우리에게 얼마나 많은 이득을 가져다줄 수 있는지 구체적으로 이해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운동은 날씬한 몸매를 자랑하며 해변을 걸을 수 있도록 돕는 역할만 하는 것이 아니다. 힘, 근지구력, 심장, 유연성 등을 모두 향상시켜 삶의 질 전반을 개선하는…

오래 앉아 있기와 서 있기, 건강에 더 나쁜 것은?

어떤 자세든지 오랜 시간을 같은 자세로 있다 보면 신체에 탈이 나기 마련이다. 그렇다면 오래 앉아있는 것과 오래 서 있는 것 중 어느 쪽이 더 나쁠까. 1. 오래 앉아 있기 '유러피언 하트 저널(European Heart Journal)'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하루 한두알 권장… 달걀 잘 먹는 법 3

달걀은 수십 년 동안 터부시된 식재료였다. 콜레스테롤 때문이었다. 그러나 달걀에 대한 이런 우려를 불식시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중국 연구진이 영국심장학회에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하루 달걀 한 알을 먹는 사람은 아예 먹지 않는 사람보다 심장질환이나 뇌졸중에 걸릴 위험이 적었다. 베이징 대학과 영국…

식사 전후 언제? 영양제 복용법 상식 4

코로나 19로 인해 건강과 면역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요즘, 건강기능식품에 관심을 가지는 사람이 많아졌다. 자신에게 필요한 영양제를 챙겨 먹는 것이 중요한 일로 자리잡게 된 것이다. 영양제는 그 성분마다 복용법이 다르다. 또한 복용시간에 따라 그 효과를 극대화할 수도 있고, 역으로 부작용이 생기기도…

심장 위험 높이는 뜻밖의 요인 6가지

평소 조깅을 좋아하고 달고 짠 음식은 피한다. 흡연은 절대 하지 않는다. 그렇다면 심장병 걱정은 필요 없다? 안타깝게도 건강한 생활을 하고 있어도, 뜻하지 않은 요인이 심장 질환의 위험을 높일 수 있다. 비만, 운동 부족, 흡연, 고혈압, 고콜레스테롤, 나쁜 식습관, 스트레스, 가족력 등이 심장…

기대 수명을 늘리는 방법 5

대부분의 사람은 건강하게 100세 장수를 누리면서 미래의 세계를 보고 싶은 소망을 갖고 있다. 이런 목표를 이루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액티브비트닷컴'이 기대 수명을 늘리는 방법 5가지를 소개했다. 1. 자주 움직여라…

나쁘기만?… ‘콜레스테롤’ 바로 알기 6

콜레스테롤처럼 오해를 많이 받는 물질도 드물다. 사람의 몸을 구성하는 다양한 성분 중 콜레스테롤은 몸에 해로운 물질이라는 낙인이 찍혀 있다.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아지면 심장 질환 발병 위험이 커지기 때문에 정기적인 검사를 받고 높아진 수치를 낮춰야 한다. 하지만 콜레스테롤은 무조건 나쁜 것만은 아니다.…

돌연사 유발… 심장 질환 예방법 5가지

최근 증가하는 심장 질환 중에서 선천성 심장병은 드물다. 대부분이 동맥경화증, 고혈압, 부적절한 식생활 습관, 염증 등이 원인이 돼 발생한다. 평소 건강해 보이던 사람이 갑자기 쓰러져 사경을 헤매는 것은 심장 질환이 원인인 경우가 많다. 대한심장학회 자료를 토대로 심장병 예방법 5가지에 대해 알아본다.…

냉동이지만 OK… 영양소 풍부한 냉동식품 7

식탁에서 가공식품을 없애면 체중 조절에 도움이 되고 건강이 좋아진다는 느낌이 들 것이다. 하지만 정신없이 바쁘게 살아야 하는 현실에서 쉽게 조리해서 먹을 수 있는 가공식품을 치운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한 일이다. 다행인 것은 가공식품이 모두 나쁜 것만은 아니라는 것이다. '치트시트닷컴'이 쉽게 요리할…

‘심장 질환’ 예방을 위한 영양소와 음식 5

만성질환 중 미국, 영국 등에서 가장 사망률이 높은 심장 질환은 일상 생활습관과 식습관을 통해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전문가들은 식이 섬유가 풍부한 채소, 통곡류, 콩류, 견과류, 해조류, 생선을 자주 먹는 식습관과 음주 절제, 금연을 권장한다. 양질의 음식을 먹어야 무병장수할 수 있다.…

하루 담배 한 개비, 심장병 위험 50% 높아진다

하루에 담배 한 개비만 피워도 심장 질환에 걸릴 위험이 비흡연자에 비해 50%나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런던대학교(UCL) 연구진이 의학저널(BMJ)에 발표된 141개 연구를 분석한 결과, 남자 흡연자의 경우 하루 한 개비 흡연만으로도 관상동맥 질환의 위험이 48%, 뇌졸중 위험은 25% …

심장병 예방에 좋은 5대 ‘영양소’

영양소가 풍부한 양질의 음식을 먹어야 무병장수할 수 있다. 세계적인 영양학자 칼 파이퍼 박사는 "적당한 양의 영양소를 음식을 통해 섭취하면, 대부분의 만성 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고 말한다. '데일리메일'이 사망률이 높은 심장 질환 예방에 도움이 되는 영양소와 식품 5가지를 소개했다. …

배꼽 부분 허리 재보니… ‘내장지방’ 빼는 법

사람이라면 누구나 뱃살이 있다. 심지어 평평하고 탄탄한 배를 가진 사람도 뱃속에 지방이 껴있다. 뱃살이 있다는 것은 정상이므로 염려할 필요가 없지만 지나치다면 문제다. 피부 바로 아래에 있는 피하지방보다 심장, 폐, 간 등을 둘러싸고 있는 내장지방이 훨씬 더 문제가 된다. 어떻게 하면 내장지방을 뺄 수 있을까.…

짜게 먹을 수록 ‘비만’이 되기 쉬운 이유

짜게 먹을수록 뚱뚱해질 가능성이 더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전 교수에 따르면 하루에 나트륨을10g 이상 섭취하는 남성이 비만이 될 확률은 39.2%로 나트륨을 2g 미만 섭취하는 남성(24.2%)보다 1.6배 높았다. 나트륨 섭취량이 7.5g 이상인 여성의 비만율도 2g 미만 섭취 여성의 1.3배에 이르렀다.…

뱃살 만드는 식품 vs 뱃살 없애는 식품

몸매 망치는 원인 음식 중에는 소화관을 통과하면서 곧바로 원하지 않는 부위에 지방을 증가시키는 것들이 있다. 지방 층 깊은 곳을 두껍게 하는 이런 식품들이야말로 뱃살을 나오게 해 몸매를 망치는 주범으로 꼽힌다. 이런 식품들은 심장질환이나 당뇨병, 알츠하이머병 위험을 증가시키기도 한다. 미국의…

양치할 때 흔히 저지르는 실수 5가지

구강관리가 엉망이면 치아와 잇몸만 망가는 것이 아니다. 미국치아협회(ADA)에 따르면 입안에 생긴 질병은 심장질환으로 이어지기도 하고, 발기부전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다양한 신체기관에 문제를 일으키는 만큼 입안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는 것이다. 미국 건강지 '프리벤션'은 "이를 잘 닦고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

‘당뇨’ 환자에 좋은 식품 & 나쁜 식품

인슐린의 기능 저하로 혈당이 높아지는 제2형 당뇨병은 평생 관리가 필요한 질병이다. 제대로 관리해주지 않으면 증상이 악화되거나 합병증이 생길 우려가 있다. 당뇨병 관리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건강한 식습관을 통해 적정 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통곡물 당뇨…

약 말고… ‘혈압’ 낮춰주는 생활습관 5가지

심장질환, 뇌졸중, 치매, 신부전과 같은 심각한 질환은 모두 높은 혈압과 연관이 있다. 건강을 위해 정상 혈압 유지에 신경을 써야하는 이유다. 혈압을 낮추기 위해서는 약에 의존하기 보다는 생활방식부터 바꿔야 한다. 미국 건강잡지 프리벤션이 생활습관으로 혈압을 관리하는 방법에 대해 소개했다. …

오래 앉아있지 말라는데.. 종일 서서 일하면?

직업의 특성에 따라 오래 앉아있을 수도, 오래 서있을 수도 있다. 어떤 자세든지 오랜 시간을 같은 자세로 있다 보면 신체에 탈이 나기 마련이다. 그렇다면 오래 앉아있는 것과 오래 서 있는 쪽, 어느 쪽이 더 나쁠까? ◆오래 앉아 있는 사람의 건강은?…

생각보다 건강에 안 좋은 식품 5가지

각 나라의 정부 기관에서는 국민의 식품 안전을 위해 가이드라인을 정해놓고 있다. 하지만 이런 가이드라인은 안전성과는 관계가 있지만 안전하다는 것이 반드시 건강에 좋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이와 관련해 미국의 음식, 영양 정보 잡지인 ‘잇디스낫댓(Eat This Not That)’이 흔히 먹는 식품 중에서 건강에 정말 안 좋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