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뉴스

협심증으로 인한 급성심장사

“환자가 손발이 저리고, 가슴이 답답하다는데 어떻게 할까요?” 산부인과 전문의 김 선생은 병동 간호사로부터 자궁근종 제거수술을 받은 환자(50세)가 이상하다는 연락을 받았다. 수술 직후에 스트레스로 인한 과호흡증후군(수술후 심리적 불안으로 가쁜 숨을 쉬는 증세)일 수 있다고 판단하고 “우선 심호흡을 시켜보라”고 지시하였다. 다른 중환자의 회진을 돌고 있는데

대장 용종보다 수평증식 더 위험

대장에 혹처럼 생기는 용종(폴립)보다 평평한 수평증식이나 움푹 들어간 함몰증식이 더 위험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팰로앨토 재향군인 헬스케어시스템의 로이 소에티크노 박사팀은 수평증식과 함몰증식이 암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훨씬 크다고 ‘미국의학협회지(Journal of American Medical Association)’에 5일 발표했다. 연구팀은 20

키 작은 여성이 장수한다

미국 뉴욕 예시바대 알버트아인슈타인 의대의 니르 바질라이 교수팀은 90세 이상 장수하는데 영향을 주는 유전자는 여성의 키와 관련 있다고 미국 의학지 ‘국립과학아카데미회보(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에 4일 발표했다. 연구팀은 과거 연구에서 장수 유전자가 따로 존재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이번 연구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주의하세요

질병관리본부는 지난달 25일 강원도 철원군 갈말읍에서 집단 설사환자가 발생해 조사한 결과 416명이 노로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밝혀졌다며 식중독 예방수칙을 잘 지켜줄 것을 5일 당부했다. 식중독을 일으키는 노로바이러스는 오염된 식품과 물을 통해서 전염된다. 흔히 설사를 동반하며 2~3일 후 회복되지만 영유아나 노인에게 발생하면 증상이 심할 수 있다. 식중

카레 노란색 색소가 뇌종양 예방

카레에 들어 있는 노란색 색소인 커큐민이 뇌종양을 예방하는 매커니즘을 국내 연구진이 처음으로 규명했다. 이번 연구를 통해 커큐민이 어떤 방식으로 암세포 성장을 억제시키는지가 밝혀졌다.건국대 의대 전사제어연구소 의생명과학과 이영한, 신순영 교수팀과 의약연구센터 특성화생명공학부 임융호 교수팀은 커큐민(curcumin)이 뇌종양의 일종인 신경교아세포종(gliob

향기치료가 만병통치약?

향기로 치료하는 아로마테라피가 건강에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오하이오주립대의 재니스 키콜트 글라저 박사팀은 아로마테라피가 면역력 강화, 통증조절, 상처 치료 등의 효과를 갖고 있지 않다고 의학지 ‘정신신경내분비학(Psychoneuroendocrinology)’ 3월호에 발표했다. 아로마테라피는 향기 나는 식물에서 추출한 오일을 기본

TV-게임 시간 줄여야 살빠진다

미국 뉴욕주립대 레오나르드 엡스테인 박사팀은 4~7세 소년소녀 70명을 대상으로 2년 동안 연구한 결과, 어린이가 텔레비전 시청이나 컴퓨터 게임 시간을 줄였을 때 체질량지수(BMI)가 감소했다고 ‘소아청소년의학지(the Archives of Pediatrics and Adolescent Medicine)’ 3월호에 발표했다. BMI는 키와 몸무게를 이용하여

엄마 한 잔 술도 태아 뇌 파괴

주부 김 모 씨(29.경기도 성남시 수정구)는 2년 전 숨진 아들만 생각하면 가슴이 미어진다. 김 씨는 임신 초기에 임신 사실을 모른 채 술을 마셨고, 사실을 알게 된 후에도 음주를 대수롭지 않게 여겨 계속 술을 마셨다. 김 씨의 아들은 뇌 세포가 모두 죽고 뇌 전체가 망가진 채로 태어나 여러 번의 뇌수술을 시도했으나 결국 사망했다. 태아알코올증후군(FAS

복지부, 내시경 피해대책 추진

보건복지가족부는 4일 내시경 시술에 따른 의료분쟁이 늘어나자 대한의사협회와 대한병원협회에 피해 예방 대책을 마련해 달라는 공문을 발송했다. 복지부 의료정책팀의 한 관계자는 “최근 내시경 시술을 받고 부작용을 겪은 사람이 증가하고 있어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두 협회에 공문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해석 부주의로 인한 피해 예방대책 마련 △회원대상 교

적당한 음주도 해롭다

적당한 음주는 건강에 이롭다고 알려진 것과 정반대의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브리스톨대 사라 루이스 박사팀은 하루 3잔정도 적당히 술을 마시는 사람이 소량의 술을 마시거나 전혀 마시지 않는 사람들과 비교해 혈압이 현저히 높아졌다고 과학저널 ‘공공과학도서관의학지(Journal PLoS Medicine)’ 최신호에 발표했다. 연구 결과, 과도한 음주를 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