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사 때 밥·반찬·국 자주 살펴봤더니... 몸에 변화가?

  오늘도 냉장고에 남은 음식으로 한끼를 때운 사람이 있을 것이다. 밥에 김치, 먹다 남은 찌개가 전부다. 하루 이틀도 아니고 이런 식습관이 오래 지속되면 건강을 해칠 수 있다. 내 몸을 지키기 위해서는 식사가 가장 중요하다. 운동은 그 다음이다. 건강수명을 위한 식습관에 대해 다시 알아보

깻잎에 삶은 돼지고기-생선회 싸서 먹었더니... 몸에 변화가?

  깻잎은 독특한 향과 맛, 영양소를 지니고 있어 식용, 약용으로 모두 사용하고 있다. ‘식탁 위의 약’이라고 불릴 정도로 건강에 이로운 성분이 많다. 깻잎은 돼지고기나 생선회의 단점을 보완해 음식 궁합이 잘 맞는다. 어떤 효과가 있을까? 깻잎=들깻잎... 고기의 느끼함, 회 비린내

나는 언제 느낄까? 52~57세?... “난 젊지 않아” vs “난 늙었어”

  한국인은 스스로 ‘더 이상 젊지 않다’고 느끼는 나이를 52세, ‘늙었다고 느끼기 시작하는’ 때는 57세를 꼽았다. 반면에 일본·미국은 41세쯤 ‘젊지 않다’고 느끼고 50세(일본), 53세(미국)부터 ‘늙었다’고 느껴 한국보다 그 시기가 빨랐다. 이는 한국갤럽과 글로벌 조사 네트워크

식사 때 음식 하나 먼저 먹었더니...혈압·혈당·체중에 변화가?

혈압, 혈당 관리에는 ‘먹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운동은 그 다음이다. 금연은 필수다. 담배를 피우면서 고혈압, 당뇨병, 건강 얘기를 하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는가. 혈압, 혈당 관리에 실패하면 생명을 위협하고 장애가 남는 뇌혈관 질환(뇌경색-뇌출혈)으로 악화될 수 있다. 일상에서 실천하기 쉬운 생활

“입원 환자 왜 이리 많나”... 요즘 유행하는 ‘이 감염병’은?

  요즘 기침 증상으로 병원 입원까지 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코로나19 유행 때도 입원은 안 했다”며 걱정하는 사람들이 많다. 바로 ‘백일 동안 기침으로 고생한다“는 백일해 얘기다. 7천명에 달하는 백일해 환자가 어린이·청소년을 중심으로 전국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아이를 둔 부모의 시

“몸속 염증, 증상 없어 병 더 키운다”... 낮추는 음식들은?

  눈에 보이지 않은 몸속 염증은 매우 위험하다. 혈관에 염증이 생기면 딱딱해지고 좁아져 동맥경화증, 심장병, 뇌졸중 등 생명을 위협하는 혈관병을 일으킬 수 있다. 간에 생긴 염증은 간 수치의 증가 및 황달을 일으키고 간경화, 간암 등으로 악화될 수 있다. 겉 피부의 염증은 고름 등으로 나

칼슘-단백질 걱정에 자주 먹었더니... 우유 vs 요구르트, 어떤 차이가?

  뼈 건강에 좋은 칼슘의 흡수율은 우유가 가장 뛰어나다(질병관리청 자료). 칼슘의 양도 많고 몸에 잘 흡수되어 효율이 매우 높다. 하지만 소화 문제로 우유를 꺼리는 사람도 많다. 이럴 때 어떻게 해야 할까? 우유와 요구르트 등 유제품의 장점, 단점에 대해 다시 알아보자. 칼슘 함량

전공의 없는 대학병원 지속 가능할까?

  결국 대부분의 전공의들은 ‘응답’을 하지 않았다. ‘15일까지 복귀·사직 여부에 대해 답해달라’는 수련병원(대학병원 등)들의 요청에 거의 반응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2000명 의대 증원 문제로 촉발된 전공의 공백 사태가 장기화 조짐을 보이고 있다. 1만여 명의 전공의들이 하반

치매 아내 20년 돌본 85세 남편...“다시 당신과 대화하고 싶어요”

  80대 중반 남편이 치매 걸린 아내를 20년 넘게 돌보는 방송 영상은 언제 봐도 가슴을 울린다. 노쇠한 몸으로 아내를 매일 씻기고 밥을 먹인다. 아내의 머리를 정성스럽게 빗질하는 모습은 사랑이 가득하다. 요양병원이 만능인 시대에 집에서 아내를 간병하는 늙은 남편... 그의 소원은 아내가

“유방암 너무 많고 무섭다”... 53세 배우 섀넌 도허티 끝내 사망

  유방암 투병 중이던 53세 미국 배우 섀넌 도허티가 14일(현지시간) 끝내 세상을 떠났다. 1990년대 드라마 ‘베벌리힐스의 아이들’로 한국 팬들에게도 친숙한 배우다. 그는 유방암과 오래 싸워왔다. 2015년 유방암 진단을 받은 뒤 완치의 가능성을 보였으나 2020년 암이 재발했다.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