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개월 전 케밥 먹고 '이것' 걸려"...아직도 아픈 70대男, 왜?

지난해 2월 케밥을 먹고 세균성 이질에 걸린 남성이 16개월이 지난 지금도 증상에 시달리고 있는 사연이 소개됐다. 세균성 이질은 시겔라(Shigella) 균이 일으키는 질환으로, 우리나라에서는 2급감염병으로 분류돼 있다. 영국 일간 더선에 의하면, 존 잉글스비(76)에게 증상이 나타난 건 지난 해

"사망위험 더 높았다고?"...종합비타민, 장수 도움 안된다

가장 흔히 복용하는 영양제 중 하나인 종합비타민. 부족한 영양을 보충하고 전반적인 건강을 개선하기 위해 먹는 종합비타민이 실제로는 오래 사는 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일부 분석에서는 오히려 매일 종합비타민을 먹은 사람의 사망 위험이 높게 나오기도 했다. 미국 국립암연구소 연구진

주 4회 고기 끊고 세끼 과일만 먹는 40대女... '이 병' 낫고 흰머리도 안 난다?

류마티스 관절염을 앓던 한 여성이 과일만 먹는 프루테리언(fruitarian)이 된 후 삶이 달라졌다고 고백한 사연이 소개됐다. 그는 6세와 7세인 자녀 또한 프루테리언 식단으로 키우고 있다. 영국 일간 더미러에 의하면, 사우샘프턴에 사는 팸 조할(47)이 과일 위주의 생채식을 하는(raw vega

"안 해도 너무 안 하네"...세계 성인 3명 중 1명 '운동 부족'

전세계 성인 인구 3명 중 1명은 운동 부족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세계보건기구(WHO)를 비롯한 국제 연구팀은 163개 국가 및 지역 570만 명을 대상으로 실시된 507개 연구 결과를 종합해 이러한 결과를 얻었다고 최근 《랜싯 글로벌 헬스(The Lancet Global Health)》에 발

"양치 후 가글 바로 한다?"...구강청결제가 치아에 독이 될 때

구강 건강을 위해 양치 후 구강청결제를 사용하는 사람들이 많다. 치아를 더 튼튼하게 하고 상쾌한 느낌을 유지하고 싶어서다. 이 가운데 최근 영국의 한 치과의사가 양치 직후에는 구강청결제를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는 내용을 공유했다. 영국 일간 미러는 최근  치과의사 샤디 마누체리 박사가 틱톡 영상을 통

"목구멍에 5cm 털이?"...30년간 흡연男 목 속에 털 자란 사연은?

30년 동안 하루 한 갑의 담배를 피우던 남성의 목 안쪽에서 털이 계속해서 자라는 희귀한 사례가 보고됐다. 오스트리아 국적의 이 남성(52)은 2007년 쉰 목소리와 호흡 곤란, 만성적인 기침 증상으로 병원을 찾았다. 환자의 말에 따르면, 증상은 흡연을 시작한 지 약 16년 후에 시작됐다. 그는 스

"외로워 죽겠다"...오래 지속되면 '이 병' 위험 56% 높아

오랫동안 지속적으로 외로움을 느끼는 사람은 뇌졸중 위험이 크게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구진은 이번 결과가 만성적 외로움이 공중보건의 위협이 될 수 있음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2023년 세계보건기구(WHO)는 외로움이 매일 담배 15개비씩 피우는 것만큼 건강에 해롭다며, 외로움을 심각한

"키 168→183㎝ 다리 15㎝ 늘여"...5억 넘게 쓴 女, 이유 들어보니

다리를 연장하는 수술에 30만 파운드(약 5억 3000만원) 가까이 쓴 한 여성이 뼈에서 철심을 제거하는 마지막 수술을 마치고 퇴원했다는 사연이 소개됐다. 영국 일간 더선에 따르면, 독일 함부르크 출신의 모델 테레시아 피셔(32)는 다리를 45인치(약 114cm)까지 늘리기 위해 받았던 수술에서 박

"돌에 발 긁혔을 뿐인데"...살 파먹는 '이것' 걸려 7번 수술, 무슨 일?

정원을 돌보며 생긴 작은 상처 때문에 괴사성 근막염에 걸린 여성의 사연이 소개됐다. 영국 일간 더선에 의하면, 체스터필드에 사는 루이즈 포셋(58)은 올해 4월 자신의 집 정원을 가꾸던 중 돌에 발을 긁히는 일이 있었다. 작은 상처라고 생각해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지만, 상처는 빠르게 붓고 몸의 컨디

사회적 불안감 높은 10대... 2년 후 우울 자살 충동 높아져

범죄, 사건, 사고 등에 대해 사회적 불안 증상이 높은 청소년은 2년 후 자살생각 및 우울 증상이 심해질 가능성이 더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 결과가 사회 불안 증상 조기 해결이 이후 청소년의 정신 건강 문제 예방에 중요함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영국 이스트앵글리아대 케니 치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