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더워 짜증날 때…스트레스 간단 해소법 5

찬물 세수, 입안 헹구기, 시원한 곳에서 명상 등이 도움

세수를 하고 있는 남성
더위에 짜증이 날 때는 찬물 세수를 하면 스트레스 완화에 도움이 된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가만히 있어도 땀이 흐른다. 앞으로는 더울 날만 남았다. 더위에 잠까지 설치게 생겼다. 그렇다고 종일 짜증만 낼 수는 없는 일. 잠깐 일어나 이렇게 해 보면 어떨까. 미국의 건강·의료 매체 ‘프리벤션(Prevention)’이 소개한 스트레스를 날리는 데 도움이 되는 작은 행동을 알아봤다.

“찬물로 세수를”=머리끝까지 화가 날 때는 욕실로 달려가 찬물에 세수를 해보자. 광대뼈와 입 주변이 차가워지면서 부교감 신경계가 활성화되면 심장박동이 느려진다. 호흡도 따라 느려지며 에너지를 덜 쓰는 모드로 들어간다.

“물로 입안을 갸르륵~”=길고 구불구불한 미주 신경은 이완 반응을 촉진하는 부교감 신경 가지의 중요 구성 요소다. 그런데 스트레스에 절어 지내면 미주 신경이 힘을 잃게 된다.

오랜 기간 사용하지 않은 근육과 마찬가지다. 전문가들은 그럴 땐 물로 가글을 하라”고 조언한다. 미주 신경이 자극을 받아 평정에 이르는 힘을 찾게 된다는 것이다.

“차 한 잔 홀짝”=술을 마시면 잠깐은 기분이 좋을지 몰라도 결국엔 우울과 불안이 강화된다. 술 대신 물을 마실 것. 더 좋은 건 차다. 녹차, 캐모마일차 등 허브차에는 항산화 성분이 풍부해서 스트레스를 다스리는 데 도움이 된다.

“시원한 곳에서 눈을 감고 고요히”=임상 심리학자들은 ‘5-4-3-2-1 명상’을 추천한다. 천천히 숨을 내쉬고 깊게 들이마실 것. 호흡에 집중하다 주변에 보이는 사물 5가지를 찾는다.

그다음 만질 수 있는 것 4가지, 들을 수 있는 것 3가지, 냄새 맡을 수 있는 것 2가지를 찾는다. 마지막으로 맛볼 수 있는 것 1가지를 찾다 보면 스트레스가 가라앉는 것은 물론 내가 어디에 있는지, 지금 앞에 놓인 문제는 무엇인지 명확히 알게 된다.

“맨발로 뚜벅뚜벅”=자연은 치유 능력을 가지고 있다. 가끔은 구두를 벗고 맨발로 땅을 밟을 것. 요즘은 공원이나 아파트 산책로 중에도 맨발로 걸을 수 있는 돌길이나 흙길이 많다. 연구에 따르면 맨발 산책은 코르티솔 수치를 정상화하고 스트레스를 해소하는데 도움이 된다.

    권순일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콘텐츠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