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계, 20일 전공의 빠진 ‘범의료계대책위’ 출범

박단 전공의협 비대위원장, 불참 의사 밝혀

18일 서울 여의도에서 피켓시위를 벌이고 있는 임현택 의협회장 [사진=뉴스1]
의대 증원에 반대하며 18일 하루 집단 휴진과 대규모 시위를 벌인 대한의사협회(의협)와 의대 교수단체 등이 19일 오후 연석 회의를 열고 범의료계 대책위원회 출범을 논의한다.

의료계에 따르면 의협은 이날 저녁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전의교협), 전국의대교수비상대책위원회(전의비), 대한의학회 등 관계자들과 연석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의협과 전의교협, 전의비, 대한의학회 등 의료계는 향후 대정부 투쟁 과정에서 의사들의 구심점이 될 ‘범의료계대책위원회(범대위)’ 구성과 운영, 추후 대정부 대응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20일 범대위 출범 계획을 확정할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현 사태의 핵심 세력인 전공의들이 범대위에 참여할 지는 미지수다. 앞서 최안나 의협 대변인은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비대위원장에게 범대위 공동위원장 자리를 제안했지만 박 비대위원장은 거절 의사를 밝혔다.

이날 박 비대위원장은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범대위 공동 위원장에 대해서는 들은 바 없다”며 “현재의 상황에서 범의료계 협의체를 구성하더라도 대전협은 참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지속적으로 표명했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의협이 발표한 세 가지 요구안은 대전협의 일곱 가지 요구안에서 명백하게 후퇴한 안이다”며 “대전협은 이에 동의할 수 없다. 임현택 회장은 최대집 전 의협 회장의 전철을 밟지 않길 바란다”고 했다.

최 전 회장은 문재인 정부 때인 2020년 정부의 의대 증원 추진에 반대해 의협의 집단 진료 거부 투쟁을 주도한 인물이다. 다만 의협 일부 강경파들은 최 전 회장이 당시 ‘총파업(집단 진료 거부)’ 때 독단적으로 정부와 합의를 맺고 집단행동을 끝냈다며 비판하고 있다.

    임종언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콘텐츠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