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조건 냉장 보관?… 아무리 더워도 냉장고 피해야 할 식품은?

아무리 더워도 냉장고를 피해야 할 채소와 과일이 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한여름 무더위에 마트에서 사온 채소와 과일은 곧바로 냉장고에 넣게 된다. 자칫 고온에 음식이 상할 수도 있고 부패하기 쉽기 때문이다. 그런데 무조건 냉장 보관하는 습관이 정답은 아니다. 아무리 더워도 냉장고를 피해야 할 채소와 과일이 있다. 일부 채소와 과일은 냉장고에 보관하면 맛과 영양이 변하기 때문이다. 냉장고 보관을 피해야 하는 채소와 과일을 자세히 알아본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 감자

여름철 감자는 씻지 말고 종이박스에 넣어 바람이 잘 통하고 선선한 곳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감자를 씻고 나서 플라스틱 통에 보관하면 수분 때문에 빨리 썩게 된다. 차갑고 습한 냉장고에 보관하면 풍미가 없어지면서 녹말이 급속히 당분으로 전환될 수 있기 때문에 피한다.

 

감자는 양파와 천적이지만, 사과와는 친구 격이다. 감자가 싹이 나면서 독성물질이 생기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사과와 함께 보관하면 효과적이다. 사과의 에틸렌 가스가 감자의 발아를 늦춰준다.

 

◆ 양파

여름철 햇양파는 냉장고 보관보다는 그물망에 담아 서늘하고 공기가 잘 통하는 곳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또한 감자는 양파의 부패를 가속화할 수 있기 때문에 둘을 한곳에 보관하지 않도록 한다. 하지만 양파의 껍질을 이미 벗겼다면, 밀폐용기에 담아서 냉장고 채소 칸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 수박, 멜론

수박이나 멜론도 자르지 않은 상태에서는 냉장고보다 실온에 보관하면 좋다. 냉장고에서는 빨리 썩는데다 항산화 성분이 빠져나가기 쉽다. 실온 상태에서 부엌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하지만 칼로 자르거나 화채로 만들었을 때에는 뚜껑이 있는 식기에 담아 냉장고에 보관해야 한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 마늘

‘최고의 항암 식품’ 마늘도 양파나 감자와 비슷하게 건조하고 통풍이 잘 되는 곳에 보관한다. 깐마늘은 냉장 보관할 수밖에 없는데, 좀 더 오래 신선하게 보관하기 위해서 밀폐용기 바닥에 설탕을 한 겹 깔고 키친타월을 놓고 마늘을 보관하면 좋다. 하지만 마늘을 양념으로 사용한다면, 깐마늘을 갈아서 지퍼백이나 용기에 담아서 냉동 보관한다.

 

◆ 토마토

생 토마토는 곧바로 냉장고에 보관하면 풍미가 사라진다. 2, 3일 그릇이나 종이 상자에 보관하면 맛과 영양을 유지할 수 있다. 숙성 이후나 자른 토마토는 냉장고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김수현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콘텐츠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