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뇌세포

치매를 의심해야 하는 3가지 징후

각종 연구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치매를 일으키는 퇴행성 뇌질환 알츠하이머병에 대한 확실한 진단 검사법은 나오지 않고 있다. 하지만 최근 연구에 따르면 치매 발병 위험을 일찌감치 알려주는 경고 신호가 있다. 미국 온라인 뉴스 사이트 '뉴스맥스닷컴'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이런 징후 3가지를 소개했다. …

에어로빅보다 뉴로빅… 뉴런 운동으로 뇌 건강 지키자

전국이 대체로 흐리겠다. 오전에 중부 서해안을 중심으로 비 또는 눈이 시작되겠고, 낮에는 그 밖의 수도권과 충남권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오후부터 밤사이에는 강원 영서와 충북에 비 또는 눈이 오겠다. 빙판길이나 도로 살얼음으로 미끄러운 곳이 많겠다. 운전과 보행자 안전에 각별히 주의하자. 아침 최저기온은 –4~5도, 낮 최고기온은 3~10도로 예보됐다.…

남성들 나이 들수록 눈물 많아지는 이유

많은 사람들이 마음을 굳게 먹으면 무엇이든 못해낼 일이 없다고 여긴다. 그래서 무슨 일을 하다가 중간에 포기하는 사람들이나 우울과 불안 때문에 정상적으로 생활하지 못하는 사람들을 보면 ‘의지가 약해서 그렇다’고 말한다. 과연 맞는 생각일까. ◆호르몬 영향 크다=과학은 마음은 먹기 나름이 아니라 뇌의 작용이라는 사실을…

만병의 근원은 염증, 항염 식품은?

충남과 전라, 제주도는 흐리고 그 밖의 지역은 대체로 맑다가 오후부터 점차 흐려질 전망이다. 경기 북부와 강원 산지에서 아침 기온이 -15도 이하, 중부지방은 -10도 이하로 내려가는 곳이 많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7~-2도, 낮 최고기온은 -4~5도로 예보됐다. 강추위는 당분간 계속되겠으니, 노약자는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외출 시 체온 유지에 각별한…

신체기관 중 가장 빨리 기능 회복하는 곳은?

사람의 나이에 비해 신체기관들은 더 젊을 수가 있다. 끊임없이 스스로 자신의 기능을 회복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나이와 비슷하게 늙는 기관도 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각 신체기관별 재생 능력을 소개했다. 1. 간: 5개월 간은 스스로 기능을 복구하고 재생하는 능력이 탁월하다. 몸 속 독소를 밖으로 배출하는 작업도…

뇌가 건강한 노인 ‘슈퍼에이저’ 되려면?

요즘은 환갑 넘은 나이를 노인이라 부르지는 않지만, 60대에 접어들면 이전보다 체력 저하나 기억력 감퇴 등을 경험할 확률이 높아진다. 그런데 환갑을 훨씬 지나고도, 젊은 뇌 나이를 유지하는 사람들이 있다. 고령에도 불구하고 젊은 사람들 못지않은 기억력을 가진 '슈퍼에이저(SuperAger)'들 …

“유산소 운동, 새로운 뇌세포 만든다”

유산소운동은 운동에 필요한 에너지를 산소를 이용하여 공급하는 지구성 운동으로 지방을 주된 연료로 사용하는 전신 운동을 말한다. 이런 유산소운동은 심장박동 수와 혈압을 낮춰주고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하는 효과가 있다. 구체적으로 △심장과 폐가 튼튼해지며 △지방을 사용하여 에너지를 생성하므로 체지방 감소를 통한…

노인 10명 중 1명은 치매… 최선 예방책은?

알츠하이머병은 우리나라 노인 인구 10명 중 1명이 겪는 치매를 일으키는 가장 흔한 퇴행성 뇌질환이다. 이와 관련해 신경과 전문가의 조언을 토대로 알츠하이머병의 증상과 예방법에 대해 알아본다. ◇뇌 속 비정상적인 단백질이 문제 알츠하이머병의 발병 원인 중 가장 중요하게…

생활 속 뇌 건강 유지하는 방법 5

뇌는 체내에 존재하는 가장 큰 기관으로, 약 1000억 개의 신경세포와 9000억 개의 아교세포로 구성된다. 성인의 뇌의 무게는 약 1.4㎏이며 뇌의 새로운 신경세포 대부분은 출생 전과 생후 첫 몇 달 동안 생성된다. 이후 신경세포는 숫자는 늘어나지 않고 크기가 자란다. 그러나 뇌의 일부 부위는 신경줄기세포를…

가물가물한 기억력 다시 살리는 방법 5

고등학교 3학년 때 담임 선생님 이름이 기억나지 않는가. 아니면 어제 저녁 뭘 먹었는지 가물가물한가. 이는 지극히 자연스런 현상이다. 사람들은 나이가 들면 차츰 기억력이 나빠지게 마련이다. 하지만 과학자들은 기억력이 위축되는 과정을 많이 알아내는 만큼 그 과정을 늦추고 회복시키는 비결도 더 많이 찾아내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