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방 백신은 모두를 위한 건강 히어로"

매년 4월 마지막 주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정한 ‘세계예방접종주간’. 특히 올해는 WHO가 지역, 사회‧경제적 지위에 관계 없이 모든 어린이에게 공평한 백신 접근을 보장하기 위한 노력을 시작한지 50주년이 되는 해이기도 하다. 우리나라는 국가무료예방접종을 통해 다른 나라에 비해 높은 접종률을

2024 ‘봉생김원묵기념학술상’에 고준석 교수

대한신경외과학회(회장 정신, 이사장 권정택)는 우리나라 최고의 혈관부문 신경외과 논문에 주는 '봉생김원묵기념학술상'의 올해 수상자로 강동경희대병원 뇌신경센터 고준석 교수(신경외과)를 선정했다. 수상 논문은 전국 44개 기관의 약 2,000명 환자를 참여시킨 다기관 연구로 뇌동맥류 치료의 안정성을 위

“갑상선중독증, 감별하는 것부터 쉽지 않다”

갑상선호르몬이 많이 분비돼 생기는 ‘갑상선중독증’(Thyrotoxicosis)엔 갑상선기능항진증만 있는 게 아니다. 갑상선기능항진증의 90~95%를 차지하는 그레이브스병 외에도 무통갑상선염이나 아급성갑상선염 등 15종류가 넘는다. 다들 비슷비슷해서 전문의들조차 제대로 감별해 진단 내리기가 쉽지 않다

로봇 위암 수술에 최첨단 네비게이션 RUS 장착

로봇 위암 수술이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됐다. 수술 중 환자의 장기나 종양 위치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어 수술 정확도와 안전도를 크게 높인 네비게이션 소프트웨어 RUS가 더해진 것. 특히 환자마다 다른 혈관 모양을 미리 3D 영상으로 구현, 수술방 의사의 의도치 않은 실수를 미리 막는 것은 물론

부산 욜로(YOLO) 갈맷길 함께 걸어요

내달 3일부터 ‘부산 욜로(YOLO)갈맷길 함께 걷기’가 시작된다. 6월말까지 갈맷길 전 구간, 9개 코스 278.8km를 걷는 두달 프로그램. 여기엔 ▲욜로(YOLO) 갈맷길 걷기 ▲갈맷길 700리 걷기 ▲함께 갈맷길 걷기 ▲달빛 갈맷길 걷기 등 4개 테마 프로그램이 다 들어있다. 바다와 강, 그

부울경 내분비대사학회, 23일 정기집담회와 총회

부울경 내분비대사학회(회장 강양호)가 23일 오후 6시30분부터 롯데호텔부산 41층 사파이어룸에서 정기집담회를 연다. 최영식 전 고신대병원장(현 삼성내과엠알영상의학과의원)과 부산대 김보현 교수가 좌장을 맡아 갑상선 질환을 중심으로 케이스 스터디를 발표한다. 여기서 부산대 김미진 교수는 ‘갑상선

그린닥터스, 가덕도 대항리 주민 무료진료

그린닥터스재단(이사장 정근)이 20일 오후, 부산의 서쪽 끝단에 있는 가덕도 대항마을에서 의료봉사 활동을 펼쳤다. 의료진 4명과 온종합병원 간호사 등 20여명이 대항마을, 새바지마을, 외항마을 등 주민 60여 명을 무료 진료했다. 주민들은 약 처방과 함께 고급 비타민 수액과 물리치료를 받았다. 평생

"건강기능식품 잘 챙기면 건강해?"...건강 가성비 따져보니

건강기능식품의 효과 여부는 오랜 논쟁거리다. 질병 예방과 치료 등에 효과가 있다는 쪽과 그렇지 않다는 쪽이 팽팽히 맞서기 때문. 우리나라 '기대수명'은 현재 83.5세(통계청 2020년 생명표)를 넘어섰다. 하지만 병 들지 않고 지내는 '건강수명'은 73.1세다. 기대수명보다 10년 정도 짧다. 거

군인 아들 기증한 신장으로 어머니 새 삶 되찾아

“가족애(愛)는 아직 살아있다.” 부산 봉생기념병원이 최근 1300번째 신장이식 수술을 무사히 마쳤다. 신장이식은 공여자와 수혜자가 있는 만큼, 수술할 때마다 특별한 사연이 있기 마련이다. 특히 이번 1300번째 신장이식 환자 60대 임 씨는 군대 간 아들로부터 신장을 이식받았다. 경북에 거주

“나이 들어 생긴다”는 뇌졸중…지금은 65세 이하가 34%

지난 달 늦은 오후, 응급실로 119구급차가 들이닥쳤다. 의식을 잃은 43세 남자였다. 급히 뇌 CT와 MRI를 찍어보니 이미 오른쪽 중간 뇌동맥에 협착이 와 있었다. 이른바 ‘뇌졸중’(stroke) 상태. 비상이 걸린 부산 봉생기념병원 뇌졸중센터는 즉시 집중 치료에 들어갔다. 환자는 혈압, 당뇨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