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는 가슴 큰 女 싫어한다?”…C컵 女에 공격적인 이유는?

성별 연구 저널 '성별(Sexes)에 발표된 여성 유방 형태에 따른 여성들의 공격 경쟁적 태도 분석 결과...C,D컵 여성들에 대해 가장 공격적 태도 보여

가슴이 큰 여성들은 남성의 시선보다 다른 여성들로부터의 공격과 언어적 학대에 더 큰 고충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가슴이 큰 여성들은 남성의 시선보다 다른 여성들로부터의 공격과 언어적 학대에 더 큰 고충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적으로 여성은 가슴 큰 여성을 경쟁자로 여기고 더 위협적인 존재로 인식해 공격적인 태도를 보인다는 것이다.

미국 텍사스 A&M 국제 대학교 레이 가르자 교수팀은 남성이 선호하는 신체적 특성이 여성 간의 경쟁을 유도할 수 있다는 가설을 검증해 발표했다. 생물학·의학·심리학 등 여러 학문에서의 성별 연구 저널인 ‘성별(Sexes)’에 “The Role of Breast Morphology in Women’s Rival Derogation Tactics”라는 제목으로 발표된 해당 연구는 여성의 유방 모양과 크기가 다른 여성에게 언어적으로 더 공격적인 태도를 유발하는지 조사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해당 대학교의 여성 14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이들 중 29%는 미혼, 71%는 연애 중이었고, 모두 이성애자였다. 참가자 중 3명을 제외한 나머지는 히스패닉계 백인이었다.

연구진은 번크와 피셔(Bunk & Fisher)가 개발한 이성 간 경쟁 척도(Interpersonal Competition Scale, ICS)를 통해 여성들의 경쟁 욕구를 평가했다. 이 척도는 일반적으로 △다른 사람들보다 더 나은 성과를 내고자 하는 욕구인 성취 지향성 △자신을 타인과 비교해 우월감을 느끼려는 경향인 상대적 비교 △경쟁 상황에서의 태도와 행동인 경쟁적 태도과 같은 3가지 영역으로 구성돼 있다.

구체적으로는 “나보다 더 매력적인 여성을 만나면 참을 수 없다”와 같은 진술도 포함됐다. 다른 여성에게 소리를 지르거나 욕을 하거나 상처를 주는 말을 하는 등 언어적으로 공격적인지, 악의적으로 험담하거나 해로운 소문을 퍼뜨리는 등 간접적으로 공격적인지 등 그 가능성이 얼마나 되는지도 물었다.

질문에 대한 응답은 1점(매우 동의하지 않는다)에서 7점(매우 동의한다)까지 다양하게 주어졌다. 점수가 높을수록 동성 간 경쟁에 참여하는 성향이 높음을 나타낸다.

마지막으로 참가자들에게 여성 가슴 12개의 이미지를 보여주고, 언어적 및 간접적 공격 행동에 대한 평점을 매기도록 요청했다. 가슴 이미지는 다양한 크기와 처짐 수준을 나타내도록 조작됐고, 각 이미지에는 여성의 몸통과 가슴만 표시됐다.

유방 크기가 큰 여성이 언어적 및 간접적 공격의 희생자가 될 가능성이 더 높았고, 가슴이 처진 것은 다른 여성의 공격적인 행동을 유발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3개 이미지 중 가장 왼쪽의 여성 가슴을 보고 다른 여성이 비하하거나 공격적으로 대하는 경향이 높았다는 뜻이다. [사진 출처 =성별(Sexes)에 게재된 논문 The Role of Breast Morphology in Women’s Rival Derogation Tactics]
분석 결과, 유방 크기가 큰 여성이 언어적 및 간접적 공격의 희생자가 될 가능성이 더 높았다. 가슴 크기가 작은 여성에 비해 D컵이나 C컵 가슴을 가진 여성에 대해 언어적으로 모욕적이거나 공격적인 태도를 보일 가능성이 높았다.

여성들은 가슴이 큰 다른 여성을 성적 위협으로 인식하고, 자신의 외모를 가꾸는 등 경쟁하기 위한 전략을 나타냈다. 매력적인 가슴을 가진 여성을 비하하기 위해 비신체적 전술도 사용했다.

다만, 가슴이 처진 것은 다른 여성의 공격적인 행동을 유발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참가자들이 젊었기 때문에 처짐보다는 유방 크기에 더 많은 관심을 기울였기 때문일 수 있다.

연구진은 “가슴이 큰 여성을 경쟁자로 인식하기 때문에 공격성이 나타날 수 있다”고 분석하며, 여성은 주로 짝짓기 영역에서 다른 여성과 경쟁하도록 유도하는 심리적 메커니즘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성이 원하는 신체적 특징은 잠재적 배우자를 얻기 위해 동성 간의 경쟁을 유발할 수 있으며, 여성의 가슴 형태, 특히 크기는 경쟁 전술을 유도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정은지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1
    댓글 쓰기
    • bmh*** 2024-07-11 23:21:45

      이런이런... 타고난 걸 갖고 뭐라 하는거만큼 억울한게 없지 태어난 존재에겐 관대하게, 태어나지 않은 존재가 어떤 DNA를 가지고 태어날지에 대해서는 신중하고 엄격하게.

      답글0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함께 볼 만한 콘텐츠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