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걷기운동

고르지 않은 보폭으로 걸으면 에너지 사용 증가

같이 걸었는데 왜 친구만 더 날씬해졌을까? 비밀은 ‘이것’

체중 감량을 위해 하루에 몇 걸음을 걷는 것이 좋은 지에 대해 논란이 있었다. 전통적인 1만보에서 적어도 6000보를 걸어야 한다는 주장까지 다양하다. 그런데 걸음 수 못지않게 중요한 것이 있다. 최근 생물학 논문 사전인쇄 사이트 《바이오아카이브(bioRxiv)》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고르지 못한 보폭으로 걷는 경우 일정한 크기의 보폭보다 더 많은…

딱 10분만 운동해도… 최고의 운동효과 ‘걷기 운동법’ 4

운동을 위해 따로 시간을 내기 어려운 바쁜 직장인이나 육아와 집안일에 지친 주부들도 많다. 바쁜 그들을 위해 ‘딱 10분만’ 운동해도 헬스클럽 못지 않은 운동효과가 가능한 ‘걷기 운동법’이 있다. 특히 바쁜 직장인들에게는 10분 정도 짧은 휴식시간에 최고의 운동효과를 내는 걷기 운동이 제격이다. 걷기 운동은 10분만 제대로 해도 칼로리 소모와…

‘뚝뚝’ 무릎 아파 운동도 힘들어… 중년 무릎 위한 운동 6

언젠가부터 무릎에서 뚝뚝 소리가 나고 시큰거리기 시작하면, 무릎을 사용하는 운동도 꺼려지게 된다. 나이 들어서도 젊었을 때 하던 격렬한 운동을 지속하거나 무릎에 무리되는 동작을 유지하면, 운동으로 인해 오히려 무릎 관절과 근육, 인대를 다치기 쉽다. 특히 중년부터는 퇴행성 관절염 외에도 무릎 건강을 위협하는 다양한 질환에…

“뚱뚱하지만 약골이라 살 빼기 힘들다?”…맞춤 운동법 3가지

다이어트를 하려고 해도 기초 체력이 필요하다. 유산소 운동과 근력운동을 병행해야 하지만, 체력이 약하면 중도 포기하기 쉽다. 운동을 시작해도 쉽게 피로해져서 지속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이는 체력 약한 비만인이 겪는 운동의 어려움이다. 비만인 중에도 근육 밀도가 높아 체력이 좋은 사람도 있지만, 움직이기 싫어하고 운동량이 부족한…

체중 약 4.5kg, 허리둘레 11인치 줄어...유산소+무산소 운동 병행하는 3-2-1 운동법

“허리둘레 11인치 줄어”…美여성 ‘3-2-1 운동법’, 뭐길래?

미국의 한 피트니스 인플루언서가 ‘3-2-1 운동법’으로 체중 감량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최근 미국 일간지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코트니 피셔는 3-2-1 운동법을 통해 체중을 약 4.5kg 뺐다. 허리둘레도 11인치나 줄었다. 3-2-1 운동법은 몸을 혹사할 수 있는 운동법에 지친 코트니가 발견한 방법이다. 근력 운동 3일, 필라테스 2일, 유산소 운동…

운동해도 땀이 안난다?…. ‘대충 걷는다’는 증거 4가지

저녁 시간에 걷기 운동을 하는 사람들이 많다. 가볍게 산책하는 사람들도 있고, 땀을 뻘뻘 흘릴 정도로 운동 강도가 높은 사람들도 있다. 그런데 체중 감량이 목적이라면, 천천히 걸어서는 안되고 땀이 날 정도의 강도가 필요하다. 걷기 운동은 일정 강도 이상으로 해야, 체중감량 효과를 볼 수 있기 때문이다. 물론 부상 가능성은 항상 조심해야 한다.…

빠르게 걷는 사람은 심부전 발병률도 낮아

‘걸음 수가 전부 아냐’…시속6.4km로 걸으면 노화 더뎌

같은 시간 걸었다고 하더라도 사람마다 걷는 속도가 달라 건강상 이점과 운동 효과는 차이가 날 수 밖에 없다. 당연하게도 빠르게 걷는 사람이 모든 부분에서 더 큰 효과를 차지하기 마련이다. 이에 최근 빠르게 걷는 사람이 느리게 걷는 사람보다 생물학적으로 16년 더 젊다는 결과가 나왔다. 빠르게 걷기에 대한 효과는 이미 많이 알려졌다. 이는 허벅지…

나이들면 신진대사량 줄지만, 생활습관에서 살뺄 수 있어

50대 이후 자연스럽게 살빠지는 습관 4가지

50대 이후 살이 찌기 쉬운 것은 갱년기 호르몬 변화 외에도, 생활습관에도 원인이 있다. 중년 이후에는 아무래도 신체 활동이 줄어들고 앉아있는 시간이 증가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나이가 들면 근육량은 줄어들고 신진대사는 느려진다. 거기에 신체 활동량까지 줄어들면, 칼로리 소모가 부족해져 살이 찌기 쉽다. 50대 중년, 자연스레 살 빠지는…

걷기도 제대로! 걸을 때 흔히 하는 실수들

걷기는 누구나 쉽게 할 수 있는 운동이다. 특별한 도구도 필요 없고 어디에서나 할 수 있다. 매우 효율적이지만 간단하고 쉬운 운동이라 주의점을 간과하기도 싶다. 신발이나 옷, 걷는 방식 등 기본을 주의하지 않으면 부상을 입거나 운동 효과가 떨어질 수 있다. 걷기 운동을 할 때 흔히 하는 실수들, 미국 건강정보 매체 ‘웹엠디(WebMD)’에서 소개한…

중년에 잦은 ‘허리 통증’… 혹시 비만이 원인?

나이 들수록 허리를 구부려 무거운 물건을 들다가 허리를 삐끗할 수 있다. 삐끗한 허리 증상이 심해지면 말로만 듣던 ‘허리 디스크’로 진행될 수도 있다. 허리 통증이 심해지면 골반과 다리까지 영향을 받게 되어 일상 생활이 힘들어진다. 그런데 허리가 자주 아픈 사람 중에는 비만인 사람이 의외로 많다. 비만으로 인해 척추에 무리가 가는…

늘어난 뱃살 줄이고 싶다면… 최강의 뱃살빼기 운동법 5

옷이 짧아지면서 몸매가 드러나기 쉬운 여름철이 다가오고 있다. 점점 커지는 허리둘레 때문에 여름옷 입기도 쉽지 않고 뱃살이 고민이라면, 단기간 최대한 뱃살 빼주는 운동에 도전하고 싶다. 허리둘레 기준, 남성은 40인치, 여성은 35인치를 초과하면 건강에 적신호가 켜진다. 허리둘레는 전반적인 건강 상태를 나타내는 지표로서, 허리둘레 줄이기는…

‘10분간 최대 운동효과’ 내는 걷기 운동법 4

비용과 시간을 많이 들이지 않고 가장 쉽고 간편하게 할 수 있는 운동이 바로 걷기 운동이다. 특히 바쁜 직장인들에게 주어지는 10분 정도 짧은 휴식시간에 최고의 운동효과를 내려면 걷기 운동이 제격이다. 걷기 운동은 단시간만 제대로 해도 칼로리 소모와 심혈관계 건강에 도움을 준다. 10분간 최고의 운동효과를 내는 4가지 걷기 운동법을 알아본다.…

‘걷기’ 운동 효과, 배로 높이는 똑똑한 방법 4

걷기 운동은 누구나 할 수 있는 가장 쉽지만 효과적인 운동이다. 걷기만 제대로 해도 심장 건강을 개선하고, 면역력을 강화하며 살을 뺄 수도 있다. 하지만 그냥 천천히 걷다 보면 너무 느긋한 산책이 되기 십상이다. 운동을 전혀 안 하는 것보다야 낫지만, 애써 들인 시간과 정성에 비해 효과는 미미하다. 걷기의 운동 효과를 배로 높이는 똑똑한 방법…

이런 운동, ‘허리’에 최악…통증 완화 방법은?

허리가 자주 아프다면 무심코 취하는 자세를 되돌아볼 필요가 있다. 허리는 엉치뼈(척추 가장 아래 부분에 있는 뼈) 위에 있는 부위로 몸을 지지하는 역할을 한다. 오랜 시간 앉아 있거나 서있으면 허리 근육이 긴장하기 쉽다. 이는 허리를 비롯해 골반, 다리 등까지 통증을 유발할 수 있다. 허리가 아픈 이유는 다양하다. 구부정하게 앉은 자세를 유지하면…

겨울철 심근경색 주의보

날씨가 점점 추워지는 요즘 조심해야 할 질환이 심근경색이다. 영국 런던대 위생 및 열대 의학대학원 크리시난 바스카란 교수팀에 따르면, 기온이 1도가 떨어지면 심근경색 발생률이 2%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심근경색은 심장에 산소와 영양분을 공급하는 3개의 심장혈관 중 하나라도 막혀 심장 전체 또는 일부분에 산소와 영양공급이…

생활 속에서 실천해야 할 건강수칙 6

길게 아프면서 산다면 장수의 의미가 퇴색된다. 수명도 중요하지만 건강 수명은 더욱 중요하다. 미국의 건강포털 웹 엠디가 ‘평생 건강을 위한 팁 6가지’를 소개했다. ◆ 음식에서 시작 건강을 위해선 매일 먹는 먹을거리를 조심해야 한다. 적은 칼로리의 식품, 가공식품 줄이기, 어두운 잎의 채소와 과일, 저지방…

효과 큰 새로운 다이어트 전략 6가지

식사 후 바로 걷기 등 살빼기 방법을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수없이 많기 때문에 어느 하나 정도는 알고 있다. 지금까지 여러 가지 다이어트 전략이 나왔다. 저녁식사 후 산책 등 훨씬 효과가 큰 새로운 다이어트 전략을 미국 여성잡지 ‘우먼스데이(Woman’sDay)’가 소개했다. …

돌연사 위험 ‘심장병’ 예방법 5

심장병은 선천성 질환 드물고 대부분 동맥경화증, 고혈압, 부적절한 식생활습관, 염증 등에 의해 발생한다. 평소 건강해 보이던 사람이 갑자기 쓰러져 사경을 헤매는 것은 심장 질환이 원인인 경우가 많다. 대한심장학회와 함께 심장병 예방법 5가지에 대해 알아보자 ◆스트레스 조절 적절한 스트레스는 일상생활에 활력을 주기도 한다. 누구나…

계란 2개, 호두 한 줌… 그녀의 ‘다이어트’ 비결

- 충분한 단백질 섭취로 탄수화물 줄이기 직장인 김미정(여, 35세)씨는 매일 오후 4시쯤 허기와 상관 없이 간식을 먹는다. 삶은 계란 두 개와 호두 한 줌이다. 호두는 작은 비닐주머니에 넣어 가지고 다닌다. 호두 대신 아마씨 가루를 두 스푼 먹을 때도 있다. 김씨는 매일 많은 양의 간식을 먹더라도 날씬한…

속도 달리해 걸어야 효과.. 근력운동 더하면 좋아

 ‘걷기 운동’의 핵심 3가지

 운동을 한다면 확실한 효과를 거둬야 한다. 어설프게 미적거리며 하는 운동은 시간만 허비할 수 있다. 달리기가 부담스럽다면 걷기운동을 하면 된다. 걷기도 무작정 하는 것보단 효율을 높일 수 있는 방식을 택하는 것이 좋다. 걷기운동을 하려면 걷는 속도를 조율하는 것이 중요하다. 걷는 속도를 시속 0.8㎞ 높일수록 칼로리 소모량은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