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어탕 먹고 아 시원해”…더울 때 뜨거운 음식 먹는 이유는?

뜨거운 것 먹을 때 땀 배출되면서 열 식히는 효과

미꾸라지를 통으로 넣어 끊인 추어탕
추어탕은 여름철 많이 먹는 보양식 중 하나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열치열, 즉 뜨거운 것으로 뜨거운 것을 상대한다고 여름철 더운 날 뜨거운 음식을 먹는다. 실제로 뜨거운 음식이 더위로 지친 몸을 시원하게 만드는 효과가 있다.

단, 전문가들에 따르면 온도는 높되 습도는 낮은 날 이런 효과를 최대로 볼 수 있다고 한다. 그렇다면 더운 날 먹는 뜨거운 음식의 효과는 무엇일까.

인도에서는 더울 때 따뜻한 차이티를 마신다. 베트남에서는 뜨끈뜨끈한 쌀국수를 먹고, 멕시코에서는 뜨거운 음식은 아니지만 땀을 빼는 효과가 있는 매운 살사소스를 올린 음식을 먹는다. 우리나라에서는 한여름 삼계탕이나 추어탕, 장어탕 등이 대표적인 보양식이다.

가뜩이나 더운 날 왜 이런 음식을 먹는 걸까. 이는 뜨겁거나 매운 음식이 더운 날 오히려 우리 몸의 열을 식혀주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우리 몸은 일정한 체온을 유지할 수 있도록 열을 조절하는 탁월한 능력이 있다. 더운 곳에선 몸을 냉각시키고, 추운 곳에 있을 땐 열이 나도록 만든다.

여름에는 땀이 ‘냉각 기능’을 한다. 땀이 분비되면서 체내에 과잉된 열을 밖으로 발산시키는 원리다. 혈류는 과잉된 열을 피부, 손, 발 등 우리 몸의 주변부로 옮기는데, 땀이 이처럼 주변부로 온 열을 방출시킨다.

사람의 피부에는 수백만 개의 땀샘이 있는데, 5㎠의 넓이에 무려 440~1000개의 땀샘이 존재한다. 이 많은 구멍을 통해 땀이 증발하면서 몸의 열이 식는 것이다.

호주 울런공대 생리학과 연구팀에 의하면 이 같은 과정을 통해 우리 몸의 중심부 온도인 심부 체온은 휴식 상태일 때의 정상 체온인 36.5~37도씨를 일정하게 유지할 수 있다.

우리 몸에는 온도 수용기가 있는데, 이 수용기가 온도 변화에 반응해 온도가 내려가거나 올라간 사실을 뇌의 온도 조절 장치인 시상하부로 전달한다. 가령 뜨거운 음료를 마시고 나면 온도 수용기가 뜨거운 열을 감지하고, 이 사실을 시상하부에 전달해 땀샘이 작동하도록 만든다.

매운 음식에 든 캡사이신도 마찬가지로 온도 수용기를 자극한다. 뜨거운 음식은 위에 들어갔을 때 온도 수용기의 반응을 유도하는 반면, 매운 음식은 입속에 머물면서 반응을 일으킨다.

혀가 매운맛을 감지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를 ‘미각 발한’이라고도 부른다. 또 이때 나는 땀은 이마와 목에 집중되는 경향이 있다.

실질적인 실험을 통해서도 뜨거운 음식의 효과가 입증된 바 있다. 호주 시드니대 연구팀이 환경 변화에 따라 우리 몸이 체온을 어떻게 조절하는지 살폈는데, 이 실험에 의하면 더운 날 차가운 음료보다 뜨거운 음료를 마실 때 체내의 열기가 줄어드는 결과를 보였다.

단, 모든 환경에서 이런 효과를 볼 수 있는 건 아니다. 습도가 높은 환경에 있으면 공기 중에 습기가 많아 땀이 제대로 증발하지 못한다. 즉, 뜨거운 음식을 먹어 배출된 땀의 냉각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것.

습도가 높지 않으면서 온도만 높은 사막과 같은 환경이 최적의 효과를 낸다는 것이다. 따라서 시원한 음료가 마시고 싶을 때 꼭 더운 음료를 고집할 필요는 없다. 언제나 우리 몸의 밸런스가 중요하므로 자신의 몸 상태를 살피며 적절한 음식을 선택하면 된다.

    권순일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콘텐츠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