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고지혈증

갱년기 여성 혈관병 주의보... 고열량-고탄수화물 조심

고지혈증·혈압에 망가지는 뇌혈관… 최악의 생활 습관은?

질병관리청이 국민건강통계를 토대로 조사한 결과 고혈압, 당뇨병, 고콜레스테롤혈증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특히 이런 병에 걸린 것을 모르는 사람도 많아 여전히 나쁜 생활 습관을 반복하고 있다. 생명을 위태롭게 하고 몸의 마비 등 장애가 남는 뇌혈관 질환으로 발전할 위험이 있는 것이다. 고지혈증·고혈압은 뇌혈관병의 출발점이다. 처음부터…

[김현정의 입속 탐험]

구강병의 대부분은 예방이 중요한 치주질환!

100세 장수 시대에 노인들의 건강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것 중 하나가 구강건강입니다. 구강의 기능은 먹고, 마시고, 삼키고, 말하고, 외부에서 들어오는 감염원들을 제거합니다. 나아가 좋은 사람들과 맛있는 음식을 함께 하면서 이야기를 나누기 위해서도 구강건강은 매우 중요합니다. 이가 아픈 어린이, 피가 나는 잇몸이 신경 쓰이지만 하루하루가 바빠…

고혈압, 당뇨병, 고지혈증, 흡연, 고지방 식사 조심

“너무 많은 콩팥병-암”… 가장 나쁜 식습관은?

핏속의 노폐물을 걸러내는 ‘몸속 정수기’가 고장나면? 생각만 해도 아찔하다. 우리 몸의 콩팥이 소중한 이유다. 콩팥이 나빠지면 노폐물이 쌓이고 수분과 전해질 조절에 이상이 생긴다. 힘들고 어려운 투석, 신장 이식 위험이 커진다. 신장암 위험도 높아진다. 만성콩팥병(만성신부전)이 크게 늘고 있다. 내 신장을 지키는 법에 대해 다시 알아보자.…

[셀럽헬스] 이지혜 남편 문재완 체중 감량

“뱃살 4인치 뺐다” 이지혜 남편, 보정속옷까지?…왜

이지혜가 남편 문재완에게 보정속옷을 선물했다. 뺀 뱃살을 더 들어가게 보이려 한 것. 26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서 이지혜는 남편 문재완에게 “오빠 살 뺐잖아. 뺀 김에”라며 보정속옷을 선물했다. 문재완은 다이어트를 통해 허리둘레가 41인치에서 37인치로 줄었고, 몸무게도 90kg에서 80kg이 된 것으로 전해졌다.…

쥐 실험에서도 알아보는 ‘미각중독’ 탈출법

단짠 음식 계속 당긴다면…나도 혹시 ‘미각중독’?

한국인들은 유난히 단맛과 짠맛을 좋아한다. 오죽하면 단 음식을 먹고 나면 짠 음식이, 짠 음식을 먹으면 단 음식이 먹고 싶어하기에 '단짠'이라고 표현한 메뉴들까지 나온다. 그러나 이렇게 단짠음식을 찾는 것은 미각 중독일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단짠음식’을 얕보면 안되는 이유 인간은 반복적인 자극에 노출되면 점점 둔해진다. 더 높은 만족을…

비알코올성 지방간 있으면 간암, 치매 위험 높아져

고기 실컷 먹고 또 공깃밥… 간 망가지는 나쁜 식습관은?

간 질환 중 가장 위험한 병은 역시 간암이다. B형 간염 바이러스, C형 간염, 술(알코올)이 주요 원인이지만 최근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새롭게 주목받고 있다. 고열량-고포화지방 음식 섭취가 늘면서 살이 찌고 간도 나빠지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간에도 지방이 지나치게 많이 쌓이는 것이다. 어떻게 하면 내 간을 지킬 수 있을까?…

고지혈증, 고혈압, 당뇨병, 흡연 등이 출발점

“너무 많은 뇌졸중”… 가장 나쁜 식습관은?

최근 뇌졸중(뇌경색-뇌출혈)이 급속히 늘고 있다. 한해 13만~15만 명이 넘는 환자가 발생할 정도로 흔한 병이 됐다. 60대 이상 외에도 40~50대 ‘젊은’ 환자들도 증가하고 있다. 이 병은 생명을 위태롭게 하고 몸의 마비, 언어-시력 장애 등 삶의 질을 크게 떨어뜨리고 있어 심각성을 더하고 있다. 치매와 함께 편안한 노후를 위협하는…

나물과 같이 먹으면 건강 효과 높아져

오곡밥+나물 꾸준히 먹었더니…몸에 변화가?

오는 24일(토)이 정월대보름(음력 1월 15일)이다. 우리 조상들은 다섯 가지 잡곡이란 의미의 오곡밥을 먹으며 한 해의 풍요와 가족의 건강을 기원했다. 묵은 나물과 견과류 위주의 부럼도 곁들였다. 온갖 가공식품으로 찌든 요즘 사람들에게 최고의 건강식인 셈이다. 왜 이 음식들이 건강에 좋을까? 오곡의 의미는?... 다양한 곡류에 다양한 영양소…

[셀럽헬스] 가수 방실이 뇌경색 투병 끝 별세

17년 투병 끝에…가수 방실이 쓰러뜨린 뇌경색, 어떤 병?

가수 방실이(본명 방연순)가 20일 별세했다. 향년 61세. 가요계에 따르면 방실이는 20일 인천 강화의 한 요양병원에서 눈을 감았다. 고인은 2007년 뇌경색으로 쓰러진 뒤 17년 동안 투병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방실이는 1980년대 미8군 부대에서 활동을 시작한 뒤 1985년 여성 3인조 서울시스터즈로 데뷔했다. 이후 '서울 탱고', '첫차'…

[오늘의 건강]

한번 망가지면 회복 어려워…눈 건강 지키는 7가지

화요일인 20일 전국이 흐리고 강원 영동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리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10도, 낮 최고기온은 3∼11도로 예보됐다. 19일보다 5∼10도가량 낮아지겠으니 급격한 기온 변화에 따른 건강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오늘의 건강 = 최근 컴퓨터, 스마트폰의 일상적 사용이 증가함에 따라, 눈 건강에 적신호가 켜졌다. 눈 건강은 한 번…

빵, 과자, 라면-국수, 고기 비계 등 탄수화물-포화지방 줄여야

중년 여성이 꼭 줄여야 할 음식 vs 챙겨야 할 음식

중년이 되면 몸의 변화를 실감한다. 특히 갱년기 증상이 두드러지는 여성이 더욱 그렇다. 젊을 때의 나쁜 식습관이나 생활 습관을 이어가면 걷잡을 수 없이 몸이 망가질 수 있다. 몸매만의 문제가 아니다. 생명까지 위태롭게 하는 혈관병이 움트는 것이 더 큰 문제다. 중년 여성이 점차 줄여야 음식, 챙겨할 할 음식 등에 대해 알아보자.…

양파, 애호박은 탄수화물인 국수의 혈당 조절에 기여

칼국수에 애호박-양파 듬뿍 넣어 먹었더니… 몸에 변화가?

칼국수, 잔치국수는 참 맛있다. 하지만 지나치게 많이 먹으면 혈당이 빨리 높게 오르고 체중이 점차 증가한다. 흰 밀가루로 만든 국수는 대표적인 탄수화물 음식이다. 이럴 때 흔히 칼국수에 넣는 애호박, 양파, 당근 등을 더 많이 넣어보자. 혈당 조절에 도움이 된다. 통밀로 만든 국수는 더욱 좋다. 혈당-고지혈증과 관련 있는 당지수...…

뇌졸중의 출발점... 이상지질혈증부터 예방-조절해야

“내 핏속의 지방 덩어리”… 혈관 망치는 고지혈증 어떻게?

네덜란드 전 총리 부부의 동반 안락사가 최근 주목받았다. 93세 동갑으로 70년을 해로한 부부는 뇌졸중(뇌경색-뇌출혈) 후유증으로 극심한 고통을 겪어왔다. 뇌졸중은 생명을 위태롭게 하고 한쪽 몸 마비, 언어-시력 장애 등 삶의 질을 크게 떨어뜨린다. 얼마나 고통스러웠으면 약물 주입으로 죽음을 앞당겼을까? 네덜란드에선 안락사가 합법이다.…

종합 분석 결과 “호두, 대사증후군 예방 효과 크다”...정월 대보름 '부럼'으로 손색없는 듯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이것’ 먹으면 한 방에 잡는다?

호두가 대사증후군을 이루는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 등 수치 세 가지를 한꺼번에 낮추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슈퍼푸드인 호두는 매년 정월 대보름(올해는 2월 24일)에 ‘부럼’으로 깨먹는다. 이란 마슈하드대 의대 연구팀은 각종 문헌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2022년 7월까지 발표된 연구 논문을 각종…

콩나물의 식이섬유, 라면의 짠 성분 줄이고 영양소 보강

라면에 콩나물 넣어 자주 먹었더니… 몸의 변화가?

콩나물은 흔한 음식이지만 건강에 참 좋다. 콩나물 무침, 콩나물국 외에도 다른 국물 요리에 넣어 먹기도 한다. 단백질 등 콩의 장점 뿐만 아니라 콩에는 없는 비타민 C도 섭취할 수 있다. 호불호가 갈리지만 라면에 콩나물을 넣어 먹는 사람도 있다. 콩나물 요리에 대해 다시 알아보자. 콩나물국에 달걀 추가했더니... 근육에 좋은…

고기 비계, 가공육, 탄수화물 줄이고 잡곡, 콩류 자주 먹어야

“내장지방이 염증 키운다”… 줄여야 할 나쁜 식습관은?

복부 주위 내장 사이에 지방이 많이 쌓인 것을 내장지방이라 한다. 주요 장기의 감각 신경을 자극하고 염증 반응을 일으킨다. 혈당을 조절하는 인슐린 저항성이 커져 혈당이 치솟고 면역력이 떨어져 각종 질병 위험이 높아진다. 세포의 노화도 촉진된다. 내장지방을 늘리는 가장 나쁜 식습관은 무엇일까? 어떻게 줄일까? 오늘도 삼겹살, 곱창…

고혈압, 당뇨병, 고지혈증에 걸린 줄 모르는 사람들 많아

고지혈증-혈압-혈당… 가장 나쁜 식습관은?

질병관리청의 ‘2023 지역사회건강조사’ 결과에 따르면 자신이 고혈압, 당뇨병, 고지혈증에 걸린 줄 모르는 사람들이 여전히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많게는 40% 이상의 사람들이 고혈압, 고지혈증 상태에서 나쁜 식습관을 유지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 병들은 생명을 위협하고 몸의 마비 등을 일으키는 뇌졸중(뇌경색-뇌출혈)의 출발점이 될 수…

쪼그렸다 일어섰다 반복하면 도움 돼

명절 장시간 이동에 다리 퉁퉁…혈전 막으려면?

설 명절 연휴에는 비행기, 버스, 기차, 자동차 등 좁은 공간에서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는데, 이때 발생할 수 있는 질환이 바로 '심부정맥 혈전증'이다. 특히 이 질병은 이코노미 클래스 증후군이라 부르기도 하기에 설처럼 장기간 이동이 있을 때는 주의해야 하는 질병이다. 변재호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심장혈관내과 교수는 "가만히 앉아 있는 시간이 길거나…

한림화상재단, 소방관 트라우마 극복 돕는 프로그램 개발

소방관, 2명중 1명은 트라우마…치료받는 사람은 ‘소수’

최근 소방관 2명 중 1명은 출동벨소리에 심장이 쿵쿵대는 등 트라우마로 정신 건강이 좋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럼에도 그들 중 다수는 치료를 한 번도 받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림대한강성심병원 한림화상재단은 지난 5개월 동안 서울소방재난본부 소속 소방관 105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조사의 핵심 내용은 트라우마와 외상후 스트레스…

최근 10년 동안 남아 비만율 2.5배, 복부비만율은 3.1배 올라

코로나로 어린이 비만 급증…男아이 1년 새 비만율 2배 ↑

코로나19 팬데믹에 접어들며 소아·청소년 비만 유병률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남자아이(남아) 비만 유병률은 코로나19가 시작하고 유행한 2020~2021년 새 1.4배 이상 증가했다. 이때 10~12세 소아는 같은 기간 비만율이 2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소아청소년 비만은 의학적으로 유아기에서 사춘기(만 11~13세)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