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만 몇 번째야?” 참을 수 없는 설사…이게 무더위 때문?

무더위로 인해 설사 시달릴 수 있어...최대한 시원하게, 물 많이 마셔야

여름철 무더위로 인해 생길 수 있는 증상 중 하나가 바로 설사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더운 날씨로 인해 생길 수 있는 증상에는 여러 가지가 있지만 의외로 생기기 쉬운 것 중 하나가 바로 ‘설사’다. 높은 기온 자체가 설사를 일으킨다고 할 수는 없지만 높은 기온으로 인해 생길 수 있는 여러 요인이 설사를 유발할 수 있다.

세균, 탈수, 예민한 장 등이 원인

여름철 설사의 대표적인 원인 중 하나가 바로 세균성 위장염이다. 더운 여름철에는 세균성 위장염에 시달릴 가능성이 훨씬 높아진다. 기온이 상승하면서 각종 음식에 대장균, 살모넬라균 등 다양한 종류의 세균이 더 쉽게 번식할 수 있고 이러한 음식을 먹으면 위장염을 일으켜 설사를 할 수 있다. 날씨가 덥다 보니 다른 계절보다 충분히 차갑게 보관되지 않은 식재료를 사용하거나 과일, 채소 등을 섭취하는 경우가 늘어나는 것 역시 식중독 등으로 인한 설사를 유발할 수 있다.

무더위에 흔히 발생할 수 있는 탈수증 역시 열과 관련된 질병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땀을 너무 많이 흘려 탈수 현상이 일어나면 위장의 움직임에 영향을 줄 수 있고 이로 인해 통과해서는 안 되는 것이 넘어가 설사를 일으킬 수 있다.

건강정보매체 ‘베리웰헬스(Verywell Health)’에 따르면 장이 예민하거나 ‘염증성 장 질환(IBD)’ 등 만성 질환을 앓고 있는 경우 역시 여름철 잦은 설사에 시달릴 수 있다. 더위 등이 IBD 등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지는 알 수 없지만 더위로 인한 스트레스 그 자체만으로도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다는 게 전문가의 설명이다.

최대한 시원하게, 물 잘 마시기

무더운 여름날 설사로 인해 화장실을 들락날락하고 싶지 않다면 평소 장이 예민한 사람은 최대한 시원하게 지낼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너무 더운 곳에 오래 머무는 것을 피하고 실내에서는 에어컨, 선풍기, 냉감 이불이나 담요를 사용하는 게 도움이 된다.

탈수로 설사에 시달리는 것을 막기 위해서라도 수시로 물을 마셔 충분한 수분을 섭취하는 것도 중요하다. 보통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기 어렵지만 설사를 할 경우 물을 많이 마시는 것만으로 어느 정도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 여름철에는 세균성 위장염 외에도 식중독 등에 걸리기 쉬운 만큼 음식 보관과 관리, 섭취에 훨씬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만약 열이 나거나 대변에 피가 섞여 나오는 등 특이 증상이 있다면 바로 병원을 찾아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고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김근정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콘텐츠

    관련 뉴스