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된 방법으로 근육 키우다 정력이 ‘뚝’…뭔 일?

스테로이드 약물 사용하면 부작용 발생

약물을 꺼내 보고 있는 근육질 남성
스테로이드 복용 등 불법적인 방법으로 근육을 만들면 심각한 부작용에 시달릴 수 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근육이 울퉁불퉁한 상남자들을 보면 남성 호르몬이 충만한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이들 중에는 오히려 남성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이 부족한 사람들도 적지 않다. 잘못된 방법으로 근육을 키운 탓이다.

전문가들은 “근력 향상을 위해 불법적으로 스테로이드 약물을 사용하는 경우가 있는 데 이 약물로 인한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고 말한다. 테스토스테론은 남성의 성욕과 정력을 관장하는 호르몬이다.

근육을 발달시켜 근력을 늘리고, 체지방 연소를 촉진하는 기능을 한다. 이 때문에 폭발적인 힘을 써야 하는 운동선수나 근육을 크게 키우기를 원하는 사람들은 스테로이드의 유혹에 시달린다.

스테로이드 약물은 테스토스테론을 인공적으로 합성해 만든다. 문제는 외부에서 테스토스테론이 다량으로 주입되면 고환에서 만들어지는 정상적인 테스토스테론은 감소된다는 것이다. 우리 몸은 언제나 항상성을 유지하려 하기 때문이다.

미국 건강·의료 매체 ‘헬스라인(Healthline)’에 따르면 테스토스테론은 대개 25세를 전후해 매년 1%씩 감소한다. 50세에 이르면 40%까지 수치가 떨어진다. 그만큼 정력도 약해지게 된다.

이렇게 되면 근력은 물론 성욕과 발기력이 떨어지고, 불안해지는 등 정서 장애가 올 수 있다. 불면증과 우울증, 빈혈을 호소하는 경우도 있다. 흔히 남성 갱년기라 부른다.

남성 갱년기 치료로 최근 각광받고 있는 것이 테스토스테론 보충 요법이다. 관련 치료제는 주사제와 경구용, 도포제 등 다양한 타입으로 출시돼있다. 하지만 이런 것들이 뇌졸중과 심장마비 등 심혈관 질환의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 바 있다.

테스토스테론을 자연적으로 늘리는 방법은 있다. 피트니스 전문가들은 “중량 운동과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낮은 저녁 시간대 트레이닝이 테스토스테론 수치를 늘리는 데 도움이 된다”며 “지나치게 강도 높은 유산소 운동은 오히려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한다.

아연과 마그네슘, 셀레늄 등이 풍부한 음식도 좋다. 굴과 새우, 등 푸른 생선, 해산물, 견과류, 마늘, 브로콜리, 토마토 등이 있다. 하지만 육류, 버터, 치즈 등에 많이 들어있는 포화 지방산은 술, 담배와 더불어 테스토스테론 수치를 급격히 떨어뜨릴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권순일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1
    댓글 쓰기
    • hik*** 2024-06-20 08:51:47

      좋은 건강정보 입니다.감사합니다.

      답글0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함께 볼 만한 콘텐츠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