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정책

참여 간호사 일부, 부당해고·사직 권고... 업무상 불이익도 상당수

간협 “준법투쟁 간호사 4명 ‘부당해고’… 불법 PA 신고 1만 4234건”

간호법 입법 무산 이후 대한간호협회가 진행 중인 'PA(진료지원) 간호사 불법진료 지시 거부·신고' 등 준법투쟁에 참여한 간호사들이 부당 해고, 사직 권고 등의 불이익을 받고 있다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7일 대한간호협회는 서울 중구 소재 협회회관에서 '간호법 관련 준법투쟁 2차 진행 결과 발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날 협회는 지난달…

중증 희귀병·장애 환자, 치과 질환 조기 발견·예방 주력

아주대 치과병원, 국내 최초 ‘어린이 응급 치과치료팀’ 출범

아주대 치과병원이 국내 최초로 어린이 응급·중증 환자를 전담하는 치과 치료팀을 구성했다. 아주대 치과병원은 지난 5일 '응급·중증 소아환자 치과치료팀'(PIDCT) 창설 기념식을 진행했다. PIDCT는 아주대 치과병원 소아치과 마연주 교수를 팀장으로 소아치과, 구강악안면외과, 진정치료 전담 의료진으로 구성했다. 치료팀은 향후 응급·중증 소아…

20일 이사회서 폐원 여부 결정

’83년 역사’ 서울백병원 ‘폐원’ 기로… 누적 적자 1745억

83년 동안 서울 중심부에서 자리를 지켜왔던 인제대 서울백병원이 폐원 기로에 섰다. 5일 학교법인 인제학원은 오는 20일 이사회를 열어 서울백병원 경영정상화 태스크포스(TF)팀이 결정한 '서울병원 폐원안'을 의결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서울백병원 경영정상화 TF팀은 "의료 관련 사업은 모두 추진 불가능해 폐원이 최선이며 병원을 다른 용도로 전환하거나…

[APOA 수부상지학회] 한수홍 수부 학술위원장 인터뷰

“의사란 끊임없이 배우는 길… APOA, 韓 의료한계 성장시킬 것”

'삶에는 끝이 있지만, 배움에는 끝이 없다.(吾生也有涯, 而知也無涯)' 분당차병원 정형외과 한수홍 교수는 국내 정형외과 특히 미세수술 분야 최고 권위자 중 한 명이다. 그러나 한 교수의 관심이 머무는 곳은 현재의 명성이 아닌 미래의 '배움'이다. 의사란 쉬지 않고 '최선을 다해야 하는 직업'이라는 신념을 이정표 삼은 덕분일까. 한 교수는 배움을 찾아…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최광현, 정숙향 교수팀 코호트 연구 결과

C형 간염 치료받으면 간암 발병·사망 위험 현저히 감소

C형 간염으로 진단을 받고 치료를 받은 환자들은 미 치료군에 비해 간암 발병 및 사망이 현저히 줄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최광현, 정숙향 교수팀이 전국 분포 7개 대학병원에서 등록한 C형 간염 환자 200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코호트 연구 결과, 치료를 받은 환자의 경우 미치료군에 비해 간암 발병 및 사망 위험이…

의원급, 재진 중심...예외적으로 병원급, 초진 허용

1일부터 비대면진료 시범 운영…초진 가능 환자는?

다음 달 1일부터 시행하는 비대면진료 시범사업 추진방안이 30일 발표됐다. 6월 1일부터 코로나19 위기단계가 하향 조정되면 그동안 한시적으로 허용해온 비대면진료가 종료된다. 대신 보건의료기본법에 따라 비대면진료 시범사업이 시행된다. 코로나 팬데믹 기간 약 1400만 명의 국민이 이미 비대면진료를 경험해본 만큼, 정부는 이를 제도화할 필요가…

1년 간 수백 명 동원...수술 장면 등으로 리얼리티 더해

촬영 금기 공간 ‘해부학교실’까지…연세대의료원, 의학 다큐 공개

연세대 의료원이 국내 의료기관 중 처음으로 OTT(인터넷으로 방송을 볼 수 있는 서비스)를 통해 의학 다큐멘터리를 공개한다. 의료원 미디어홍보센터는 다큐멘터리 전문기업 마인드앳플레이와 함께 제작한 의학 다큐멘터리 '휴먼 크로니클(Human Chronicle)'을 25일 티빙에서 오픈했다. 이번 다큐멘터리는 1년 동안 수백 명의 인원을…

보건복지부, '외국인 환자 유치 활성화 전략' 29일 발표

2027년 외국인 환자 70만 명 유치…국가별 맞춤 공략

외국인 환자 유치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정부가 공격적인 정책을 펼칠 예정이다. 코로나19 국제 보건 비상사태가 해제됨에 따라 외국인 환자를 적극적으로 유치하겠다는 목표다. 보건복지부는 29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마련한 '외국인환자 유치 활성화 전략'을 발표했다. 지난해 기준 방한 외국인 환자는 약 24만 8000명이다. 2021년 14만 6000여…

"공공·필수의료, 중증질환 등 활용 가능성 무궁무진"

비대면 진료, 초진-재진 논쟁 떠나야… 우려 너머 효용성 봐야

오는 6월 1일 정부의 비대면진료 시범사업 시작을 앞두고 비대면 진료의 필요성과 효용성을 다시 짚어봐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초진-재진 허용 여부를 놓고 이어지는 지리한 논쟁을 벗어나야 한다는 제언이다. 한국원격의료학회는 지난 23일 서울대 의대 암연구소에서 '필수의료 분야에서 원격의료의 공공적 역할'을 주제로 춘계 학술대회 토론회를 진행했다.…

17곳 중 최고 연봉은 국립암센터

국립 의료기관장 연봉, 평균 1.73억… 최고는 3.8억

국립대병원과 공공의료기관 기관장의 평균 연봉이 1억7300만 원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고 연봉을 받는 곳은 국립암센터였다.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 '알리오'의 공시 정보를 종합한 내용이다. 알리오는 최근 교육부 산하 국립대병원과 보건복지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보건의료분야 공공기관의 2022년 보수 현황을 공개했다. 총 17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