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하는 사람은 다르네”…회사에서도 ‘이것’ 높아

적당한 운동하는 근로자, 상대적으로 덜 지치고 업무 만족도 높아

적당히 운동을 계속하는 직원이 상대적으로 활동량이 적은 동료보다 정서적으로 덜 지칠 뿐아니라 직장 생활에 대한 개인 만족도 역시 높았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꾸준히 운동을 하는 습관이 건강을 유지하는 데 필수적이라는 사실은 누구나 잘 알고 있다. 하지만 운동의 효과는 이 뿐 만이 아니다. 적당히 몸을 움직이는 것은 일상에 활기를 더하고 직장 생활 만족도를 높이는 데도 도움이 된다.

미국 의학뉴스 포털 ‘뉴스메디컬라이프사이언스(News Medical Life Sciences)’는 최근 미국 미시간대 연구 결과에 따르면 적당히 운동을 계속하는 직원이 상대적으로 활동량이 적은 동료보다 정서적으로 덜 지칠 뿐아니라 직장 생활에 대한 개인 만족도 역시 높았다고 소개했다.

연구진이 정규직 직원 520명을 대상으로 신체 활동과 직장 내 번아웃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에 따라 저활동, 중간, 고활동 그룹으로 나눈 후 업무와 관련해 정서적 피로도, 개인적인 성취감 등 번아웃 관련 부분에서 어떤 차이가 있는지 살폈다. 참가자 중 활동량이 적은 그룹은 전체의 23%, 중간 수준의 활동은 60%, 활동량이 많은 그룹은 25% 정도였다.

그 결과 적당한 운동을 하는 그룹이 활동량이 적은 그룹에 비해 정서적으로 덜 지치고 업무 만족도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운동량을 계속 늘린다고 해서 정서적 피로 역시 계속 줄거나 개인적 성취감이 향상되지는 않았다. 연구진은 “신체 활동이 적으면 일에 대한 동기 부여가 감소해 생산성이 떨어지고 업무에 대한 열정도 줄어들 수 있다”면서 “이번 조사가 신체 활동이 직장 생활에 미치는 긍정적인 영향을 잘 보여준다”라고 밝혔다.

중간 강도의 신체 활동은 ‘뇌유래신경영양인자(brain-derived neurotrophic factor, BDNF)’라는 단백질 수치 상승을 촉진할 수 있다. BDNF는 뇌 건강, 인지 기능 및 정신 건강 등에 영향을 줄 수 있고 보통 수치가 높으면 이러한 기능 향상 효과를 볼 수 있다. 반대로 부족할 경우, 우울증, 조현병, 강박장애, 치매 등의 위험을 높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연구는 기업 생산성 향상 측면에서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는 평가다. 고용주가 직원의 신체 활동, 즉 운동을 장려하면 직원들이 더 행복하고 건강해질 뿐아니라 덕분에 생산성이 개선되고 이직률 감소는 물론 비용 절감 효과까지 볼 수 있다는 것. 구체적으로는 사내 운동 시설을 마련하거나 운동 관련 보조금 제공, 탄력적인 근무 스케줄 등이 도움이 될 수 있다.

연구 결과에서 알 수 있듯이 번아웃 없이 계속 일하기 위해 반드시 ‘고강도’의 운동이 필요한 것이 아니다. 바쁘고 힘들더라도 시간이 나는대로 틈틈이 빠르게 걷기, 자전거 타기 등의 운동을 꾸준히 오래 지속하는 것이 중요하다.

    김근정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콘텐츠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