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찾아보기

음식

삼겹살? 돼지고기에 배추, 마늘.. 몸에 어떤 변화?

'돼지고기'하면 삼겹살이 떠오른다. 사람들이 많이 찾는 회식 메뉴이기도 하다. 포화지방이 마음에 걸린다. 돼지고기를 더 건강하게 먹을 순 없을까? 기름진 고기를 구워서 먹는 방식에서 벗어나 삶아서…

알록달록 단풍 든 11월, 몸에 좋은 제철 음식은?

알록달록 물든 단풍도 하나씩 떨어지기 시작하는 11월에 접어들었다. 다양한 농작물을 수확하는 시기이자 신선한 해산물이 가득한 계절이다. 제철 음식은 영양분이 풍부해 건강에 좋을 뿐만 아니라 맛도…

에스프레소 VS 커피 논쟁…어떤 게 더 건강한가

어떤 커피가 더 좋은 커피인가? 에스프레소가 진정한 커피라는 사람도 있고, 커피가 더 좋다는 사람도 있다. 에스프레소는 잘게 빻은 원두에 끓는 물이나 증기로 압력을 가해 만들어 일반 커피에 비해 더…

덜 익은 녹색 바나나, 노란 바나나보다 건강에 좋다?

많은 사람들이 건강과 다이어트를 위해 즐겨 찾는 바나나에는 각종 비타민과 섬유질, 칼륨 등이 많이 들어있다. 바나나의 섬유질은 장내 유익균을 증가시켜 장 건강과 포만감 유지로 체중 감량에 도움을 준다. 또…

짜장면엔 식초 친 단무지와 양파, 그 이유는?

오늘도 짜장면, 짬뽕, 칼국수 등 면의 유혹을 뿌리치기 힘들다. 건강을 생각할 나이인 중년이 되면 멈칫거리는 경우도 있다. 면은 탄수화물이 많은 음식이기 때문이다. 밀가루의 품질 등 재료나 조리…

염증 잡고 면역력 높이는 좋은 음식 5가지

우리 몸이 제 기능을 하려면 다양한 영양소가 필요하다. 신진대사를 활성화하고 세포의 분열과 성장이 잘 돼야 염증이 줄어들고 면역기능을 유지할 수 있다. 특정 영양소가 부족하면 몸에 탈이 난다.…

건강 지키는 현미·잡곡밥, ○○ 환자는 큰 탈

중년 남성들에게 많이 발생했던 통풍. 최근 20-30대 남성도 많이 걸린다. 통풍은 바람만 스쳐도 아프다는 의미를 가진 질환으로 '결절 유발성 관절염'이라 부른다. 통풍은 혈액 내에 요산(음식을 통해 섭취되는…

아몬드 한 줌이 장 건강 촉진(연구)

아몬드를 한 줌씩 먹으면 장 건강을 촉진하는 짧은사슬지방산인 부티르산(butyrate)의 생산량이 크게 늘어난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이는 아몬드 섭취가 박테리아 신진대사에 도움이 될 수 있음을…

스테이크 먹으면 안되는 4가지 유형

두툼한 쇠고기를 구운 스테이크. 채소를 곁들이면 손님을 대접하기에도 좋은 고급 요리다. 많은 이들이 좋아하는 스테이크를 멀리해야 하는 사람도 있다. 포화지방이 높을 뿐 아니라 붉은 고기가 콜레스테롤, 심장병, 특정…

가족이 남긴 음식 먹는 주부…내 몸 챙기는 법 5

우리 할머니들은 가족이 음식을 남기면 “아깝다”며 다 드시던 분들이 많았다. 지금도 어머니들이 가족 식사 후 남은 음식을 먹는 경우가 적지 않다. 이는 살찌고 영양 불균형을 유발하는 습관이다. 먹다…

음식 궁합 맞춰볼까…’이렇게’ 먹으면 최고

심장 건강에 좋은 레드와인과 비타민E가 풍부한 아몬드는 건강에 잘 맞는 대표적인 짝꿍 식품이다. 두 가지 음식을 함께 섭취하면 암과 심장발작, 뇌중풍 예방에 효과적이다. 각각의 음식을 따로 섭취하기보다 함께 섭취할…

콩과 베리류가 장을 움직인다

일반적으로 배변 횟수가 일주일에 3회 미만이면 변비다. 변비가 있으면 뱃속의 더부룩함, 메마른 변, 배탈이나 경련, 팽만감, 식욕 감퇴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그 원인은 소화기 질환과 약물의 부작용 등 여러…

내장지방 줄이는 ‘이 음식’들, 몸의 변화가?

몸속의 내장 사이에 쌓인 ‘내장지방’은 피부 아래의 ‘피하지방’보다 건강에 해롭다. 내장지방은 각종 대사질환 등 건강 이상을 일으키는 해로운 지방조직이다. 뱃살이 나오고 당뇨병, 고혈압이 동시에…

탄수화물 덜 먹어 혈당 조절되는 식습관은?

밥, 면, 빵 등 탄수화물 음식을 잘 조절해야 살이 덜 찌고 혈당 관리에 도움이 된다. 탄수화물이 비만과 당뇨병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이 두 질병은 예방 및 관리가 비슷한 면이 있다. 우선 탄수화물 섭취량을…

라면엔 대파 듬뿍… ‘파’ 가 어떤 변화를?

어릴 때 음식 속의 파를 버리다가 할머니, 어머니로부터 눈총을 받은 적이 있다.  나이가 들수록  파의 건강효과를 실감하는 사람이 많다. 라면에 넣은 대파, 막걸리와 어울리는 파전, 밥 맛을 더하는…

우유 대신 비건 음료? 영양성분은 차이 많아

채식 인구가 증가하며 탄소 배출이 적은 식물성 대체 음료도 다양해졌다. 아몬드 음료를 시작으로 귀리, 감자 음료 등 주로 곡식으로 만든다. 유명 프랜차이즈 카페에서 우유 대신 귀리 음료를 넣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