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가족력

금주만으로 30일 만에 6kg 감량…새로운 인생 살게 된 남성, 30일동안 술 끊으면 나타나는 몸의 변화들은?

30일 만에 뱃살 6kg 뺀 男…단 한가지만 끊었다는데, 뭐길래?

매일 마시던 술을 끊고 30일만에 무려 6kg을 감량한 남성이 있다. 그는 술을 끊은 후 완전히 변화된 삶을 살고 있다. 영국 일간 미러에 의하면, 호주에 사는 제임스 스완윗(46)이 술을 끊기로 결심한 건 2010년 3월 13일로 거슬러 올라간다. 그는 주변의 많은 사람들이 그렇듯 주중에는 저녁식사에 와인 몇 잔을 곁들이고, 주말에는 시원한 맥주를…

술과 담배는 피하고, 운동하고, 적정 체중 유지해야

“브래지어 착용과는 무관”…유방암 위험 낮추는 일상 습관 12

유방암은 유방과 유방 옆의 조직에 생긴 악성 종양을 말한다. 유방암의 원인은 여성 호르몬 약, 가족력, 비만, 환경 호르몬, 술, 담배 등 다양하다. 최근 우리나라에서도 유방암 발병이 상승 추세인데, 한국 여성들에게 발생하는 전체 암 중 두 번째로 흔한 암이다. 유방암을 예방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병원에서 정기적인 검진을 받는 게 우선이다.…

자면서 비정상적 행동 보이는 수면장애, 사건수면

“자다가 500만원 넘게 긁었다”…다음 날 기억 못하는 女, 무슨 병이길래?

자다가 갑자기 일어나 노트북을 켜고 쇼핑을 한다. 뒤늦게 몇 백만원의 카드값이 결제돼 있다. 정작 자신은 기억하지 못한 이 쇼핑, 도대체 어떻게 된 일일까? 한 영국 여성이 희귀한 수면장애로 인해 자면서 쇼핑으로 수천 달러를 쓴 사연이 소개됐다. 미국 매체 뉴욕포스트는 영국 에식스에 거주하는 켈리 나입스(42)의 사연을 보도했다. 그는 2018년…

2022년 사망원인 통계... 심장병이 원인 3만3715명

“심장 혈관 꼭 살피세요”…고지혈증 조절하는 식습관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위험한 병은 무엇일까? 사망률로 판단하는 경우가 많다. 통계청의 ‘사망원인 통계 결과’(2022년)에 따르면 1위는 역시 암이었다. 2위는 어떤 병일까? 바로 심장병이다. 급성 심근경색증, 협심증 등 심장혈관이 막히거나 좁아진 병이다. 특히 건강을 자신하던 사람이 갑자기 쓰러지는 경우가 많아 평소 내 몸을 살피는 세심함이…

우리 몸에 다양한 영향 미치는 호르몬

“뱃살 늘고 머리숱 빠지고”…몸의 변화, ‘이것’ 때문이라고?

체중 증가부터 탈모까지. 우리 몸에 어떤 증상이 나타나는 데는 여러 가지 원인이 있으며, 그 중 하나가 호르몬이다. 영양전문가인 앤디 댈리는 “화학적 신호전달을 하는 호르몬은 생리적 과정을 조절하고 신체를 균형 있게 유지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호르몬이 불균형해질 경우 이러한 과정을 방해해 다양한 증상과 건강 문제가 일어날 수 있다는…

지나치게 유연한 관절 희귀병 앓는 보디빌더...쉽게 멍들고 관절 통증·부상 위험 높아

“관절 너무 유연해” 보디빌더女…50세까지 못 살 것 같다는 사연은?

“50세까지 버틸 수 없을 것 같다”는 미국 보디빌더 여성 사연이 공개됐다. 이 여성은 관절이 지나치게 유연해 쉽게 멍들고 손상되는 희귀병을 앓고 있다. 최근 미국 매체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트레이시 키스(36)는 엘러스 단로스 증후군(Ehlers-Danlos syndrome·EDS)이라는 희귀 관절 질환에 걸렸다. 이 병은 콜라겐을 생성하는 유전자에…

대장암, 췌장암은 대변 잘 살펴도 증상 파악에 도움

“화장실에서 꼭 살피세요”… 췌장암, 대장암의 ‘이 증상’은?

지난해 12월 발표 보건복지부-중앙암등록본부의 국가암등록통계에 의하면 2021년에만 27만 7523명의 신규 암 환자가 발생했다. 엄청난 숫자다. 국내 전체 질병 가운데 사망 원인 1위이기도 하다. 그만큼 가장 위험한 병이다. 암은 왜 사망률이 높을까? 초기에는 증상이 거의 없어 늦게 발견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주요 암의 증상에 대해…

드물지만 흑색종일 가능성...방치하면 손톱에서 다른 부위로 확산

“손톱에 까만 세로줄”…절대 무시하면 안 될 ‘이 증상’이라고?

손발톱은 색깔이나 두께의 변화 등으로 건강 상태를 가늠할 수 있다. 최근 손톱에 까만 선이 생겼다면 악성 피부암인 흑색종을 의심해봐야 한다는 피부과 의사 조언이 화제다. 흔히 손발톱에 생기는 선은 단순 멍이라 넘기기 쉽고 외부 충격의 영향일 가능성이 크지만 최악의 경우 암일 수 있다는 것이다. 미국 일간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미국 미시시피주의 한 피부과…

항생제 내성 우려 불구...여러 질병과 연관성도 있어

매년 나오는 헬리코박터균…제균치료 꼭 받아야할까?

건강검진에서 헬리코박터균 양성으로 진단을 받은 이들은 보통 제균치료를 받는다. 그러나 일주일 넘게 제균 치료를 받는다고 해도 균이 완전히 사라지지 않을 수 있다. 다음해 건강검진에서 또다시 양성 판정을 받는 이들도 있다. ‘헬리코박터 파일로리(Helicobacter pylori)’는 위장 내에 존재하는 세균이다. 위염, 위궤양, 십이지장궤양, 위선암,…

골반 부위 결합된 샴쌍둥이, 200만 명 1명 꼴로 매우 희귀한 사례

“다리 3개 팔 4개” 희귀 샴쌍둥이…3년간 못 앉았다, 무슨 사연?

인도네시아에서 200만 분의 1의 확률로 태어난 쌍둥이가 있다. 흔히 샴쌍둥이라고 불리는 이 두 남자 아이는 골반 부분에서 서로 붙은 채 태어났다. 다리 3개와 팔 4개를 가지고 있지만, 다리 중 하나는 기능하지 않는다. 음경과 항문은 하나를 공유하고 있으며, 쌍둥이 중 한 명은 신장이 덜 발달했고 다른 아이는 신장이 하나만 있다. 2018년 태어난…

소화 불량, 복부 팽만감 등은 간암, 위암의 증상 중 하나

“소화 불량이 췌장암 증상이었어?”… 꼭 살펴야 할 몸의 변화는?

암이 무서운 이유는 증상을 알아채기 쉽지 않기 때문이다. 늦게 발견하면 전이가 되어 생명을 위협한다. 대부분의 암은 초기에는 구체적인 증상이 거의 없다. 하지만 미세한 몸의 변화를 살피면 수술이 가능한 상태에서 발견할 수 있다. 소화에 어려움이 있을 때 계속 약만 먹고 “괜찮아지겠지...” 방심하는 경우가 있다. 소화 문제와 관련된 암에…

미국 10~14세 대장암 환자, 20년 동안 500% 증가

“더 이상 노인 암 아니다”…美 20년 동안 10대 대장암 500% 증가

지난 20년 간 미국 젊은 층의 대장암 발병률이 꾸준히 증가했으며, 10대 초반의 연령대에서 가장 큰 폭의 증가율을 보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미주리대 캔자스시티캠퍼스 내과 레지턴트인 이슬람 모하메드 박사팀은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원더 데이터베이스 자료를 토대로 1999년부터 2020년까지 10세에서 44세 사이의 대장암 발병률 추세를 계산한…

뇌졸중∙심장마비 일으키는 ‘심장비대증’ 위험…하루 3~4시간 가벼운 신체활동, 위험 49% 낮춰

‘이 습관’ 비상!…앉아만 있으면 ‘심장’ 40% 더 붓는다?

초등학생 때부터 대학생 때까지 앉아지내는 생활에 빠지면 심장이 비정상적으로 커지는 ‘심장 비대증’에 걸릴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핀란드 이스턴핀란대 연구팀은 앉아지내는 습관 탓에 몸을 움직이지 않으면 뇌졸중 심장마미를 일으키는 심장비대증(좌심실 비대증)에 걸릴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그러나 하루 3~4시간의 가벼운…

아포지단백E4 한 쌍 물려받은 사람은 대부분 65세 전후 발병

“알츠하이머병도 유전”…6명 중 1명은 부모에게 물려받아

알츠하이머병 환자 6명 중 1 명꼴은 유전적 원인에 의해 발병한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6일(현지시간) 《네이처 의학(Nature Medicine)》에 발표된 스페인과 미국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영국 가디언과 CNN이 보도한 내용이다. 연구진은 알츠하이머병의 유전적 원인 인자로 지목돼온 아포지단백E4(ApoE4)를 한 쌍을 가진 거의 모든…

40대는 유방암, 50대 간암, 60대는 폐암이 사망률 최고

“50대 간암, 60대 폐암은 최악”… 가장 좋은 생활 습관은?

통계청의 ‘사망 원인 통계’를 보면 2022년 한국인 사망 원인 중 1위는 ‘암’이었다. 암 사망률(인구 10만 명 당 사망자 수)은 162.7명으로 2021년보다 1.0% 증가했다. 사망률은 폐암(36.3명), 간암(19.9명), 대장암(17.9명), 췌장암(14.3명), 위암(13.9명) 순으로 높았다. 사망 위험이 높은 암에 대해…

스웨덴 연구진 “5년마다 검사와 10년마다 검사 차이 없어”

“5년? 10년?”…대장암 검사는 몇 년마다 받아야 할까

55세 미만 인구에서 발생한 대장암 비율은 1995년 11%에서 2019년 20%로 두 배 가까이 증가했다. 젊은 사람들 사이에서 대장암 진단이 증가하면서 대장내시경 검사가 필요한 나이도 어려지고 있다. 미국 암학회(American Cancer Society)는 대장암 가족력이나 염증성 장질환과 같은 위험 요인이 없는 사람들의 경우 45세부터 검사를 시작할…

반영구 시술 후 눈썹에 나타난 붉은 색 피부 병변…드물지만 시술 전 사르코이드증 연관성 알려야

“눈썹에 붉은 반점” 문신 시술 후 폐에도 염증이…알고 보니 ‘이 병’?

반영구 눈썹 시술을 받은 후 염증성 질환인 사르코이드증(sarcoidosis) 진단을 받은 두 여성의 사례가 보고됐다. 사르코이드증은 비괴사성 염증 조직을 특징으로 하는 전신적 염증 질환이다. 반영구 미용 시술을 받은 후 해당 질환 발병 사례가 보고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슬로베니아 류블랴나대 메디컬센터는 최근 《메디컬케이스 리포트 저널(Journal…

10년간 심근경색증 54.5% 증가...고춧가루를 뿌려놓은 듯한 통증, 돌연사 위험도 큰 심근경색

고춧가루 뿌린 듯한 통증 ‘이것’…男발생률 높고 女치명률 높아

지난 10년 사이 심근경색증은 54.5% 급증한 가운데 심근경색에 위험한 생활 습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29일 질병관리청은 국내 심뇌혈관질환 발생 규모를 확인할 수 있는 ‘심뇌혈관질환 발생통계’ 결과를 처음 발표했다. 심뇌혈관질환 발생통계는 2023년 12월 통계청으로부터 국가통계로 승인받은 가공통계로, 건강보험공단의 건강정보 및 사망 원인…

엄지손가락 손바닥 테스트(Thumb-Palm Test)...콜라겐 결핍과 관련, 대동맥 이상 있을 수 있으나 자가 진단 평가로는 주의해야

“손바닥 펴고 엄지손가락 접어보자”… ‘이렇게’ 되면 동맥 이상?

간단한 손 동작 하나로 대동맥에 문제가 있는지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이 제기돼 화제다. 이른바 엄지손가락 vs 손바닥 테스트(아래 그림 설명 참고)다. 미국 캘리포니아의 한 병원 응급의학과 조 휘팅턴 박사는 "엄지 손가락이 멀리 뻗는다는 것은 콜라겐 결핍이 있다는 신호일 수 있으며, 이는 동맥이 위험하게 부어오를 수 있음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