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창립기념 ‘버들 생명 플로깅’ 실시

쓰레기 수거 목표 8만개 달성하면 소아암 환자 치료비 지원

유한양행, 창립기념 ‘버들 생명 플로깅’ 실시
대방동 본사 앞에서 플로깅을 진행한 유한양행 직원들. [사진=유한양행]
유한양행은 창립 98주년을 기념해 지난 3일부터 3주간 소아암 환자 치료비를 지원하는 ‘버들 생명 플로깅’을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버들 생명 플로깅은 임직원과 가족들이 참여해 집 근처에서 생활쓰레기를 수거하는 창립기념 사회공헌 활동이다. 그해 설정한 환경목표를 달성하면 소아암 환자 치료비를 지원한다. 올해 3번째 맞는 행사로 임직원과 가족 443명이 참여해 쓰레기 8만개 수거하는 것을 목표로 활동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총 7만6624개의 쓰레기를 수거해 총 1353kg의 탄소를 저감했다.

특히 지난 18일에는 사업장 인근 지역사회를 위해 본사, 연구소, 공장 등 3개 사업장 직원들이 모여 점심시간 동안 쓰레기를 줍는 ‘런치타임 플로깅’을 처음으로 실시했다. 70여명의 직원들이 참여하여 지역사회 쓰레기를 수거했고, 수거량은 약 8천개였다.

유한양행은 2022년부터 비영리 기업인 이타서울과 협력해 데이터 플로깅도 운영하고 있다. 직원들이 모바일을 통해 수거한 쓰레기를 직접 입력하고, 공유하는 방식이다.

유한양행 관계자는 “플로깅 활동 목표 달성을 통해 한국 백혈병 어린이재단에 소아암 환아 치료비 1천만원을 기부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건강한 내일, 함께하는 유한’이라는 사회공헌 슬로건에 맞게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했다.

    천옥현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콘텐츠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