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만성피로증후군

자도자도 졸린 만성피로, 위험한 이유 5

일상에서 피로를 느끼는 않는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증상이 흔하다보니 주변에 피로감을 호소해도 대부분 대수롭지 않게 여긴다. 하지만 생활에 지장을 줄 정도로 피로감이 극심하다면 건강에 큰 적신호가 켜진 것이다. 만성 피로 증후군이 지속되면 학교, 직장 생활을 제대로 못해 일자리를 잃고 가족들과의…

[카드뉴스] “자도 자도 피곤해” 만성피로 부르는 식습관

안 먹고 오래 운동하기 우리 몸은 포도당을 이용해 에너지 대사에 중요한 ATP를 생성한다. 공복 상태에서 2시간 이상 운동하면 혈당이 급격히 감소해 ATP를 충분히 만들지 못한다. 결국 지치고 무력감을 느끼게 된다. 채소 안 먹기 활력을 얻기 위해서는 브로콜리, 양배추 등 채소를 자주 먹어야 한다. 섬유질이 풍부한 채소와 통곡물, 견과류는…

쉬어도 피곤…춘곤증 아닌 ‘만성피로증후군’일 수도

전국의 미세먼지 농도가 보통 단계를 회복하겠다. 서울의 아침 기온 6도, 청주 7도, 대구도 7도에서 출발해 낮 기온은 서울 17도, 대전과 대구 18도, 광주 16도, 제주 지역도 16도까지 오르겠다. 당분간 맑은 하늘 속에 일교차 큰 봄 날씨가 이어지겠다. ☞오늘의 건강= 봄이 되면 부쩍 피로감을 호소하는 이들이 많다. 가장 먼저 의심해야 할 것은…

쉬어도 피곤할 땐 ‘점진적 유산소 운동’ 해요

근로자의 날 잠깐 꿀 같은 휴식을 가졌지만, 출근과 함께 또 다시 극심한 피로감을 느낀다면 만성피로증후군이 원인일 수 있다. 목과 허리까지 함께 아픈 사람들도 있다. 만성피로증후군은 직장인이 흔히 겪는 대표적인 질환으로, 오후만 되면 졸음이 쏟아지고 의욕이 없어 쉽게 짜증이 난다. 두통이나 근육통이 동반되기도 하고, 잘못된 자세로 쪽잠을 자주 자면서…

봄철 피로와 졸음, 단지 춘곤증 때문일까

어느덧 추위가 한풀 꺾이면서 영상의 기온이 계속되는 날이 이어지고 있다. 봄이 찾아오면서 함께 찾아오는 증상이 있다. 바로 춘곤증이다. 춘곤증은 추운 겨울에 익숙해져 있던 우리 몸이 계절의 변화에 적응하지 못해 나타나는 증상이다. 신진대사 기능이 환경에 적응하는 과정에서 쉽게 피로를 느껴 졸음이 쏟아지거나 권태감이 나타날 수 있다. 춘곤증의…

‘만성피로증후군’도 병…유산소 운동이 중요

잠이 자꾸 쏟아지고 짜증이 나거나 두통, 근육통, 허리통 등이 나타난다면 '만성피로증후군'을 의심해볼 수 있다. 만성피로와 만성피로증후군을 혼동하는 경우가 많은데, 만성피로는 '증상'이고, 만성피로증후군은 만성피로를 비롯한 여러 증상들이 나타나는 '질병'이다. 만성피로증후군(Chronic Fatigue Syndrome)은 잠깐의 휴식으로 회복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