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췌장암, 왜 특히 공격적인가 봤더니"...췌장 암세포 '이 유전자' 억제해

‘침묵의 살인자’로 불리는 췌장암이 공격적으로 성장하고 확산될 수 있는 비밀이 밝혀졌다. 암세포가 유전자 발현을 억제하는 DNA 메틸화를 유발해 간세포핵인자4알파(HNF4A)로 알려진 유전자의 활성화를 막음으로써 그렇게 만든다는 것이다. 《소화기내과 및 간장내과 진보(Gastro Hep Advances)

80% 확률로 알츠하이머병 진행 예측하는 AI 나왔다

가벼운 기억력과 사고 문제를 가진 사람이 알츠하이머병에 걸릴지 그리고 얼마나 빨리 진행될지를 80% 확률로 예측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도구가 개발됐다. 12일(현지시간) 《e임상의학(eClinicalMedicine)》에 발표된 영국 케임브리지대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의학전문매체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섹스와 젠더, 뇌 서로 다른 영역에 영향 미쳐”

아이들의 뇌를 분석해본 결과 생물학적 성별인 섹스(sex)와 사회적 성별인 젠더(gender)가 뇌의 다른 영역에 영향을 미친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12일(현지시간) 《사이언스 애드밴시스(Science Advances)》에 발표된 미국암학회(ACS)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CNN이 보도한 내용

루푸스 원인 찾았다…부작용 없는 새 치료법 나오나

젊은 여성들에게서 많이 발생하는 자가면역질환인 루푸스의 원인과 치료법을 찾았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환경 오염 물질, 박테리아 및 독소에 대한 세포의 반응을 조절하는 면역체계 경로의 오작동으로 인해 발생한다는 것. 《네이처》에 발표된 미국 노스웨스턴대와 하버드대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건강의학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거식증에도 효과 있다?

거식증은 특정 뇌 화학물질의 부족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뇌의 보상 체계와 관련된 신경 전달물질인 아세틸콜린의 결핍과 관련돼 있어 아세틸콜린을 증가시키는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도네페질이 치료에 도움이 된다는 것.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

주당 고기 섭취 30% 줄였더니...대장암 심장병에 놀라운 결과가

일주일에 베이컨 10조각, 즉 가공육 섭취를 30%만 줄이면 10년간 미국에서 당뇨병 35만 건 이상, 심장병 9만2500건, 대장암 5만3300건 예방 효과가 발생한다는 시뮬레이션 결과가 나왔다. 아침 식사로 하루에 베이컨 한 조각 정도 줄이면 이와 같은 효과를 거둘 수 있다는 이 연구는 영국 에

"47일간 버텨" 유전자 변형 돼지 신장이식...두 번째 환자 숨져

유전자 변형 돼지의 신장을 두 번째로 이식한 사람이 숨졌다고 이식수술을 맡았던 뉴욕대(NYU) 랭곤 헬스 의료진이 9일(이하 현지시간) 발표했다. 54세의 여성인 리사 피사노는 이 장기를 달고 47일 동안 살다가 신장을 제거한 뒤 신장투석으로 연명하다 지난 8일 숨졌다. 그녀는 심장 펌프이식과 장기 이식

"아이들 '이것' 많이 먹여라"...정보 처리 빠르고 문제해결 능력 좋아

콩을 많이 섭취한 어린이들이 문제 해결 능력이 좋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최근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미국영양학회(ASN) 연례회의에서 소개된 일리노이대 연구진의 발표 내용을 토대로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8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콩단백질인 이소플라본을 많이 섭취한 7세~13세

“사랑 호르몬, 비만과 산후우울증 치료 효과”

사랑 호르몬으로 알려진 옥시토신이 비만과 산후우울증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동물실험 연구결과가 나왔다. 《셀(Cell)》에 발표된 미국과 영국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8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미국 베일러의대와 영국 캐임브리지대 연구진은 심각한 비만과 더불어 자폐

"동맥경화 위험이 뚝!"... '이곳' 근처 살면 혈관도 건강하다

녹지와 수변에 사는 것이 동맥 건강에 좋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지난달 《순환(Circulation)》에 발표된 미국과 한국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최근 보도한 내용이다. 미국 노스웨스턴대 파인버그의대의 리팡 허우 교수(예방의학)가 이끄는 연구진은 녹지 접근성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