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쌓이는 피로...제때에 푸는 방법 5

현대인들은 피로하다. 정신이나 몸을 지치게 만드는 고단한 일상을 살다보면 좀처럼 피로감을 떨칠 수 없다. 피로를 제때에 푸는 방법은 없을까. 미국 건강·의료 매체 ‘헬스(Health)’ 등의 자료를 토대로 일상의 피로를 물리치는 데 도움이 되는 생활 습관을 알아봤다. 건강한 아침을 ‘후루룩’

"일이 많아 너무 힘들어!"...스트레스 자랑? 동료들이 더 지친다

“요즘 너무 바빠서 생각할 여유조차 없어.” “일이 너무 많아 미칠 것 같아.” 직장 동료나 친구 중에 그들이 얼마나 스트레스를 받고 일에 치여 있는지 신음 섞인 불평을 늘어놓는 사람들이 있을 것이다. 전문가들은 “이런 하소연은 때로는 합리적으로 받아들여지기고 한다”며 “그러나 많은 경우 사람들은

“달리고, 계단 오르고”...‘하루 1분 투자’로 건강 지키는 방법 9

하루에 1분 정도 시간을 들여 건강과 웰빙을 도모할 수 있다면 마다할 이유가 없다. 아무리 바빠도 1분의 여유 시간은 가능하기 때문이다. 대수롭지 않게 보일지 몰라도 1분만 투자하면 몸과 마음에 득이 되는 아주 작은 습관들이 있다. 이와 관련해 미국 건강·의료 매체 ‘프리벤션(Prevention)’

먹고 났더니 마음이 “조마조마”...줄여야 할 불안감 유발 식품 8

불안과 초조에 사로잡히는 것은 환경적, 심리적 영향만이 아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런 불편한 느낌이 자신이 섭취한 음식과도 밀접한 관계가 있다는 사실을 잘 모르고 있다. 한 가지 예로서 당도가 높은 식품은 혈당을 급격히 치솟게 했다 급격히 떨어트릴 수 있다. 이 때문에 불안감이 심화될 수

“고혈압이라는데”...어떻게 운동하고, 생활하는 게 좋을까?

고혈압이란 성인에서 수축기 혈압이 140㎜Hg 이상이거나 이완기 혈압이 90㎜Hg 이상일 때를 말한다. 고혈압은 위험한 병이다. 관상동맥 질환, 뇌졸중, 신부전 등 온 몸에 걸쳐 다양한 합병증을 일으켜 생명과 건강을 위협하기 때문이다. 고혈압은 증상이 없어 혈압을 측정하기 전까지는 진단이 되

먹어서 살 뺀다?...체중 감량에 좋은 단백질 식품 4

체중을 빨리 줄이고 싶다면 단백질 섭취에 집중하는 것이 좋다. 고단백 식단은 포만감 또는 포만감을 촉진해서 전체 칼로리 섭취를 줄여 체중 감량에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전문가에 따르면 하루 칼로리의 25~30%는 단백질 공급원에서 얻어야 한다. 그 중에서도 빠른 체중 감량을 위해서는 저지방

당뇨 관리하려면...어떻게 얼마나 운동해야 할까?

운동은 전반적인 건강을 지키는데 있어 중요한 요인이다. 특히 당뇨병이 있거나 혈당 수치를 관리해야 하는 사람에게도 운동은 유용한 건강 관리법이다. 당뇨병이 있다면 규칙적인 운동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단, ‘소아 당뇨병’으로도 불리는 제1형 당뇨병 환자는 안전상 문제를 고려해, 보다 신중하게

목감기 유행하는 요즘...비타민C 식품 먹어야 하는 이유

별다른 이유 없이 피곤하고 피부가 가렵고 발진이 생겼다면? 입에 궤양과 설태가 발생하고 배가 부풀거나 변비나 설사가 잦다면? 비타민C가 부족한지 한번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 미국 인터넷 매체 ‘내츄럴뉴스닷컴(naturalnews.com)’에 따르면 비타민C는 복부의 지방을 태우고, 심혈관

“몸은 흐물흐물, 기분은 울적”...단백질 부족 시 나타나는 징후 5

살을 빼려고 식사량을 줄이다 보면, 단백질 섭취도 줄어들기 쉽다. 그런데 단백질은 근육을 유지하고 강화시키는 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 또한 포만감을 제공해서 허기짐을 줄이며, 혈당 수치를 안정화시키고 건강한 모발과 손톱이 자라나는데도 기여하는 우리 몸의 필수 영양소다. 즉, 단백질이 부족

“부진의 늪에서 허우적거릴 때”...슬럼프 탈출 돕는 먹거리

슬럼프는 운동 경기 등에서 자기 실력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하고 저조한 상태가 계속되는 것을 말한다. 운동뿐만 아니라 학습, 노래, 게임, 악기 연주 등 여러 분야에서 슬럼프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 일상생활에서도 공부, 훈련을 하다가 아무리 노력해도 이해가 안 되고 좌절에 빠져, 결국에는 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