쇠고기 햄버거 vs 비건 햄버거...더 건강한 쪽은?

많은 이들이 채식이 몸에 더 좋다고 생각한다. 채식주의자는 일반적으로 건강에 좋지 않은 패스트푸드를 덜 먹고, 암·심혈관 질환을 야기하는 붉은 고기, 가공육을 먹지 않는다는 이유에서다. 기후변화 탓에 지나친 육식을 자제하자는 움직임이 번지면서 채식은 식품 업계의 거대 트렌드 중 하나로 자리잡고 있다

영동지역 유방암 환자 10년 새 2배 증가...원인은 이것?

강원·영동지역의 '유방암' 환자 수가 전국과 비교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전문가에 의하면 다른 발병 요인에 새롭게 유입된 환자도 있겠지만, 사람들의 병에 대한 관심 증가와 정기 건강검진이 늘어남에 따라 병식(원래 있던 암을 알게된)을 갖게된 환자가 증가한 결과로 보고 있다. 강릉아산병원 유방외과

칼슘과 함께면 더 좋아...건기식 원료 허용받은 비타민K2란?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가 '비타민 K2'를 건강기능식품 원료로 허용하는 것을 내년 3월까지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올해 6월 발표한 '식의약 규제혁신 2.0과제'의 일환으로 외국에서는 이미 사용 하고 있으나 국내에서는 허용되지 않던 건강기능식품의 원료 성분의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그

'1분에 40회' 심장 느리게 뛰는 서맥, 유일한 치료는?

부정맥은 심장 맥박이 빠르거나 느리게 뛰는 질환을 말한다. 이 중에서도 맥박이 느리게 뛰는 '서맥'은 증상이 심한 경우 위험할 수 있다. 서맥성 부정맥은 분당 60~100회를 뛰어야 하는 심장박동이 분당 50회 미만으로 느리게 뛰면 진단할 수 있다. 분당 50회 정도의 경미한 서맥은 증상을 일으키지

"가족에 짐 될까 죽고 싶었지만"…퇴원 두려운 환자에게도 '희망'을

"뇌졸중 진단을 받고 앞으로 가족들에게 부담 줄 생각에 깨어나지 말아야지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퇴원환자 지역 연계사업에 대한 설명을 듣고 집에 오니 보건소에서와 고혈압과 당뇨를 관리해 주고 영양과 재활에 대한 교육을 해줬습니다. 또 금연 캠프도 같이 연계해 줘 담배는 완전히 끊었습니다. 너무 큰 도움을

서교일 前순천향대 총장, 향설서석조박사기념사업회 이사장 취임

서교일 전 순천향대 총장이 최근 재단법인 향설서석조박사기념사업회 이사장에 취임했다. 향설서석조박사기념사업회는 순천향대 설립자인 故 향설 서석조 박사의 유지를 기리고, 인간사랑을 실천하기 위해 2001년에 설립한 재단법인이다. 재단 설립 이후 장학사업과 학술연구 지원사업을 펼쳐 올해까지 719명

강북삼성병원, 호흡기내과 권오정 교수 영입

성균관대 의과대학 강북삼성병원은 호흡기 질환의 전문성을 강화하고자, 호흡기 질환 전문의인 권오정 교수를 영입했다고 15일 밝혔다. 권 교수(호흡기내과)는 서울대 의과대학을 졸업 후, △삼성서울병원 호흡기내과 과장 △삼성서울병원 기획실장 △성균관대학교 의과대학장 △삼성서울병원 원장 등을 역임했다.

교대근무자 3명중 1명 우울증...'오래 일하고 적게 쉬어'

교대근무 근로자가 긴 교대근무를 한 뒤 충분한 휴식을 하지 못하고 다시 일을 재개할 경우 우울증 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특히 교대 근무가 일상인 △간호사 △경찰 △소방관 △돌봄 노동자 등 직업군의 우울증 위험도를 크게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순천향대서울병원 직업환경의학과 이준희 교

"외로움은 사회의 질병"...뉴욕, 외로움 명예대사 임명

미국의 토크쇼 진행자 겸 작가 그리고 성 치료사(sex therapist)로 유명한 루스 웨스트하이머(95)가 뉴욕 주(州)의 '외로움 명예대사'로 위촉됐다. 이는 역사상 최초의 직책이며 고독과 고립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자 단행한 조치로 풀이된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지난 9일

'침 삼킬 때 목아파' 유행하는 목감기, 특효 음식은?

수능이 2일 앞으로 다가온 14일인 오늘은 전국 대부분 지역 아침 기온이 0도 이하로 내려가겠다. 중부와 경북 북부 내륙은 영하권으로 떨어질 전망이다. 아침 기온은 -5~6도, 낮 최고 8~15도로 이며 바람이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춥겠다. 오늘의 건강 = 요즘 높은 일교차와 건조한 날씨로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