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브레인, 편두통 전자약 美 FDA 승인 획득

“국내 개발 전자약 글로벌 점유율 확대 기대

와이브레인 편두통 전자약 ‘두팡’ 사용 예시. [사진=와이브레인]
전자약 플랫폼기업 와이브레인은 자사 편두통 전자약 ‘두팡’이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획득했다고 20일 밝혔다.

두팡은 편두통을 유발하는 이마의 삼차신경 부위에 신경전기자극을 전달하는 의료기기다. 과활성화 상태의 신경을 안정시켜 편두통을 완화하는 원리다. 눈썹 위 1cm 이마 부분에 부속 패치와 두팡을 부착해 작동시킨 후 안정을 취하면 된다.

두팡은 국내 최초로 개발된 편두통 완화 의료기기로, 지난 2020년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받았다. 국내에서는 대형약국이나 와이브레인 자체 온라인몰에서 처방전 없이 구입이 가능하다.

세계보건기구(WHO) 통계에 따르면 편두통은 모든 질환 중 세번째로 흔한 질환이다. 국내 유병률도 여성 9.2%, 남성 2.9%로 높은 편이다. 와이브레인은 이번 FDA 승인을 계기로 글로벌 시장 확대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기원 와이브레인 대표는 “이번 승인으로 국내 개발 전자약에 대한 안전성과 유효성을 국제적으로 인증하게 됐다”며 “국내 점유율을 확대하고 있는 마인드스팀, 마인드스캔 등 당사의 다른 제품들도 FDA에서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자원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콘텐츠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