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째 한번, 출산 때 한번"...뱃속에서 두번 태어난 아이, 무슨 사연?

뱃속의 아이를 두 번이나 꺼내야 했던 여성의 사연이 소개됐다. 자궁에 있는 채로 한번, 실제 출산으로 한번 더. 무슨 일일까. 호주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주에 거주하는 패트리샤 백샬의 생후 14개월 아들 오티스는 이분척추증(spina bifida)라는 질환을 가지고 있어 온전히 태어나기 전 엄마의 뱃속

"저녁에 3분씩 짧게 운동하라"...잠 자는 시간 30분 늘린다

저녁에 하는 가벼운 운동이 수면 시간을 평균 30분 정도 늘리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뉴질랜드 오타고대 인간영양학 제니퍼 게일 교수팀은 흡연을 하지 않는 40세 이하 성인 28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각 참가자는 두 번에 걸쳐 진행된 실험에 참여했는데 이 중 한 번은

"머리카락 덮인 것처럼"...아기 이마에 검은색 정체, 뭐길래?

언뜻 보면 머리카락이 난 것 같지만 자세히 보면 점같다. 그 위로 머리카락이 나있어 아기의 이마는 특별해보이기까지 한다. 뉴질랜드 티마루에 사는 클레어 버트(32세)의 생후 10개월 딸 룰루는 이마 위쪽에 커다란 선천성 모반(congenital nevus)을 가지고 태어났다. 선천성 모반은 태어날

"2년째 얼굴이 새빨개"...귀에 '이것' 한 후 온몸 빨갛게 익어, 무슨 일?

귀 연골에 피어싱을 받은 후 얼굴에 나타난 증상 때문에 2년째 집안에만 갇혀 사는 여성이 있다.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에 사는 라라 아왈트(48)의 사연으로, 그는 얼굴과 손발에 나타나는 타는 듯한 통증과 발적 등의 증상으로 2년간 고통받고 있다. 영국 일간 더선의 보도에 따르면 라라에게 처음 증상이

성적 쾌감 한번도 못느낀 20대男... '이것' 먹고 극치감 살아났다?

평생 오르가슴을 느껴본 적 없는 28세 남성이 ‘여성용 비아그라’라고 불리는 플리반세린(flibanserin)을 복용 후 치료된 사례가 보고됐다. 의료진은 이 약이 남성의 성적 문제를 치료하는 데도 사용될 수 있는 잠재력이 있음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설명했다. 미국 베일러의과대 비뇨기과 전문의들이 보

떼쓰고 불안한 아이...일주일에 '이만큼'만 영상 보여줘라

아이들의 영상 시청 시간을 일주일에 3시간으로 줄이면 짧은 기간 내에 정신 건강 및 행동 문제가 크게 개선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구진은 디지털 기기 사용이 점점 더 늘어나는 세상에서 아이들의 웰빙을 걱정하는 부모들에게 실행 가능하면서도 강력한 전략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덴마크 남

세수할 때 '이곳' 빼먹기 쉽다...더위에 더 신경써야 할 몸 위생은?

땀이 나는 건 몸의 열을 식히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하지만 땀이 피부의 박테리아와 만나면 몸에서 냄새가 나고, 간지러움 등의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더운 여름에 특히 몸을 청결하게 유지해야 하는 이유 중 하나다. 점점 더워지는 여름, 시원하고 깨끗한 여름을 보내기 위해 지켜야 할 몇 가지 위

"달달한 간식이 안 당긴다!"...운동으로 지방 잘 태우고 있다는 신호?

운동은 신체적, 정신적 건강에 다양한 이점을 제공한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꾸준히 운동하기 어려워 하는 이유 중 하나는 자신의 노력이 성과로 이어지고 있는지 바로 알 수 없단 점이다. 운동의 이점은 체중계 숫자 하나로만 알 수 있는 것이 아니다. 그보다는 몸에서 나타나는 긍정적인 변화로 알 수 있는 점

탯줄에 낭종 두개가?...생존율 23% 속 살아난 아이, 무슨 사연?

이제 막 첫 돌을 맞은 사랑스러운 딸을 키우고 있는 한 부부가 다시는 아이를 갖지 않겠다는 결심을 했다. 탯줄에 생긴 낭종 때문에 임신 중 아이를 잃을까 마음 졸였던 그 경험을 다시 하고 싶지 않기 때문이다. 영국 일간 더선의 보도에 의하면, 웨스트서식스주 워딩에 거주하는 로라 존스톤(42)은 신혼

당뇨인 듯 당뇨 아닌 '이 단계' 4년만 늦춰도...사망위험 26% 줄어

당뇨병 발병을 4년만 늦추면 심장마비 위험을 3분의 1이상 낮출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구진은 혈당 수치가 정상보다 높지만 당뇨병으로 진단할 만큼 높지는 않은 당뇨병 전단계(prediabetes) 환자가 식습관과 규칙적인 운동 등 생활습관 교정을 통해 향후 사망 및 심장마비와 뇌졸중 위험을 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