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 너무 많이 먹었네"...식단 망쳤다면? 다시 되돌리는 법

주말에 편히 쉬다 보면 평소 건강하게 지키던 식습관이 무너질 수 있다. 약속이나 모임이 있다면 음식 종류나 양에 신경을 쓰기가 더욱 쉽지 않다. 이렇게 주말을 지내고 나면 죄책감이 들 수도 있지만, 조금만 신경을 쓰면 다시 원래의 건강한 습관으로 돌아오는 게 그리 어렵지 않다. 느슨해진 주말을 지내고 난

치과 치료 중 '드릴' 삼킨 男...9주 뒤 '이곳'에 박혀 있었다, 무슨 일?

영국에서 치과의사가 환자의 입 속에 드릴을 떨어뜨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치과 측은 응급 사고에도 “배변을 통해 자연스럽게 배출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결국 환자는 응급 수술을 통해 드릴을 빼내야 했다. 영국 일간지 더선은 19일(현지시간) 영국 셰필드에 거주하는 34세 기차 운전사 스

"아, 기빨려"...살면서 손절해야 할 사람 유형 7가지, 혹시 당신도?

세상엔 수많은 사람이 있고 우리는 끊임없이 누군가와 관계를 맺으며 살아간다. 하지만 모든 관계가 나에게 이롭거나 즐거움을 주진 않는다. 오히려 만날수록 나의 정신 건강이 나빠지는 관계도 있다. 나의 정서적, 정신적 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사람들, 가까이 두지 않는 게 좋은 사람의 7가지 유형

"눈이 계속 커진 21개월 아이"...8cm 이상 물체 못본다는데, 무슨 일?

만화에 나오는 귀여운 캐릭터처럼 큰 눈을 가지고 태어난 아이가 여러 번 수술을 받았음에도 계속 시력이 나빠지고 있는 사연이 소개됐다. 부모는 아이가 아예 보지 못하게 될까 봐 두려워하고 있다. 영국 일간 더선에 의하면, 노팅엄셔주 맨스필드에 사는 21개월이 된 아레트리아 비체는 선천성 녹내장을 앓고

女 자궁내막증 있으면... '이 암' 걸릴 위험 4배 높다

자궁내막증이 있는 여성은 난소암에 걸릴 위험도 4배 가량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자궁내막증은 자궁내막 조직이 자궁 이외의 조직에 부착해 증식하는 상태를 말한다. 생리통, 메스꺼움, 극심한 피로감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불임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미국 유타대 연구진은 유타주에 거주하는 18~55

"누런 베개 커버 '이 횟수'로 교체"...변기보다 1만 7000개 세균 많아

땀이 많아지는 여름에는 생활 공간 위생에 더욱 신경을 써야 한다. 특히 매일 휴식을 취하는 침대는 관리가 소홀할 경우 자칫 세균의 온상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침대 시트와 베개 커버를 자주 세탁하고 교체해주어 청결하게 유지해야 한다. 여름철 침대 위생을 신경 써야 하는 이유와 도움이 되는 팁을 영국

"자궁째 한 번, 출산 때 한 번"...배 속에서 두 번 태어난 아이, 무슨 사연?

배 속의 아이를 두 번이나 꺼내야 했던 여성의 사연이 소개됐다. 자궁에 있는 채로 한번, 실제 출산으로 한번 더. 무슨 일일까. 호주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주에 거주하는 패트리샤 백샬의 생후 14개월 아들 오티스는 이분척추증(spina bifida)라는 질환을 가지고 있어 온전히 태어나기 전 엄마의 배

"저녁에 3분씩 짧게 운동하라"...잠 자는 시간 30분 늘린다

저녁에 하는 가벼운 운동이 수면 시간을 평균 30분 정도 늘리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뉴질랜드 오타고대 인간영양학 제니퍼 게일 교수팀은 흡연을 하지 않는 40세 이하 성인 28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각 참가자는 두 번에 걸쳐 진행된 실험에 참여했는데 이 중 한 번은

"머리카락 덮인 것처럼"...아기 이마에 검은색 정체, 뭐길래?

언뜻 보면 머리카락이 난 것 같지만 자세히 보면 점같다. 그 위로 머리카락이 나있어 아기의 이마는 특별해보이기까지 한다. 뉴질랜드 티마루에 사는 클레어 버트(32세)의 생후 10개월 딸 룰루는 이마 위쪽에 커다란 선천성 모반(congenital nevus)을 가지고 태어났다. 선천성 모반은 태어날

"2년째 얼굴이 새빨개"...귀에 '이것' 한 후 온몸 빨갛게 익어, 무슨 일?

귀 연골에 피어싱을 받은 후 얼굴에 나타난 증상 때문에 2년째 집안에만 갇혀 사는 여성이 있다.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에 사는 라라 아왈트(48)의 사연으로, 그는 얼굴과 손발에 나타나는 타는 듯한 통증과 발적 등의 증상으로 2년간 고통받고 있다. 영국 일간 더선의 보도에 따르면 라라에게 처음 증상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