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재해 재활치료에 ‘옷처럼 입는 로봇’ 적극 활용

근로복지공단 안산병원, 보행장애 로봇재활기기 도입 앞장

근로복지공단 안산병원에서 물리치료사가 보조하는 가운데 재활로봇기기로 보행훈련을 하는 모습. [사진=근로복지공단]
근로복지공단이 산업재해로 보행장애를 겪는 환자들의 재활치료를 위해 옷처럼 입는 로봇기기 도입에 적극 나선다.

근로복지공단 안산병원은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2024년도 ‘간병비 부담 경감을 위한 간병로봇 지원사업’ 사업자로 지난 9일 최종 선정됐다.

이는 정부와 근로복지공단, 민간기업이 공동 투자해(50%:30%:20%) 민간에 재활로봇 치료 서비스 활용 기회를 확산하는 사업이다. 병원은 웨어러블 재활로봇을 개발하는 기업 ‘엔젤렉스'(ANGEL LEGS)와 협업한다.

이번 사업에 쓰이는 로봇재활기기는 계단에서 하지 불완전마비 환자가 평지 보행, 스쿼트, 계단오르기 훈련 등을 돕고 재활치료 데이터를 체계적으로 수집·분석한다. 목발과 이동형 보조기, 보행훈련기 등을 착용한 상태에서도 재활 훈련이 가능하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의료기기 허가를 받았으며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 등 국내 다수 의료기관에서도 활용 중이다.

병원 측은 “뇌졸중, 척수손상, 뇌성마비, 파킨슨병 및 기타 보행 장애를 유발하는 질환에 적용 가능하다”면서 “환자들이 자연스러운 보행패턴을 익히고 로봇의 도움으로 반복 훈련도 수월해지기에 효율적인 재활치료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임호영 근로복지공단 안산병원장은 “근로복지공단이 우수한 시설과 의료진을 보유한 재활치료 분야의 선두주자일 뿐 아니라 공공의료를 위한 비전을 갖고 있다는 점을 인정받았다”면서 “일하는 모든 사람이 안심하고 일할 수 있는 사회안전망의 중추적 역할을 하는 발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지현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콘텐츠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