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말초동맥질환

특별한 증상 나타내지 않는 고콜레스테롤혈증...얼굴, 손, 다리에 나타나는 징후들

“눈가에 누런 빛이?”…내 핏속 ‘기름기’ 많다는 징후들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다는 건 혈액 속에 콜레스테롤이라는 지방 물질이 너무 많다는 뜻이다. 콜레스테롤은 우리 몸의 세포막을 형성하는 지질의 한 종류로 체내의 막 표면에 있으면서 막을 보호하고, 혈관벽이 찢어지는 것을 예방하며, 적혈구의 수명을 오래 보전시킨다. 하지만 혈중 콜레스테롤이 높은 경우 동맥벽에 침전물을 형성해 동맥경화증을 일으킬 수 있다.…

수면과의 상호 연관성 밝혀져

이 습관 반복되면? 말초동맥질환 위험 74% 증가

말초동맥질환(PAD)은 다리 동맥이 막혀서 혈류량이 줄고 심장마비 뇌졸중의 위험이 높아지는 질환으로 전 세계에서 2억 명 이상이 앓고 있다. 스웨덴 카롤린스카연구소는 밤에 5시간 이하로 자는 사람들은 7~8시간 수면을 취하는 사람들에 비해 PAD에 걸릴 확률이 74% 더 높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 저자 슈아이 위안 박사는 “우리의 연구는…

환자 2억명…콩팥병 고혈압으로 동맥 막혀 수술 불가능한 20% 대상

말초동맥질환자 정맥, 동맥으로 바꿔 사지절단 막아

당뇨병 등 합병증으로 다리를 잘라내야 할 말초동맥질환(PAD) 환자의 정맥을 동맥으로 바꿔 위기를 극복하는 카테터 시술이 미국에서 성공적으로 이뤄졌다. 미국 오하이오주립대 해링턴심혈관연구소 연구팀은 카테터로 다리의 정맥을 동맥으로 전환해 피의 흐름을 회복하는 시술을 해서 말초동맥질환 환자의 다리 절단 위기를 막았다고 미국 건강매체 ‘헬스데이’가…

MZ세대 심장은 안녕한가?…무시하기 쉬운 심장병 신호 5

심장병은 중년 이후나 비만인 사람이 걸리는 병으로 생각하기 쉽다. 경고 신호는 수십 년 전에도 나타날 수 있다. 젊은층, 2030세대도 예외일 수 없다. 미묘하기 때문에 놓치거나 무시할 가능성이 높은 심장병 이상 신호, 미국 마운트사이나이병원 심장전문의 디팍 바트(Dheepak Bhatt) 박사가 영국 ‘데일리메일(Dailymail)’을 통해…

우회술이 재수술 67%, 허혈성 사건 32% 줄여

“막힌 다리혈관, 스텐트보다 수술로”…절단 위험 27%↓

다리에 피를 공급하는 말초동맥이 막혔을 경우, 스텐트 시술보다는 우회 수술(우회술)을 하면 다리를 절단 및 재수술을 할 위험이 크게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보스턴 브리검여성병원 연구 결과에 의하면 말초동맥질환(PAD) 환자에게 우회 수술을 하면 스텐트 시술을 하는 것보다 다리 절단 위험을 27%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리(하지)의…

콜레스테롤 높다는 신호, ‘이 3곳’ 통증을 살펴라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으면 심혈관질환 위험이 증가한다고 알려져 있다.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아져도 보통은 특별한 증상이 나타나지 않지만 어떤 경우 신체 특정 부위에 통증이나 불편함이 생기기도 한다. 그 예로, 높은 콜레스테롤은 동맥을 손상시켜 말초동맥질환(peripheral artery disease; PAD) 발병 위험을 높일 수 있다. 높은…

위험한 혈전, 생기기 쉬운 사람 5

혈관 속에서 피가 굳어서 된 조그마한 덩어리를 말하는 혈전은 늘 나쁜 것만은 아니다. 칼로 손 등을 벴을 때 혈구가 뭉쳐야만 피가 나오는 것을 멈출 수 있고 이때부터 치유 과정이 진행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발생하지 말아야 할 곳에 혈전이 생기면 혈액의 흐름이 막히게 되고 심각한 문제가 될 수 있다. 뇌에 혈전이 생기면 …

팔, 다리 ‘말초동맥질환’… 주의할 사람은?

국내 최초로 한국인의 말초동맥질환(PDA) 유병률과 위험도를 확인하는 연구 결과가 보고됐다. 한국인의 말초동맥질환 유병률은 4.6%였으며, 연령이 증가할수록, 고혈압이나 심장혈관질환을 가진 환자일수록 그 위험도가 높아졌다. 이번 연구결과에 따라 50대 이상에서 고혈압과 심장질환이 있는 사람이라면 말초동맥질환을 더욱 주의해야할 것으로…

다리 아플 때 빨리 걷는 게 약? (연구)

강도 높은 걷기 운동이 말초 동맥 질환을 가진 이들에게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말초 동맥 질환은 동맥 경화의 일종으로 팔다리에 혈액을 공급하는 말초 동맥이 좁아지면서 발생한다. 걸을 때 다리가 저리고 아픈 게 주요 증상이다. 미국 노스웨스턴대, 스탠포드대, 웨이크 포레스트대 등 연구진은 말초 동맥 질환을 가진 305명을 상대로…

담배의 위험, 금연 후 30년까지 지속된다?

흡연의 유해성은 익히 알고 계시죠? 한마디로 '백해무익'하다는 것! 담배 속에는 70가지 이상의 발암물질이 있으며 이는 폐암 호흡기질환 혈관질환 등을 유발합니다. 특히 최근 연구에 따르면 흡연자의 경우 말초 동맥 질환에 걸릴 위험이 4배 높을 뿐만 아니라 담배를 끊고 30년이 지난…

다리 절단까지 부르는 ‘말초동맥질환’…“정기검진으로 예방”

말초동맥질환은 뇌혈관이나 심장혈관을 제외한 팔과 다리 등 신체 말단 부위로 가는 동맥이 좁아지거나 막힌 상태를 말한다. 초기에 발견하면 약물치료로도 호전이 가능하고, 어느 정도 진행이 되었다고 하더라도 간단한 시술로 치료할 수 있다. 하지만 제때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면 다리 절단까지 진행될 수도 있고, 말초혈관 외에도 전신 혈관에 문제를 일으켜…

핫초코, 다리 저림에 효험 (연구)

다리가 저리고 아픈 사람들에게 핫초코가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 헬스 퍼블리싱'에 따르면, 말초동맥질환을 가진 이들이 코코아가 든 음료를 꾸준히 먹었더니 다리 통증이 줄고 보행 능력도 향상되었다. 말초동맥질환이란 팔, 다리로 가는 동맥 내벽에 지방이 쌓여 혈액 흐름이 더뎌지고, 산소 공급이 줄어드는 것을 말한다. 그렇게…

업무 관련 스트레스, 말초동맥질환 위험 높여 (연구)

일과 관련한 스트레스가 큰 사람은 말초동맥질환으로 입원할 위험률이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번 연구를 진행한 스웨덴 카롤린스카 연구소에 의하면 업무와 관련된 스트레스는 심장병과 뇌졸중 등의 위험률을 높이는데, 말초동맥질환에도 위험 요인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말초동맥질환은 혈관에 지방 침착물이 쌓여 좁아지거나 막혀 생기는…

보스톤사이어티픽 일루비아, 임상 연구에서 우수성 입증

글로벌 의료 기기 전문 기업 보스톤사이언티픽코리아가 표재성 대퇴동맥 치료 분야 최초로 약물 방출 말초혈관 스텐트 간 직접 비교한 IMPERIAL 연구(head-to-head) 결과를 1일 발표했다. 말초동맥질환은 동맥경화반이라 불리는 지방성 또는 석회화된 동맥경화 물질이 다리 동맥에 축적되면서 혈류를 방해해 통증, 부종, 궤양 등을 일으키는 질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