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에 공깃밥 추가?... 배추·콩나물 듬뿍 넣었더니 몸에 변화가?

  오늘도 라면 생각이 간절하다. 1년에 3번 정도 라면을 먹는다는 유명인도 있지만, 난 일주일에 3번이다. 나이는 들어 가는데 이렇게 먹다가 몸에 탈이 나는 건 아닐까? 라면을 좀 더 ‘건강하게’ 먹으려는 방법이 제시되고 있지만 너무 번거롭다. 라면을 건강하게 먹는 방법에 대해 다시 고민

“92세? 아파서 누워 지낸 기간 너무 길어”... 건강장수 막는 최악 습관은?

  95세, 100세를 살아도 투병으로 누워 지낸 기간이 길면 장수의 의미가 사라진다. 요즘은 단순히 얼마나 오래 살았느냐가 아니라 일상 활동을 하며 건강하게 산 기간을 중요시한다. 바로 ‘건강수명’이다. 세계보건기구(WHO) 등은 평균수명 못지 않은 중요 지표로 활용한다. 한국은 장수국가

“고지혈증 너무 많고 무섭다”... 혈관 망가지는 최악의 식습관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고지혈증(이상지질혈증)으로 병원을 찾은 사람은 2023년 304만 명이 넘는다. 5년 전(2019년-219만 명)보다 무려 38.4%나 늘었다. 같은 기간 고혈압 증가율 14.6%, 당뇨병 19.2%과 비교하면 증가 속도가 가파르다. 심장-뇌혈관 질환의

“운동하다 쓰러진 중년 여성”... 운동이 독 되는 가장 나쁜 습관은?

  52세 여성이 동네 헬스장에서 운동하다 쓰러진 사건이 있었다. 이 여성은 병원으로 옮겨진 후 끝내 숨지고 말았다. 평소 크게 앓은 적이 없어 가족들의 놀라움은 더욱 컸다. 두 자녀의 어머니인 고인은 직장에서 명예 퇴직한 남편과 함께 자영업을 구상하고 있던 참이었다. 중년의 운동, 무엇을

식사 때 밥·반찬·국 자주 살펴봤더니... 몸에 변화가?

  오늘도 냉장고에 남은 음식으로 한끼를 때운 사람이 있을 것이다. 밥에 김치, 먹다 남은 찌개가 전부다. 하루 이틀도 아니고 이런 식습관이 오래 지속되면 건강을 해칠 수 있다. 내 몸을 지키기 위해서는 식사가 가장 중요하다. 운동은 그 다음이다. 건강수명을 위한 식습관에 대해 다시 알아보

깻잎에 삶은 돼지고기-생선회 싸서 먹었더니... 몸에 변화가?

  깻잎은 독특한 향과 맛, 영양소를 지니고 있어 식용, 약용으로 모두 사용하고 있다. ‘식탁 위의 약’이라고 불릴 정도로 건강에 이로운 성분이 많다. 깻잎은 돼지고기나 생선회의 단점을 보완해 음식 궁합이 잘 맞는다. 어떤 효과가 있을까? 깻잎=들깻잎... 고기의 느끼함, 회 비린내

나는 언제 느낄까? 52~57세?... “난 젊지 않아” vs “난 늙었어”

  한국인은 스스로 ‘더 이상 젊지 않다’고 느끼는 나이를 52세, ‘늙었다고 느끼기 시작하는’ 때는 57세를 꼽았다. 반면에 일본·미국은 41세쯤 ‘젊지 않다’고 느끼고 50세(일본), 53세(미국)부터 ‘늙었다’고 느껴 한국보다 그 시기가 빨랐다. 이는 한국갤럽과 글로벌 조사 네트워크

식사 때 음식 하나 먼저 먹었더니...혈압·혈당·체중에 변화가?

혈압, 혈당 관리에는 ‘먹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운동은 그 다음이다. 금연은 필수다. 담배를 피우면서 고혈압, 당뇨병, 건강 얘기를 하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는가. 혈압, 혈당 관리에 실패하면 생명을 위협하고 장애가 남는 뇌혈관 질환(뇌경색-뇌출혈)으로 악화될 수 있다. 일상에서 실천하기 쉬운 생활

“입원 환자 왜 이리 많나”... 요즘 유행하는 ‘이 감염병’은?

  요즘 기침 증상으로 병원 입원까지 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코로나19 유행 때도 입원은 안 했다”며 걱정하는 사람들이 많다. 바로 ‘백일 동안 기침으로 고생한다“는 백일해 얘기다. 7천명에 달하는 백일해 환자가 어린이·청소년을 중심으로 전국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아이를 둔 부모의 시

“몸속 염증, 증상 없어 병 더 키운다”... 낮추는 음식들은?

  눈에 보이지 않은 몸속 염증은 매우 위험하다. 혈관에 염증이 생기면 딱딱해지고 좁아져 동맥경화증, 심장병, 뇌졸중 등 생명을 위협하는 혈관병을 일으킬 수 있다. 간에 생긴 염증은 간 수치의 증가 및 황달을 일으키고 간경화, 간암 등으로 악화될 수 있다. 겉 피부의 염증은 고름 등으로 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