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호라! 김치에 이런 효능이?..."기억력 상실 막아줘"

한국의 대표식품, 김치가 나이 들어 기억력이 상실되는 것은 막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김치에 들어있는 유익한 균에 의한 것이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대 연구진이 김치에서 발견되는 프로바이오틱 락토바실러스 람노서스 GG(LGG)가 노년기에 기억력 상실을 예방하는 열쇠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신경과 의사는 두뇌 건강 어떻게 지킬까?"

맑은 정신과 인지 건강은 살아가면서 매우 중요하다. 크고 작은 일에 대해 올바른 판단력과 행동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정신을 건강하게 다듬는 일이야 말로 자신의 신체를 존중하는 일이기도 하다. 특히 알츠하이머병과 같은 인지 장애가 급증함에 따라 뇌 기능을 강화하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다.

"장내 유익균도 증가"...아보카도 매일 먹으면 '이런 일'이

아보카도는 건강 식단에서 빠지지 않는 가장 인기 있는 과일이다. 섬유질, 불포화 지방, 마그네슘 및 비타민 K를 포함한 영양상의 이점으로 가득 차 있기 때문이다. 영양사들은 매일 아보카도를 먹어도 괜찮다고 말한다. 아보카도의 적정 섭취량은 사람마다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권장되는 1회 적정 섭취량은 아

유산소 vs 근력 운동... "나이 들면 뭐가 중헌디?"

아무리 활동적이더라도 나이가 들면 근육량과 근력이 감소한다. 실제로 근육량과 근력은 30~35세에 최고조에 달한다. 그 이후에는 계속해서 천천히 감소한다. 미국 국립보건원에 따르면 여성은 65세, 남성은 70세가 되면 이러한 감소 속도가 빨라진다. 마찬가지로 시력, 감각 신경, 관절, 인대 등

치매 걸린 할머니...밤마다 서성거리는 이유

치매를 앓고 있는 사람들은 늦은 오후와 밤이 될수록 서성거리거나 다른 사람을 그림자처럼 따라다니는 행동이 더 심해진다. 불안함과 초조함도 더 많이 나타낸다. 이처럼 늦은 오후와 밤에 치매 환자들이 더 혼란스러워지는 현상을 의사들은 ‘일몰’(Sundowning)이라고 부른다. 왜 이러한 변화된 행동이

수면무호흡증, 치매 위험 높다고? (연구)

수면 무호흡증은 자는 중에 신체가 장시간 호흡을 멈추는 질환이다. 산소 부족으로 인한 저산소증은 뇌 건강에 영향을 미치고 인지 기능 저하의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다. 미국의학협회 신경학저널(JAMA Neurology)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폐쇄성 수면 무호흡증이 없는 사람일수록 인지 문제 발생 가

에스프레소, '이 병' 예방한다? (연구)

카페인을 포함한 에스프레소의 화합물이 알츠하이머병 발병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뜨거운 물로 압력을 가해 추출한 곱게 간 커피 원두로 만든 에스프레소는 라떼, 아메리카노, 에스프레소 마티니를 포함한 기타 음료의 기본이 된다. 이탈리아 베로나 대학교의 연구진은

美의사 질병 오진율 11%...가장 잘 놓치는 병은? (연구)

매년 약 79만5000명의 미국인이 잘못된 진단을 받아 사망하거나 영구적인 장애를 입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 1만 명당 23명꼴로 우리나라 전주시의 인구보다도 많은 숫자다. 미국 일간지 USA투데이 등 주요 일간지는 ‘존스 홉킨스 암스트롱 환자 안전 및 품질 연구소’가 발표한 보고서를 인용해 오진

"고난도 영상 판독, AI로 빠르고 정확히 예측"

복부 대동맥 벽에 석회질이 쌓여 생긴 복부 대동맥 석회화(AAC)는 심장마비나 뇌졸중과 같은 심혈관 질환에 대한 발병 위험을 예측할 수 있게 한다. 낙상, 골절 및 노년기 치매의 위험도 예측할 수 있다. 다행히 AAC는 골다공증을 감지하는 데 사용되는 골밀도 기계 스캔으로 감지할 수 있다. 그러나

'도넛' 많이 먹으면 기억력도 나빠진다 (연구)

도넛이나 튀김 등 지방과 설탕이 함유된 음식을 많이 먹으면 기억력과 감정적 행동 조절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신경과학 뉴스 웹사이트 '싸이포스트'는 ≪생리학행동학술지(Physiology & Behavior)≫에 발표된 연구결과를 인용해 지방과 설탕이 많이 함유된 고지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